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7.09.25 17:38

아이유 - 3단 고음?

profile
조회 수 341 추천 수 2 댓글 3

아이유라는 가수를 알기 전, 

그 가수에 대해 먼저 접했고, 하지만 시덥지 않게 느껴졌던 키워드가 '3단 고음'이라는 것이었습니다.

'좋은 날'이라는 노래 후반에 고음으로 끌어올리는 부분이 있는데 3번 정도 끌어 올리면서

마케팅 키워드로 사용했던 것 같습니다. 

여기저기 3단 고음을 패러디하고...이미 성공한 마케팅이었지만...

내세울 것 없는 어린 여자 가수를 위한 3단 발악처럼 느껴졌습니다. 

당시엔 이런 제 생각을 어디에도 어필한 적이 없습니다. 

지금은 종일(?) 아이유의 노래를 듣는 팬(??)의 입장에서

'과거엔 좀 그랬어...3단 고음이라니...'라고 툴툴거리며 얘기할 수 있는 가쉽처럼 가끔 얘기합니다.

 

언제 어떻게 사라진 지 알 수 없는 봉투 속 팝콘처럼 

아이유에 대한 시덥지 않게 생각했던 개인적 느낌이 

언제부터 바뀌기 시작했는지 모르겠습니다. 

아이유가 부른 곡 중 몇몇 곡(심지어 히트한...)은 직접 자작을 하는 말 그대로 싱어송 라이터라는 사실을 알고나서 부터인지,

리메이크한 노래가 예전 감성을 터치해서인지, 그래서 갑자기 떠 오르는 사람이 있어서인지, 

선배 통기타 가수들과의 콜라보에서 느껴지는 당당함과 일반인들과 부르는 무대에서의 배려 때문인지...

 

이번에 발표한 앨범은 발표를 하자마자

순서 매기기 좋아하는 각종 사이트에 1위부터 6위까지 아이유라는 이름으로 흔한(?) 도배를 해 놓아서 놀랐습니다. 

몇몇 곡은 저와 전혀 맞지 않지만, 또 몇몇 곡은 충분히 엄지척을 해 줬습니다. 

 

이미 "가을 아침"은 많이(?) 들으셨을 테니...

 

이번엔

최성원 님도 좋아할 것 같은...

아이유의 "매일 그대와"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Atachment
첨부 '1'
 Comment '3'
  • profile
    박순백 2017.10.06 18:00

    아이유, 아직도 전 그 가수의 진가를 잘 모르겠는데...^^

    그래도 많은 분들이 아이유를 좋아하는 건 알고 있고, 그런 팬심을 이해하고 인정합니다.

    음악은 취향이니까요. 아이유가 인간성은 무지 좋은 듯합니다. 그런 칭찬이 많더군요.

  • profile
    임시후 2017.10.11 15:33
    제가 그녀의 가치를 알아봤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다만 요즘 듣는 노래 중
    시간 할애가 다른 노래/가수보다 큰 듯합니다.

    TV로 보여지는 인간적인 면모에 대해서는 오히려 더 모르겠습니다. ^^;;;
    그녀의 인간성이 좋다, 그렇지 않다고 판단할 수 있을 정도의 관계도 아니고...ㅎ
    TV는 그냥 TV라고 생각하기에...
  • profile
    박순백 2017.10.11 22:07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걸 보면...^^



자유 게시판

누구나 분야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는 공간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80 "로마 위드 러브" 2 유신철 2018.06.14 116 2
279 지하철 역사 이름 맞추기 1 권지정 2018.05.29 100 0
278 헤이 구글, 오케이 구글...'이 노래 제목을 알려줘~' 1 file 임시후 2018.05.20 170 0
277 넥서스 플레이어(넥플)로 유튜브 & 해외 TV 채널 골라보기 3 file 임시후 2018.05.06 168 1
276 1년에 1/3이 휴일인 나라! 1 file 임시후 2018.02.01 251 0
275 읽지도 않을 책을 다운받기 1 file 임시후 2018.01.25 121 0
274 구라 제거기 7 file 임시후 2018.01.16 495 4
273 어떤 앱을 사용 중인가...~? 1 file 임시후 2017.12.17 223 0
272 자살할 것 같은....페이스북 AI가 구할 수 있을까? 1 file 임시후 2017.11.29 170 0
271 최근 1년 간 구매한 제품 중 베스트 3... 6 file 임시후 2017.11.26 619 0
270 알파고 마스터를 이긴 알파고 제로... 2 file 임시후 2017.10.20 244 1
269 2017년과 같은 추석 연휴는 언제 다시? file 임시후 2017.10.19 171 0
268 저절로 고개가 끄덕여지는...돈으로 행복을 살 수 있을까? file 임시후 2017.10.11 163 0
» 아이유 - 3단 고음? 3 file 임시후 2017.09.25 341 2
266 박대통령 재판의 대반전 - 2; 박원오 진술 탄핵 되다 (우종창 기자) 김태욱 2017.09.23 462 0
265 자브라 비트런 - 달리면 싸게 살 수 있다. ( 175,000원 -> 75,000원) 2 file 임시후 2017.09.07 525 2
264 베르사유(Versailles) - 넷플릭스(Netfilx) file 임시후 2017.08.29 371 0
263 18년 후 한국에서 볼 수 있다는...(개기일식) file 임시후 2017.08.23 214 0
262 재미난 혹은 생각해 볼 만한... 임시후 2017.08.21 245 0
261 "너 왜 사람 헷갈리게 해?' 신선한 사랑 2 file 임시후 2017.08.18 523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