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성애의 Naver 블로그 "디카로 그리다", 캐시미어 코리아 블로그, 캐시미어 코리아 쇼핑몰

profile
조회 수 462 추천 수 0 댓글 2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볍씨가 한국에서 발견됐다고 영국의 BBC 인터넷 판이 22일 보도했다. 1만 5천년 전에 경작된 것으로 보이는 한 줌의 볍씨들이 한국의 고고학자들에 의해 그을린 채로 발견된 것이다. 이 발견은 이제껏 국제적으로 가장 오랜 된 것으로 인정받아 왔던 중국 후난성에서 출토된 볍씨(1만 2천년)보다 약 3000년이나 더 오래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쌀은 현대의 작물과는 유전적인 차이를 보이고 있기 때문에 진화를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될 것이다. 현재 전 인류의 절반 이상이 주식으로 삼고 있는 쌀은 2002년도에는 576,280,000톤이 생산되었다. 쌀은 특히 아시아에서 중요한 곡식으로서, 사람들이 섭취하는 칼로리의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이 볍씨들은 한국의 충북대학교 이융조 교수와 우종윤 교수에 의하여 충청북도 소로리 발굴 현장에서 발견되었다.

탄화된 59개의 볍씨들은 방사선 동위원소 연대측정 결과 이제까지 알려진 것보다 더 오래된 것으로 판명되었다. DNA 분석에 의하면 고대의 쌀은 현재 대량 생산되는 쌀의 것과 다르기 때문에, 과학자들은 이를 이용하여 진화를 연구할 수 있다. 이 볍씨들이 발견된 한국의 중부 지방은 아시아의 석기 문화를 이해하는데 매우 중요한 지역 중의 하나이다.

(매일경제 2003.10.22.)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Comment '2'
  • profile
    고성애 2014.12.17 14:04
    sjk

    이런 류의 발표는 검증이 필요하다. 인류가 곡식들을 경작하기 시작한 것이 언제인가? 쌀을 생산하기

    시작한 곳은 어디 인가? 이번에 발견되었다는 볍씨의 양이 한줌, 59개라면, 그 고고학 층의 컨텍쓰트는

    무엇인가?

    방사선 동위원소 측정시에 그 쌤플이 조금이라도 오염되었다면 그 자료는 믿을 수 없는데, 그 학자들

    은 어떻게 그 볍씨들을 취급하였는가? 그 자료를 낸 한국고고학자들은 믿을 만한 사람들인가? 그러한

    주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한국고고학의 일반적인 자료는 무엇인가? 이러한 질문들이 만족할만하게 해

    결되어야만 한다. 어떤 고고학자들은 실수로 또 어떤 학자들은 추측으로 또 어떤 학자들은 쎈셰이널리

    즘으로 또 어떤 학자들은 참되게 이런 발표를 하는데 그냥 듣는 사람은 진부를 가리기에 어려움을 겪는

    다.

  • profile
    고성애 2014.12.17 14:08
    고성애

    과연 이 세계 최고(最古)의 볍씨 출현을 세계 학자들이 인정해 주고 있는가가 문제이지

    요. 언급하신 여러 가지 질문들에 대한 충족이 다 이루어졌다고는 말할 수 없겠지만, 원

    로 학자이신 이융조 교수님이라면 신뢰는 갑니다.^^
    몇 해전 일본에 전기 구석기문화가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유적으로 세계의 주목을 받았던

    미야기현(宮城) 가미타카모리(上高森) 70만년 전 석기 유적이 거짓이라는 것이 세상에 알

    려졌지요. 당시 도호쿠(東北) 구석기문화 연구소의 후지무라 신이치(藤村新一) 부이사장

    은 발굴 때마다 최고(最古) 기록을 1만년 이상 경신해 '신의 손'이라고 불리기까지 했습니

    다. 그러나 이 역사 날조 사건으로 3만년 전 이전 일본 구석기 시대 연구는 붕괴되고 말았

    지요. 역사 교과서를 다시 바꿔야 할 지경까지 이르렀으니, 고고학자의 역할이 중요하지

    않을 수 없다는 걸 새삼 느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