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성애의 Naver 블로그 "디카로 그리다", 캐시미어 코리아 블로그, 캐시미어 코리아 쇼핑몰


 

인도 라자스탄의 어르신입니다. 차를 타고 가다가 전통시장에 들렀는데 여러 어르신들이 둘러앉아 짜이를 마시고 계셨어요.

 

터키에서는 홍차를 가리키는 단어가 '차이(Cay)'이고, 그리스어로 차는 '짜이(Τσαί)'라고 합니다. 인도의 '짜이'도 중국어의 '차'가 중앙아시아로 넘어가 '차이'가 되고, 이 단어에서 영향을 받은 것이라고 해요. '짜이'는 기본적으로 홍차와 우유, 설탕, 그리고 향신료를 첨가해 만들어지는데 원명은 마살라 짜이라 합니다.

 

인도인 대부분은 아침에 짜이 한 잔을 즐기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하며, 하루에도 몇 잔씩 습관적으로 짜이를 즐깁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커피를 일상으로 마시는 것보다 인도인들은 짜이를 더 많이 마십니다. 한여름 40-50도를 웃도는 날씨에도 뜨거운 짜이를 마시는 것은 너무나도 자연스런 일이지요.

 

이 인도 어르신의 얼굴은 삶의 굴곡을 견뎌낸 인고의 세월이 모두 담겨있었어요. 그 눈빛은 슬프면서도 따뜻하고 인자한 눈빛이었지요. 제게 어서 이 짜이를 마셔보라고 계속 권하고 계셨어요. 그분들의 눈은 이 이방인이 자신들이 사랑하는 차를 마시는 모습이 흐뭇한 듯 바라보았어요.제가 여러 번 맛 본 짜이는 향신료가 그리 세지 않아서 먹을만한 따끈한 밀크티였어요.

 

 

0H1A1488보정원본last800.jpg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 [하루 한 컷] #100-56. 비오는 날의 명옥헌 배롱나무가 그립다. newfile 고성애 2018.08.15 1
108 [하루 한 컷] #100-55. 빨간 등대가 보고싶다. newfile 고성애 2018.08.15 1
107 [하루 한 컷] #100-54. 날개야 날자꾸나, 하늘 높이! newfile 고성애 2018.08.14 30
106 [하루 한 컷] #100-53. 여행, 기분좋은 날들의 상상 속에 빠져든다. updatefile 고성애 2018.08.13 51
105 [하루 한 컷] #100-52. 그림 역시 과거와 현재와의 대화이다. file 고성애 2018.08.13 47
104 [하루 한 컷] #100-51. 산수가 빼어난 땅, 단양에 가다. file 고성애 2018.08.13 110
103 [하루 한 컷] #100-50. 바오밥나무 위로 은하수가 흐른다. file 고성애 2018.08.13 79
102 [하루 한 컷] #100-49. 풍요로운 나라, 에티오피아의 할아버지. 1 file 고성애 2018.08.10 108
101 [하루 한 컷] #100-48. 이름 모를 꽃은 없습니다. file 고성애 2018.08.10 95
100 [하루 한 컷] #100-47. "이 망할 놈의 개망초." file 고성애 2018.08.08 120
99 [하루 한 컷] #100-46. 라오스 전통시장에서 만난 여인. file 고성애 2018.08.08 72
98 [하루 한 컷] #100-45. 연 잎의 물방울이 또르르. file 고성애 2018.08.06 26
97 [하루 한 컷] #100-44. 어느 봄날 세빛섬의 일몰. 2 file 고성애 2018.08.06 46
96 [하루 한 컷] #100-43. 자전거 탄 풍경 - 마다가스카르. file 고성애 2018.08.06 90
95 [하루 한 컷] #100-42. 나무 그림자에게 배운다. file 고성애 2018.08.05 58
94 [하루 한 컷] #100-41. 세빛섬에서의 점프샷. file 고성애 2018.08.04 68
» [하루 한 컷] #100-40. 인도에 오셨으니 "짜이" 한 잔 하실까요? 인도 라자스탄의 어르신입니다. 차를 타고 가다가 전통시장에 들렀는데 여러 어르신들이 둘러앉아 짜이를 마시고 계셨어요. 터키에서는 홍차를 가리키는 단어가 ... file 고성애 2018.08.04 18
92 [하루 한 컷] #100-39. 새벽 빛과 한 밤의 한옥의 미. file 고성애 2018.08.03 93
91 [하루 한 컷] #100-38. 늘 푸르던 우리 젊은 날의 초상 file 고성애 2018.08.01 132
90 [하루 한 컷] #100-37. 계림 흥평의 산수화 한 컷. file 고성애 2018.08.01 7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