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9.08.04 03:29

다시 신해철

profile
조회 수 2758 추천 수 1 댓글 1

141466942720_20141031.jpg

 

아내와 아이들이 외가 방문차 떠난 토요일 오후, 홀로 짜장라면으로 간단한 점심 식사 후 에스프레소를 내리며 신해철을 듣고 있다.  오전에 자전거로 동네 한바퀴에는 Planets / Holst를,  그 후 잔디 다듬으면서는  Trout quintet / Schubert를 틀었는데, 지금 무슨 마음으로 신해철을 줄구리 장창 듣고 있는 걸까. 

20190803_134402.jpg

 

20190803_134456.jpg

 

평생 누군가의 팬이 되어 본 적이 없다.  연예인, 정치인, 그 밖의 유명인 (celebrity)에 열광하는 이들의 심리를 거의 이해하지 못 하는 편이기도 하다. 존경하는 (respect) 대상들은 가끔 있으나, 그들의 일거수 일투족에 나의 마음 상태가 영향을 받지는 않는다.  그러나 신해철의 죽음은 나에게도 특별했다.  그가 숨을 놓은 날, 처음으로 Youtube에서 한 가수의 노래를 찾아 몇 시간을 들었다. 눈에는 눈물이, 마음에는 뭐라 표현하기 어려운 답답함이 쌓였다.  왜일까.  전혀 인연 없고, 콘서트라도 한 번 가본 적 없는 연예인 (entertainer)의 때이른 (untimely) 죽음에 내가 흔들리는 이유가 무엇일까.

 

다른 많은 이들처럼 20대의 나는 많이 불안했다.  사람들과의 관계가 불안했고, 미래가 두려웠으며, 모든게 그저 다 알아서 잘 풀리기를 원하는 와중에도 무언가 이루려고 막연히 발버둥치던 그 시절, 생각해 보니 신해철의 음악은 다른 많은 노래들과는 좀 달랐다. 그때는 깨닫지 못했던 것 같지만, 지금 돌아 보니 그의 음악 - 노랫가사를 포함한 - 에는 솔직함이 있다.  그의 노래 가사가 너무 현학적이라고 깎아내린 적도 있지만, 지금은 아니다. 그리고 20대의 나는 그의 노래에 많은 위로를 받은 것 같다.  독백하는 듯한, 불안한 내면을 풀어 놓는 노래는 인간관계에서 어쩔 수 없이 따라야 하는 가식을 힘들어 하던  나에게 비상구나 동반자 같은 느낌을 주었던 게 아닐까. 

 

오늘 만날 친구가 마침 신해철의 사촌이다.  어려서 많이 친했지만 미국과 한국에서 떨어져 자라면서 모두 결혼 후에는 그다지 교류가 없었다는데, 신해철의 이른 죽음은 그에게도 큰 충격이었다.  그에게 신해철은 어려서 같은 장난감을 두고 다투었던 사촌으로 남아있고 한국에서 유명한 가수라는 점은 이 친구에게 별 의미가 없기에, 전혀 인연이 없는 내가 그의 사촌의 죽음으로 충격받는 모습은 그에게 어느 정도 인지 부조화를 가져다 주기도 했다.  노래는 별로 못 하지 않았냐고 애써 웃어 넘기는 그의 모습이 안타까왔다.  

 

그의 드라마틱하고, 또 어찌 보면 허무한 죽음에 관계 없이, 신해철의 음악이 내게 힘이 되었던 것은 사실이다.  지금, 20대 시절과는 조금 다르지만 여전히 그의 노래에는 힘이 있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Comment '1'
  • ?
    임경희 2019.08.04 22:57

    우리 집앞에서 처음 본 꼬마 아이가 자전거를 아슬아슬하게 타고 놀기에 "너 이사왔구나? 어느 집이니?"하고 물었습니다ㆍ
    "이 집이에요ㆍ그런데요ㆍ우리 아빠는요ㆍ 가수 신해철이에요ㆍ아빠가 자전거 타는 거 어제 갈쳐주셨어요ㆍ"
    해맑은 얼굴로 아빠가 자랑스럽다는 듯 말하더군요 ㆍ 며칠 후 신해철의 의료사고 소식을 접했고 그 집 주차장에는 누군가가 놓고간 선물박스ㆍ택배박스가 차곡차곡 쌓였고ㆍ

    "그런데요ㆍ우리아빠는 절대 화를 안 내요ㆍ"
    묻지도 않았지만 자신의 아빠를
    자랑스러워 했던 그 꼬마는 소리없이 이사를 갔고 지금 잘 크고 있는지 궁금하네요ㆍ




자유 게시판

누구나 분야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는 공간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91 주문했던 BMW의자가 왔네요 2 file 김령우 2019.12.09 366 1
390 FITT360 이거 착용하고 슬로프 내려오면서 영상 촬영하려고요! 1 file 김령우 2019.12.04 830 0
389 모두 거짓말을 한다. 구글은 알고 있다. 당신의 취향(?)을~ 1 file 임시후 2019.12.03 306 0
388 줄다리기 : 테슬라 사이버트럭 VS. 포드 F-150 file 임시후 2019.11.26 307 0
387 Motorola Razr4, 모토롤라 레이저 is Back! file 임시후 2019.11.14 159 0
386 안쓰는 중고폰 챙겨보세요 김민영 2019.11.04 301 1
385 할로윈엔 모두들 영웅이 되고 싶어하죠~ 메르세데스 VS. BMW 1 file 임시후 2019.11.03 186 0
384 TV 크기와 적절한 시청거리... 3 file 임시후 2019.10.03 325 1
383 LED 센서 전구 (센서등이 아닙니다. ^^) 1 file 임시후 2019.09.27 178 1
382 유튜브 채널 - 한국영상자료원 복원영화 (Restored films by the Korean Film Archive) file 임시후 2019.09.24 97 1
381 무선 이어버드 - QCY T3, 삶의 질까지는 아니더라도...패턴엔 변화를? 1 file 임시후 2019.09.21 177 1
380 넷플릭스 - 추천 미드 매드맨 (Mad Men) file 임시후 2019.08.17 355 1
» 다시 신해철 1 file MarkLee 2019.08.04 2758 1
378 Canada Geese in American Summer file MarkLee 2019.08.02 143 0
377 외국인의 아리랑 file MarkLee 2019.07.17 216 1
376 역주행.... file 임시후 2019.07.11 520 0
375 살 빼기가 제일 쉬웠어요...??? feat. 장미란 선수 1 file 임시후 2019.07.08 575 0
374 지금 알라딘 보러 극장에 왔는데... 5 file 임시후 2019.07.06 302 0
373 마술 같은 교차 편집 feat. 트와이스 and more... 6 file 임시후 2019.07.02 238 0
372 햄버거를 제값 주고 먹어본 게... 1 file 임시후 2019.07.01 531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