본문 바로가기

2013.10.05 10:43

아....이승만...

조회 수 1339 추천 수 0 댓글 3

현재 보수라고 일컫는 분들에게 추앙받는 그 이승만 전 대통령 맞습니다.

 

http://media.daum.net/v/20131005100405939?RIGHT_REPLY=R5&d=y

 

국적.일본...자필

 

일진회 대표..극구 설명...

 

우리 대한민국의 우방인 미국의 서류에서 나왔네요.

 

어느 정도 예상했던 친일앞잡이설이 이렇게 .........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Comment '3'
  • profile
    강정선 2013.10.08 18:37
    [경향의 눈]서청원 패밀리김민아 논설위원                  
     

     

    70세 아버지는 ‘차떼기 사건’과 ‘친박연대 공천헌금 사건’으로 두 차례 구속됐다. 모두 유죄 판결을 받았으나 사면 복권됐다. 35세 아들은 국무총리실에 4급 별정직 비서직으로 채용됐다. 별도의 채용공고는 없었다. 4급은 행정고시에 합격해 5급으로 임용돼도 평균 8년9개월(안전행정부 통계)이 걸려야 오를 수 있는 자리다. 총리실은 “채용기준에 따라 적법하게 처리됐다”고 했다. 42세 딸은 모 제분회사 집안의 며느리다. 귀부인은 자식 사랑이 지나쳤다. 서류를 위조해 아이를 외국인학교에 부정입학시켰다가 불구속 기소됐다.

    ‘스·펙·터·클’하다. 평범한 가정에서는 한 가지도 경험하기 어려운 사건들을 이 집 식구들은 빠짐없이 겪었다. 새누리당이 경기 화성갑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로 공천한 서청원 전 한나라당 대표 집안 얘기다. ‘채동욱 사태’로 익히 알려진 박근혜 정권의 도덕적 기준에 비춰보면 서 전 대표는 공천불가 대상이다. 당규상 하자가 있느니 없느니 따졌다가는 모양이 우스워진다. 혼외 아들을 뒀을지 모른다는 ‘정황’만으로 검찰총장을 찍어낼 만큼 공직(후보)자의 도덕성에 대한 기대치가 높은 정권 아닌가.

    l_2013100801001100300081232.jpg
    여기서 서 전 대표의 공천 취소나 자진사퇴를 촉구할 생각은 없다. 내가 주목하는 부분은 ‘서청원 패밀리’의 생활방식이다. 이 ‘문제적 가족’의 생활방식은 사실 한국 주류 기득권층의 상당수가 영위해온 그것과 다르지 않을 터이다. 서 전 대표의 아들과 딸은 “왜 나만 갖고 그래” 할지 모른다. 만년까지 정치의 꿈을 버리지 못하는 아버지를 원망할 수도 있겠다. 서 전 대표가 조용한 노후를 택했다면 자녀들의 개인사가 인구에 회자되는 일은 없었을 테니까.

    헌법 제11조 제2항은 ‘사회적 특수계급의 제도는 인정되지 아니하며, 어떠한 형태로도 이를 창설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돈과 힘, 네트워크를 가진 이들은 헌법 조항 따위엔 신경쓰지 않는다. 재벌과 정치인, 고위공직자들은 혈연·지연·학연·혼맥 등을 매개로 ‘한국판 카스트’를 구축하고 있다. 의사와 법조인, 대학교수 같은 전문가 집단은 이 카스트를 견고하게 떠받치는 구실을 한다. 필부필부들은 분노하고 좌절하면서도, 자신이 못 들어간 카스트의 성채 안에 아들딸이라도 밀어넣으려 기를 쓴다. 그러나 헛수고다. 시간이 갈수록 성채는 물샐 틈 없이 단단해지고 진입장벽은 높아만 간다.

    카스트 맨 윗부분의 풍경은 어떨까. 언론에 보도된 사건만 일별해도 사례는 차고 넘친다. 대표적인 것들만 뽑아봤다.

    #모 전직 의대 학장 가족 = 아들은 아버지가 학장으로 재직 중인 학교의 의학전문대학원에 들어갔다. 입학 과정에 의혹이 제기됐다. 아버지가 지도한 타인의 학위논문을 아들이 표절했고, 그 실적을 인정받아 입학했다는 것이다. 연구윤리 위반 및 부정입학 논란이 확산되자 아버지는 교수직에서 물러났다. 아들도 자퇴했다.

    #모 제분회사 회장 가족 = 사모님은 판사 사위가 바람을 피운다고 의심했다. 죄없는 사위의 이종사촌 여동생을 불륜 상대로 지목하더니 청부살인까지 저질렀다. 무기징역을 선고받았지만 형집행정지를 연장해가며 병원 특실에서 호의호식했다. 회장님은 아내를 위해 돈 주고 허위진단서를 발급받았다가 옥살이를 하는 처지가 됐다.

