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978 추천 수 3 댓글 7

파라핀 오일을 사용하는 램프를 사무실 PC 테이블 위에 놓았습니다. 겨울처럼 왠지 스산하고, 마음까지 추워지는 때 이 램프는 마음을 따스하게 데워줍니다.^^ 그리고 실제로 이건 열도 나서 그 주위가 따뜻해 지기도 합니다.

 

lamp_9896.JPG

- 어젠 이런 노란색 파라핀 오일을 사용했고...

 

lamp_9897.jpg

- 오늘은 잉크빛(요즘 젊은 친구들이 "잉크빛"이라고 하면 그게 무슨 색깔인지 모릅니다. 이 친구들은 잉크를 본 일이 없다고 하더군요.ㅜ.ㅜ) 파라핀 오일을 사용합니다.

 

IMG_9909.JPG

- 이런 작은 도자기 용기에 들어있는 파라핀 오일을 태우는 램프도 있습니다.

 

근데 일설에 의하면 (옥션 정보) 파라핀 오일은 엎어져도 석유 등과 같이 불이 바로 안 붙는다고 하네요? 시험을 해 보지 않아서 잘은 모르겠고, 또 시험해 볼 생각도 없긴 합니다만(^^;) 그래서 이 오일이 안전하다고 써 있더군요.

 

IMG_9910.JPG

- 아, 창가의 저 등에도 불을 당겨놨어야 하는 건데...-_-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Comment '7'
  • profile
    한정수 2017.01.10 09:01

    멋진 등을 많이 가지고 계시네요~^^

    겨울에 바라만 보고 있어도 따뜻한 느낌을 받을 것 같습니다. 박사님 글을 읽다보면 꼭 뭔가 모를 지름신이... ㅋㅋㅋ

  • profile
    박순백 2017.01.10 21:40
    예, 따뜻한 느낌이고 주위가 어두울 때면 아주 좋은 무드를 만들어줍니다.^^
    괜한 지름신을 영접케 하여 죄송합니다.
  • profile
    유신철 2017.01.11 16:11

    "잉크색"하면   의례 "프러시안 블루" 계통의 색깔이 떠 오르는데...

     

    잉크 병에서 펜촉에 잉크 찍어 글 써 보거나

    만년필에 잉크 짜 넣어 본 적 없는 요즘 세대들에게

    잉크색 하면 무슨 색을 말하는지 모르는 게 당연하겠네요.^^

     

    1970년 중학교 입학 뒤

    나무 펜자루에 펜촉 끼워 잉크병의 잉크를 묻혀서

    한자한자 글씨쓰기 연습하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그 때도 쓰던 잉크 병 종류에 따라

    국산 파일롯트 잉크 냐, 아님 미제 파카 잉크 냐로

    흙수저 은수저 구별이 있었죠.^^

  • profile
    박순백 2017.01.11 20:17
    펜맨쉽(Penmanship)이 뭔지 모르는 사람들이 많은 게 현세상.^^
    그리고 요즘 미국의 아이들은 필기체를 제대로 못 쓰더라고요. 그냥 대소문자 구별 없이 섞어서 되는 대로 쓰는 애들이 태반.
    타자기 세대들은 그래도 글씨를 썼는데, 요즘 세대들은 그조차도 시원찮게 쓰는 걸로 변해서...
    하긴 뭐 우리나라도 갈수록 악필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고...

    그리고 그 시절에도 펠리컨 잉크나 몽블랑 잉크를 쓰는 놈들도 있었음.-_-
    미제도 아니고, 구라파제라고하면서...-_-(둘다 독일제)
  • profile
    박순백 2017.01.11 20:19

    그리고 나 대학들어갔을 때 한 놈이 시계를 차고 있는데,

    남들 기껏해야 오리엔트나 세이코, 아니면 싸구려 카시오 차고 있는데,

    "이거 뭔지 모르지?"하면서 재는데,

    들어보지도 못 한 "파텍."ㅜ.ㅜ

    더 세월이 지나서야 그게 대학생이 찰 수 있는 시계가 아닌 걸 알았음.

     

  • profile
    임시후 2017.03.03 18:54

    오늘 낮 조금 따뜻해졌나 했더니...

    해가 기우니 아직은 겨울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최근 추천받은 글 코너를 통해 이 글을 보게 되었고, 따뜻함이 느껴져 좋습니다. ^^
    저도 추천합니다. 혹 누군가 저와 같이 따뜻한 기분을 느꼈으면 좋겠네요.

  • profile
    박순백 2017.03.04 07:25

    요즘은 램프를 사용하는 분들이 없다보니...

    저런 램프들은 가격도 비싸지 않으니 카페 같은 곳들의 일부 조명은 저걸로 해줘도 좋을 것 같은데 말입니다.^^

    파라핀 오일이라 화재의 염려도 적고...




자유 게시판

누구나 분야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는 공간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54 크롬 브라우저, IE(인터넷 익스플로러) 메모리 퍼포먼스 2017. 5 file 임시후 2017.03.13 411 0
253 그제 중국 출장을 다녀와서.... 9 박정민 2017.03.13 1165 0
252 끝까지 지말만 하는 여 11 강정선 2017.03.12 1849 2
251 오늘 지하철에서 - 탄핵 판결 관련. 5 최구연 2017.03.10 1284 0
250 박그네와 사드 16 file 강정선 2017.03.09 1362 2
249 마스터 오브 섹스 (Master of Sex) - IMDB 평점: 8.0/10 file 임시후 2017.03.07 1525 0
248 눈에 띄는 원초적인 댓글들...ㅎ 3 file 강정선 2017.03.03 1586 0
247 성조기는 왜..? 정신나간 인간들 많아요..ㅎ 5 강정선 2017.02.26 1081 6
246 휠러 딜러 - 1968년 콜벳 복구 2 file 박순백 2017.02.24 1420 0
245 무서운 구글과 수지 화보 1 file 임시후 2017.01.20 1164 0
244 의사 선생님께 혼난 사연 8 file 최경준 2017.01.19 2116 0
243 내 친구들은 좋은 친구들인가?^^ 남녀의 차이. file 박순백 2017.01.18 1174 1
242 한 번 사 볼 텐가? 빌려주면 사용할 텐가? (Tenga) file 임시후 2017.01.18 2267 0
» 따스함이 그리울 때는 램프를 켜면... 7 file 박순백 2017.01.09 978 3
240 걸렸습니다 7 한상률 2017.01.04 1921 0
239 천국과 지옥 - 유럽인들의 특성 5 file 박순백 2017.01.02 1871 1
238 일곱 시간 3 유신철 2016.12.29 1145 0
237 진도 홍주를 일출주로 함 마셔보면... 4 file 박순백 2016.12.27 909 1
236 칠드런 오브 맨 (Children of Men) - 알폰소 쿠아론 감독작 3 file 임시후 2016.12.21 529 0
235 나는 아재인가? 아재 입맛 검사표. 15 file 임시후 2016.12.20 1262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