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성애의 Naver 블로그 "디카로 그리다", 캐시미어 코리아 블로그, 캐시미어 코리아 쇼핑몰
조회 수 74 추천 수 0 댓글 0
작년 여름, 휴가철이 갓지나 해변의 시설물들이 철거되고 있는 가운데 
많은 비를 퍼부은 하늘은 아직도 찌프리고 있었습니다.
하늘색이 바다에까지 전해졌는지, 그 둘의 구분이 힘든 가운데 간간이 가랑비가 내립니다.
그런 바다와 하늘을 배경으로 선 911 까레라의 노란 색깔이 더욱 강렬히 다가옵니다.
다시 몰려오는 구름을 배경으로 혼자 서 있는 노랑이가 철지난 바닷가의 쓸쓸함을 배가시키고 있더군요.
 
 
고성 청간정 앞 청간해변에서.
 
 
[원본보기를 클릭해 키워서 보세요.]
 
 
20180824_161451724보정원본last1200.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7 [하루 한 컷] #100-94. 천의 얼굴을 가진, 완벽한 프로 모델, 연우 양. file 고성애 2018.08.27 122
146 [하루 한 컷] #100-93. Bella(아름다운) 시르미오네(Sirmione). file 고성애 2018.08.27 105
145 [하루 한 컷] #100-92.베르디의 고향 찾아 가는 길. file 고성애 2018.08.27 104
144 [하루 한 컷] #100-91. 이끼꽃이 아름다운 고택. file 고성애 2018.08.27 61
143 [하루 한 컷] #100-90. 바다를 바라보는 사람 file 고성애 2018.08.27 120
142 [하루 한 컷 100-89] 인도 소녀의 이 보석같이 빛나는 눈망울 좀 보세요. file 고성애 2018.08.27 61
141 [하루 한 컷] #100-88. 예로부터 계림의 산수는 천하의 갑(山水甲天下)이라 극찬했다. file 고성애 2018.08.26 76
140 [하루 한 컷] #100-87. 계림 노적암 동굴의 '백조의 호수' 공연 file 고성애 2018.08.26 57
139 [하루 한 컷] #100-86. 인도 조드푸르 골목의 내 할머니 같은 분. file 고성애 2018.08.26 81
138 [하루 한 컷] #100-85. 인도 타르 사막의 노을. file 고성애 2018.08.26 71
137 [하루 한 컷] #100-84. 새로운 세상을 꿈 꾸며... file 고성애 2018.08.25 68
136 [하루 한 컷] #100-83. 비껴 가고 비껴 온 수천 세월, 상사화 file 고성애 2018.08.25 62
135 [하루 한 컷] #100-82. 북촌에 가면. file 고성애 2018.08.25 109
134 [하루 한 컷] #100-81. 경복궁 궁녀들의 나들이. file 고성애 2018.08.25 57
133 [하루 한 컷] #100-80. 축제의 날, 여자들이 제일 바쁜 건 세계 공통이죠. file 고성애 2018.08.24 51
132 [하루 한 컷] #100-79. 마다가스카르 농부 - "동네가 시끌시끌, 무슨 일 있나요?" file 고성애 2018.08.24 64
131 [하루 한 컷] #100-78. 여백의 미- 수묵화의 일부가 된 스키어 file 고성애 2018.08.24 231
» [하루 한 컷] #100-77. 철 지난 청간해변의 예쁜 노랑이. 작년 여름, 휴가철이 갓지나 해변의 시설물들이 철거되고 있는 가운데 많은 비를 퍼부은 하늘은 아직도 찌프리고 있었습니다. 하늘색이 바다에까지 전해졌는지, ... file 고성애 2018.08.24 74
129 [하루 한 컷] #100-76. 사랑은 저 멀리 파도를 타고... file 고성애 2018.08.24 62
128 [하루 한 컷] #100-75. 보고 또 보아도 다시 보고싶은 곳. file 고성애 2018.08.24 6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