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7.03.20 10:43

"조작된 도시" 후기

profile
조회 수 866 추천 수 0 댓글 2

2017-03-20 10;19;53.jpg

 

 

영화 "조작된 도시"를 봤습니다.

 

저는 영화에 문외한이라 영화 감상기를 써 본 적이 없고 또 평가를 할 만한 영화에 관한 지식도 없고

글솜씨 또한 형편 없는 수준입니다.

 

또한 조작된 도시 영화에 대한 감독도 모르고, 제작비며, 현재 동원관객수도 모르며 또한 이 영화에 대한 평가도 모르는

순수한 백지 상태에서 영화를 봤습니다.

 

스토리는 황당하며, 중간 중간 스토리 전개에 실소를 자아내는,

'이걸 액션 영화라고 해야하나?' 하는 의문감이 들 정도이지만

스토리 전개에 과감한 생략 기법(?)을 동원해서 '내가 이해를 못 하는 건가?' 하는 의문감도 들구요.

 

스토리의 황당함에 영화 보는 중간에 들은 생각이

박찬욱 감독의 올드보이가 갑자기 생각나서 마지막 엔딩 자막에서 감독을 확인했지만

감독은 박찬욱 감독이 아니더군요.

 

액션 장면과 CG를 보면 분명 제작비도 만만치 않을 터인데

제 정신을 가진 감독이라면 도저히 만들 수 없는 영화이고

사차원의 세계를 가진 감독만이 만들 수 있는 그런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마지막 주인공 혼자서 액션 장면에서

불꺼진 암흑 상태에서 상대편과의 격투는 '이건 뭐지?' 하는 신선한 기법의 표현 장면이 있습니다.

 

절대 재미있다고는 할 수 없지만

그렇다고 재미 없다고도 할 수 없는 하여간 이상한(?) 영화였기에

처음으로 영화를 본 후기를 적습니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Atachment
첨부 '1'
 Comment '2'
  • profile
    임시후 2017.03.20 12:14

    별로 보고 싶은 생각이 없었는데...

    남겨주신 리뷰를 보니 갑자기 보고 싶어집니다. 

     

    '암흑 상태에서 격투 장면'을 읽는 순간, 

    영화 '킬빌'에서 '우마 서먼'이 매장된 관 속에 주먹으로 관을 부수고 흙을 파헤쳐 나오는 장면이 떠 올랐습니다. 

    이 장면이 진행되는 동안은

    스크린은 온통 검은색이고, 주인공의 거친 숨소리와 주먹으로 관을 때리는 사운드만 존재합니다.

    저도 다소 숨막히는 듯한 느낌을 받았고, 꽤나 감정이입이 되었던 기억이 있는데...

    한 평론가가 말하길 이런 기법은 감독이 웬만한 자신감이 없으면 잘 사용하지 않는다고~~ ㅎㅎㅎ

     

    우마 서먼이 관 속에서 관을 때리는 장면이 대략 상상이 되는데, 

    암흑 속에서 격투 장면은 감독이 관객에게 너무 많은 상상력을 요구한 것 같습니다.

     

    홈씨어터 설치하신 이후 영화/드라마 리뷰 계속 기대됩니다. ^^~

  • profile
    소순식 2017.03.20 15:23

    개인적으론 액션 영화에 너무 많은 CG를 넣은 영화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과도한 CG가 생동감을 떨어뜨리고 스토리 이해를 더 흐리게 만들어 플롯전개보다 화려함에 치중했던 영화가 아닌가 해요.

    연출자의 웰컴투동막골의 자연미에 치중했던 연출기법이 현대로 넘어오면서 과감한 액션으로 바뀌는 첫 작품이어서 아닌가 싶습니다.

    감독의 다음 액션작을 기대하게 하는 작품 수준으로 이해했습니다. 개인적으론 한동네 사는 오정세씨의 좀더 선굵은 악역을 기대해보게 되었고요.




자유 게시판

누구나 분야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는 공간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70 (동영상) 가진 것보다 겸손하니 소리가 없다...by Owl 4 file 임시후 2017.04.26 489 0
269 외유내강 - 레인지 로버를 아반떼 가격에??? file 임시후 2017.04.24 758 3
268 IP 카메라 해킹 1 file 임시후 2017.04.22 886 1
267 간만에 대통령다운 대통령 한번 ..... 24 file 강정선 2017.04.22 1588 5
266 발기부전 주세요. 2 file 최경준 2017.04.19 812 0
265 루머의 루머의 루머 (원제: Thirteen Reasons Why) file 임시후 2017.04.18 387 0
264 기혼여성 절반 "작은 결혼 못했다"..이유 1위는 '가족반대' 4 강정선 2017.04.17 547 0
263 19금???) 리뷰를 보긴 했는데...( 애플 에어팟 Apple AirPods ) by Kat's Hacks 2 file 임시후 2017.04.14 1882 0
262 바(Bar) 매니아... 2 file 임시후 2017.04.11 583 1
261 안드로이드 앱 추천 - 블루 라이트 필터 (Blue Light Filter) file 임시후 2017.04.06 289 0
260 벗기니 좋구나 13 file 임시후 2017.04.05 1569 0
259 "캐리돌 뉴스" 재밌네요. 1 file 유신철 2017.03.27 633 0
258 스마트폰을 나스(NAS) 서버로... 6 file 임시후 2017.03.27 3937 2
257 긍정적으로 보는 게 이익 5 file 박순백 2017.03.24 762 0
» "조작된 도시" 후기 2 file 최경준 2017.03.20 866 0
255 박그네 구속 [여론조사] 7 강정선 2017.03.19 1029 6
254 크롬 브라우저, IE(인터넷 익스플로러) 메모리 퍼포먼스 2017. 5 file 임시후 2017.03.13 410 0
253 그제 중국 출장을 다녀와서.... 9 박정민 2017.03.13 1165 0
252 끝까지 지말만 하는 여 11 강정선 2017.03.12 1849 2
251 오늘 지하철에서 - 탄핵 판결 관련. 5 최구연 2017.03.10 1284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