    #모 전직 장관 가족 = 아버지가 장관으로 있는 부처의 5급 특채에 딸이 응시했다. 충성스러운 공무원들은 장관 딸에게 유리하도록 응모자격을 완화하고 전형일정을 조정해줬다. 맞춤형 특혜가 드러나자 아버지는 사임했다. 현대판 ‘음서’(고려시대의 특권적 채용제도) 논란은 온 국민의 한국사 이해를 높이는 계기로 작용했다.

    ‘그들만의 리그’가 무서운 까닭은 사실을 부인하거나 거짓말로 악다구니를 부리는 데 있지 않다. 쿨하게 인정하면서도 겁을 내지 않는다는 데 있다. 서 전 대표 측은 딸의 기소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출가한 딸의 문제이지만, 국민에게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 앞서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7월23일 국무회의에서 “외국인학교에 가기 위해 영주권을 구입하는 등의 편법과 부정이 이어지고 있다. 교육 관련 부처는 이런 부정행위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모든 수단을 검토해 근본적으로 대책을 마련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대통령이 강도높게 비판한 사안에 딸이 연루됐는데도 ‘출가외인’이라는 조선시대 스타일 해명으로 갈음하다니, 배짱이 대단하지 않은가.

    화성갑 유권자들에게 죄송한 얘기를 해야겠다. 나는 서 전 대표의 공천 취소나 출마 포기 같은 사태가 없기를 바란다. 서 전 대표의 출마는 합법과 불법, 관행과 편법, 관용과 온정주의, 상부상조와 짬짜미의 경계를 교묘하게 넘나드는 일부 기득권층의 맨얼굴을 보여주는 계기가 될 것이다. 그들의 실체를 똑똑히 보아두는 것도 의미가 있지 않겠나. 그들만의 리그에 구멍을 내는 일은 다음 문제다. (선거는 이래서 유용한 제도다. 어쨌든 새로운 사실이 드러난다!)
  • profile
    강정선 2013.10.08 18:42

    꼭 여당쪽만 문제 있는것도 아닐테고  뿌리 깊은 보수 기득권세력들

    우리 사회에 큰 문제 입니다.

    그냥 대충 보고 넘기는 국민은 더 큰 문제인것 같구요..

  • ?
    조일희 2013.10.09 20:11
    그렇습니다ᆢ
    여당이나
    야당이나
    국민들이 자기편이라고 믿고 깝치니 말입니다ᆞ
    남이하면 불륜이고 내가 하면 로멘스ᆢ
    진정 국민이 깨어나야 하는데 말입니다ᆢ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792 사회 사관생도를 비롯한 군사학교 교육생의 양성비용은 얼마나 될까요? 2 유운화 2018.02.23 418
791 사회 억대 연봉의 조종사 지망생에게 굿~! 뉴스(국토교통부 희망의 사다리) 1 유운화 2018.01.22 536
790 기타 공군 숙련급(영관급) 전투기 조종사 부족문제의 합리적인 해결방안 (2018. 9.30 수정) 1 file 유운화 2017.10.25 1025
789 기타 대한민국 국군 초급(소위&중위급) 장교단의 취약한 현장실무능력 보강대책... 1 유운화 2017.06.06 969
788 사회 2016년 유용한 사이트 모음 서은미 2016.02.25 727
787 스키 하이원 티칭시험 부정사례 관련한 사항입니다. 24 윤성환 2015.02.04 4401
786 스키 서울시교육감배 스키대회 참가자격 관련 민원 올렸던 내용입니다. 어떻게들 생각하시는지요? 은주동 2015.01.14 1057
785 스키 스키장측의 외부강습 단속행위 과연 적법한 행위인지요? 26 file 이일재 2014.12.24 4470
784 박정희의 고교평준화와 진보의 자사고 폐지 20 최경준 2014.09.05 2292
783 이런 반응은 좀 너무한 듯~~ 5 강정선 2014.05.12 2008
782 병역법을 고쳐서 여자도 뮌가 하게하고... 9 최수린 2014.05.10 1369
781 군가산점 부활 필요한가? 23 유지애 2014.05.08 2657
780 철도파업, 철도민영화? 원전을 봅시다 file 최경준 2013.12.26 1318
779 부끄러운줄 알아야할 것 들.... 조일희 2013.11.18 1585
778 회의록 삭제 관련 검찰의 발표 1 윤세욱 2013.11.15 1274
» 아....이승만... 3 조일희 2013.10.05 1339
776 SBS 스페샬 4대강 특집. 눈과 귀가 있으면 제대로 판단. 8 강정선 2013.10.01 1588
775 르몽드 한국에 대에 이렇쿵 저렇쿵....믿을만한 언론사입니까? 14 강정선 2013.09.23 1982
774 금일 월북하려던 민간인 사살. 임진강 낙하리... 8 조일희 2013.09.16 3023
773 역사 교과서에 대한 논란... 이념과 현실의 차이. 12 file 조일희 2013.09.09 19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