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성애의 Naver 블로그 "디카로 그리다", 캐시미어 코리아 블로그, 캐시미어 코리아 쇼핑몰


에티오피아를 방문하기 전까진 그 나라가 그렇게나 풍요로운 나라인지 몰랐었지요. 광활한 들판의 저 끝에서 반대편 끝까지 누런 곡식들이 익어가고 있었어요. 나무들까지 풍성하고 너무도 풍부한 자원을 가진 나라였다는 것이 놀라웠지요. 곡식들이 그냥 보기엔 우리의 보리와 다를 바가 없었는데 그것은 보리가 아닌 그들이 주식으로 먹는 인젤라였어요.

 

그 들판 위를 흰 수염에 흰 터번형의 모자를 쓰고 지팡이를 목 뒤에 걸치고 한 껏 즐거운 표정으로 갈 길을 재촉하시던 할아버지. 어디서 왔느냐는 듯 이방인을 보고 인자한 웃음을 잊지 않으십니다. 남녀 할 것 없이 체크 무늬의 머플러를 아무렇게나 걸친 모습이 아주 멋스럽게 보입니다.

 

2017. 10. 30. 오후 2시경.

 

 

0H1A7917보정원본last31200.jpg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Atachment
첨부 '1'
 Comment '1'
  • profile
    한정수 2018.08.10 14:26

    많이 또는 자주는 아닙니다만... 아프리카를 방문하다보니 이제는 자연스레 북아프리카 몇몇 나라 사람들은 어렴풋이나마 구분이 되더군요. 그 중에서 에티오피아 사람들이 복장도 그렇고 생긴 것도 그렇고 멋쟁이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특히 진짜 흑인(써놓고 보니 표현이 좀 어색하네요.^^;;)만의 매력을 가진 민족이라 생각되더군요. 

    에티오피아는 1980년대 "We Are The World~~" 때문에 무조건 가난하고 못 사는 나라로만 인식이 많이 되어있었는데... 그 때의 가뭄/대기근으로 인한 부정적인 이미지가 남아서 그렇지 엘리트도 많고 아프리카에서는 나름 풍요로운 나라라고 생각됩니다. 

     

    멋진 사진 잘 봤습니다 박사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5 [하루 한 컷] #100-62. 귀여리 물안개 공원에 함초롬히 피어 난 연꽃 하나. 1 file 고성애 2018.08.18 56
114 [하루 한 컷] #100-61. 제주에서 만난 6월의 코스모스. file 고성애 2018.08.18 43
113 [하루 한 컷] #100-60. 새벽녘에 경안천에서. file 고성애 2018.08.17 45
112 [하루 한 컷] #100-59. 마다가스카르의 수도 안타나나리보 풍경. file 고성애 2018.08.17 52
111 [하루 한 컷] #100-58. 우크라이나 미녀 연우 양.^^* file 고성애 2018.08.15 199
110 [하루 한 컷] #100-57. 강원도 추암 촛대 바위 일출 풍경. 2 file 고성애 2018.08.15 72
109 [하루 한 컷] #100-56. 비오는 날의 명옥헌 배롱나무가 그립다. 2 file 고성애 2018.08.15 124
108 [하루 한 컷] #100-55. 빨간 등대가 보고싶다. file 고성애 2018.08.15 58
107 [하루 한 컷] #100-54. 날개야 날자꾸나, 하늘 높이! file 고성애 2018.08.14 66
106 [하루 한 컷] #100-53. 여행, 기분좋은 날들의 상상 속에 빠져든다. file 고성애 2018.08.13 67
105 [하루 한 컷] #100-52. 그림 역시 과거와 현재와의 대화이다. file 고성애 2018.08.13 57
104 [하루 한 컷] #100-51. 산수가 빼어난 땅, 단양에 가다. file 고성애 2018.08.13 124
103 [하루 한 컷] #100-50. 바오밥나무 위로 은하수가 흐른다. file 고성애 2018.08.13 92
» [하루 한 컷] #100-49. 풍요로운 나라, 에티오피아의 할아버지. v\:* {behavior:url(#default#VML);} o\:* {behavior:url(#default#VML);} w\:* {behavior:url(#default#VML);} .shape {behavior:url(#default#VML);} 그 들판 ... 1 file 고성애 2018.08.10 118
101 [하루 한 컷] #100-48. 이름 모를 꽃은 없습니다. file 고성애 2018.08.10 100
100 [하루 한 컷] #100-47. "이 망할 놈의 개망초." file 고성애 2018.08.08 123
99 [하루 한 컷] #100-46. 라오스 전통시장에서 만난 여인. file 고성애 2018.08.08 76
98 [하루 한 컷] #100-45. 연 잎의 물방울이 또르르. file 고성애 2018.08.06 27
97 [하루 한 컷] #100-44. 어느 봄날 세빛섬의 일몰. 2 file 고성애 2018.08.06 49
96 [하루 한 컷] #100-43. 자전거 탄 풍경 - 마다가스카르. file 고성애 2018.08.06 9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