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888 추천 수 1 댓글 4

진정한 술꾼이라면 아마도 진도 홍주를 한 번은 마셔봤을 듯하다. 지역 표시 농산품 중 하나인 이 진도 홍주는 여러 업체에서 같은 이름으로 생산되기는 하는데, 대개 40%(80proof)에서 60%(120proof)까지 다양하다. 홍주란 건 진도 특산의 자초에서 우려낸 물이 빨간색을 띄기 때문이고, 검정 찹쌀로 빚은 곡주이다.

 

60%의 알콜 도수, 이 정도면 이건 중국의 유명한 백주들과 비교해도 별로 뒤지지 않는 강한 도수이다. 결국 이건 도수가 센 소주(리큐르)인 셈인데, 역시 꾼들의 입을 타고 꽤 괜찮은 술로 여겨지게 된 듯하다.

 

IMG_9625.JPG

- 이런 500ml 한 병에 5만 원 정도하니까 이게 결코 싼 술은 아니다.

 

IMG_9626.JPG

- 포장도 이렇게 비교적 고급스럽게 하고, 포장엔 잔도 끼워주니 왠지 그럴 듯해 보인다.

 

IMG_9627.JPG

 

아래 몇 가지 칵테일 방법이 쓰여있는데, 제일 인기있는 것은 일출주이다. 해가 떠오르는 모양과 같아서 일출주.ㅋ(꾼들은 이런 거 이름도 잘 짓는다.) 난 사이다를 섞은 한마음주가 괜찮던데...

 

IMG_9628.JPG

 

그래도 역시 꾼들에게 사랑받는 건 일출주. 이렇게 마시면 은근히 취한다. 그렇다고 우습게 생각하고 자꾸 마시다간 골로 간다. 이 정도의 도수면 적당히 알아서 마시고 마무리를 해야 실수하지 않을 듯.

 

초당을 찾을 술꾼에게 권해 볼 참이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Comment '4'
  • profile
    유신철 2016.12.29 12:04

    술 안드시는 분께서 소개하는 글이라

    쫌 낯섭니다.^^

    (그 것도 60도 짜리 독주를...)

  • profile
    박순백 2016.12.29 13:47
    제가 술을 못 마시는 게 아니라 안 마셔요.
    90년대 초반 몽골리아에 가서는 외무차관 집에서 주는 몽골리안 보드카 70%짜리도 한 사발(걔네 구리잔으로) 마시고 잔 적도 있다니까요?ㅋ
    술마시고 운전하다 음주단속 걸리는 게 저의 가장 큰 악몽입니다.
    운전 때문에 차라리 술 못 마신다고 얘기하고 빼는 거죠.
  • profile
    조상진 2017.03.10 22:21

    지난글 읽는 재미도 좋네요...ㅎ
    잠시 중국에서(홍콩,광저우) 주재원 생활때 중국친구들이 늘 자기네 바이주(백주) 50도, 60도 짜리를 주면서 으쓱대기에 한국왔다가 들어갈 때 진도홍주,안동소주를 가져가 중국친구 녀석들에게 줬더니 요즘말로 "엄지척!!" 하더군요...근데 이런 좋은 술들이 상업적으로 흥행되지 않은 이유가 궁금합니다.

  • profile
    박순백 2017.03.11 00:12
    좋은 술들이 있어도 아직 그 회사들이 가내 수공업 정도의 수준이고 크게 기업화되어 있지 못 하니 홍보 마케팅이 시원찮아 그렇다고 합니다. 아쉬운 일입니다. 협동조합 체제로 전환해서 공동 마케팅을 하던가 해야 좋은 우리 술의 글로벌화가 가능할 겁니다.



자유 게시판

누구나 분야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는 공간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50 박그네와 사드 16 file 강정선 2017.03.09 1362 2
249 마스터 오브 섹스 (Master of Sex) - IMDB 평점: 8.0/10 file 임시후 2017.03.07 1503 0
248 눈에 띄는 원초적인 댓글들...ㅎ 3 file 강정선 2017.03.03 1586 0
247 성조기는 왜..? 정신나간 인간들 많아요..ㅎ 5 강정선 2017.02.26 1081 6
246 휠러 딜러 - 1968년 콜벳 복구 2 file 박순백 2017.02.24 1375 0
245 무서운 구글과 수지 화보 1 file 임시후 2017.01.20 1164 0
244 의사 선생님께 혼난 사연 8 file 최경준 2017.01.19 2110 0
243 내 친구들은 좋은 친구들인가?^^ 남녀의 차이. file 박순백 2017.01.18 1174 1
242 한 번 사 볼 텐가? 빌려주면 사용할 텐가? (Tenga) file 임시후 2017.01.18 2256 0
241 따스함이 그리울 때는 램프를 켜면... 7 file 박순백 2017.01.09 978 3
240 걸렸습니다 7 한상률 2017.01.04 1921 0
239 천국과 지옥 - 유럽인들의 특성 5 file 박순백 2017.01.02 1871 1
238 일곱 시간 3 유신철 2016.12.29 1145 0
» 진도 홍주를 일출주로 함 마셔보면... 4 file 박순백 2016.12.27 888 1
236 칠드런 오브 맨 (Children of Men) - 알폰소 쿠아론 감독작 3 file 임시후 2016.12.21 529 0
235 나는 아재인가? 아재 입맛 검사표. 15 file 임시후 2016.12.20 1262 0
234 연령별 성공한 인생 file 임시후 2016.12.18 807 0
233 김한수 2016.12.18 387 0
232 하나 갖고 싶은 장난감~ 1 file 임시후 2016.12.17 697 0
231 진보? 당신의 진보는 어떤 진보인가요? 2 이선호 2016.12.16 683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