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성애의 Naver 블로그 "디카로 그리다", 캐시미어 코리아 블로그, 캐시미어 코리아 쇼핑몰

profile
조회 수 132 추천 수 0 댓글 0

 

0H1A1967원본보정800.jpg

 

 

 

양떼 목장에 간 6월의 어느 날,

수많은 사람들 가운데 유독 눈에 띄던 두 사람.

멀리서 사람들 없는 이곳으로 달려 온 것이겠지.

그들은 지금 이 자연처럼

얼마나 푸르른 시절인가.

영원에 맹세하며 변치 않으리라 다짐하며...

 

20대의 내 청춘은 왜 그리  더디었었나.

나의 30대는공부에 파묻혀 정신없이 보내버리고...

44-50대는 젊은이들과 기를 나누며, 씨름하기 바뻤고,

지금은 친정 어머니가 연로하시니

어머니와 함께 할 시간이 많지 않음에 가슴 먹먹해지는 시간이 늘어만 가고.

이제 조금씩 이별을 준비해야 하는가?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 [하루 한 컷] #100-56. 비오는 날의 명옥헌 배롱나무가 그립다. newfile 고성애 2018.08.15 1
108 [하루 한 컷] #100-55. 빨간 등대가 보고싶다. newfile 고성애 2018.08.15 1
107 [하루 한 컷] #100-54. 날개야 날자꾸나, 하늘 높이! newfile 고성애 2018.08.14 30
106 [하루 한 컷] #100-53. 여행, 기분좋은 날들의 상상 속에 빠져든다. updatefile 고성애 2018.08.13 51
105 [하루 한 컷] #100-52. 그림 역시 과거와 현재와의 대화이다. file 고성애 2018.08.13 47
104 [하루 한 컷] #100-51. 산수가 빼어난 땅, 단양에 가다. file 고성애 2018.08.13 110
103 [하루 한 컷] #100-50. 바오밥나무 위로 은하수가 흐른다. file 고성애 2018.08.13 79
102 [하루 한 컷] #100-49. 풍요로운 나라, 에티오피아의 할아버지. 1 file 고성애 2018.08.10 108
101 [하루 한 컷] #100-48. 이름 모를 꽃은 없습니다. file 고성애 2018.08.10 95
100 [하루 한 컷] #100-47. "이 망할 놈의 개망초." file 고성애 2018.08.08 120
99 [하루 한 컷] #100-46. 라오스 전통시장에서 만난 여인. file 고성애 2018.08.08 72
98 [하루 한 컷] #100-45. 연 잎의 물방울이 또르르. file 고성애 2018.08.06 26
97 [하루 한 컷] #100-44. 어느 봄날 세빛섬의 일몰. 2 file 고성애 2018.08.06 46
96 [하루 한 컷] #100-43. 자전거 탄 풍경 - 마다가스카르. file 고성애 2018.08.06 90
95 [하루 한 컷] #100-42. 나무 그림자에게 배운다. file 고성애 2018.08.05 58
94 [하루 한 컷] #100-41. 세빛섬에서의 점프샷. file 고성애 2018.08.04 68
93 [하루 한 컷] #100-40. 인도에 오셨으니 "짜이" 한 잔 하실까요? file 고성애 2018.08.04 18
92 [하루 한 컷] #100-39. 새벽 빛과 한 밤의 한옥의 미. file 고성애 2018.08.03 93
» [하루 한 컷] #100-38. 늘 푸르던 우리 젊은 날의 초상 양떼 목장에 간 6월의 어느 날, 수많은 사람들 가운데 유독 눈에 띄던 두 사람. 멀리서 사람들 없는 이곳으로 달려 온 것이겠지. 그들은 지금 이 자연처럼 얼마... file 고성애 2018.08.01 132
90 [하루 한 컷] #100-37. 계림 흥평의 산수화 한 컷. file 고성애 2018.08.01 7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