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성애의 Naver 블로그 "디카로 그리다", 캐시미어 코리아 블로그, 캐시미어 코리아 쇼핑몰

profile
조회 수 93 추천 수 0 댓글 0

담양 명옥헌 원림(潭陽 鳴玉軒 園林)

 

유홍준 교수는 <나의 문화유산답사기>에서 명옥헌을 소쇄원에 비길 만한 조선시대 원림터라 했지요. 유 교수는 원림 옆 황지우 시인의 집필실에 찾아가 질투 섞인 부러운 마음을 내비치기도 했습니다. 소쇄원은 섬세하게 인공이 가해졌고, 명옥헌은 자연 그대로의 모습이 남아 있어 그 풍광에 매료된 때문이었어요.

 

 

0H1A1235보정원본800.jpg

 

 

명옥헌은 계곡에서 흐르는 물소리가 옥에 부딪히는 소리같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에요. 원림이란 자연 속에 인공의 정자나 연못을 조성하는 것인데 창덕궁 후원, 소쇄원, 보길도 윤선도 원림, 명옥헌 원림 등이 여기에 해당된다고 하고요.

 

배롱나무는 보통 7월말 8월초에 절정에 이르지만, 명옥헌의 진분홍 배롱나무는 노령이어서 만개 시기가 8월 중순에서 8월 말이라고 합니다. 가장 오래된 것이 수령 150년 안팎이고, 20그루 정도가 100살을 넘겼다는군요.

 

 

0H1A1285보정원본800.jpg

 

 

백일동안 계속 피고, 지고를 반복해 목백일홍이라고도 부르는데 그 한 달간 명옥헌은 배롱나무의 진가를 보여줍니다. 올해도 8월이 되니 담양에 제일 먼저 달려 가고 싶은 마음입니다. 비 오는 날의 명옥헌의 그 아름다움을 다시 볼 수 있을런지요.

 

“명옥헌 원림은 사람이 조성은 했으되 사람이 없고, 인공을 들이긴 했으되 자연이 되어 버렸으며, 배롱나무 숲 또한 자연이 싹틔워 세월이 기른 것이다.”라는 평가에는 고개가 절로 끄덕여집니다.

 

[2017. 8. 10]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0 [하루 한 컷] #100-47. "이 망할 놈의 개망초." file 고성애 2018.08.08 127
99 [하루 한 컷] #100-46. 라오스 전통시장에서 만난 여인. file 고성애 2018.08.08 79
98 [하루 한 컷] #100-45. 연 잎의 물방울이 또르르. file 고성애 2018.08.06 29
97 [하루 한 컷] #100-44. 어느 봄날 세빛섬의 일몰. 2 file 고성애 2018.08.06 51
96 [하루 한 컷] #100-43. 자전거 탄 풍경 - 마다가스카르. file 고성애 2018.08.06 96
95 [하루 한 컷] #100-42. 나무 그림자에게 배운다. file 고성애 2018.08.05 61
94 [하루 한 컷] #100-41. 세빛섬에서의 점프샷. file 고성애 2018.08.04 75
93 [하루 한 컷] #100-40. 인도에 오셨으니 "짜이" 한 잔 하실까요? file 고성애 2018.08.04 19
92 [하루 한 컷] #100-39. 새벽 빛과 한 밤의 한옥의 미. file 고성애 2018.08.03 95
91 [하루 한 컷] #100-38. 늘 푸르던 우리 젊은 날의 초상 file 고성애 2018.08.01 134
90 [하루 한 컷] #100-37. 계림 흥평의 산수화 한 컷. file 고성애 2018.08.01 75
89 [하루 한 컷] #100-36. 제주 황우지 해안 선녀탕 file 고성애 2018.07.31 104
88 [하루 한 컷] #100-35. 라오스의 신성한 빡우동굴 II file 고성애 2018.07.30 67
» [하루 한 컷] #100-34. 명옥헌의 배롱나무가 그립다. 담양 명옥헌 원림(潭陽 鳴玉軒 園林) 유홍준 교수는 &lt;나의 문화유산답사기&gt;에서 명옥헌을 소쇄원에 비길 만한 조선시대 원림터라 했지요. 유 교수는 원림 옆 황지... file 고성애 2018.07.29 93
86 [하루 한 컷] #100-33. 라오스의 신성한 빡우동굴 file 고성애 2018.07.28 55
85 [하루 한 컷] #100-32. 마다가스카르 이야기 file 고성애 2018.07.27 115
84 [하루 한 컷] #100-31. 인도 조드푸르의 노신사 - "사진은 이렇게 찍어야 제 맛이지." 2 file 고성애 2018.07.26 100
83 [하루 한 컷] #100-30. 눈을 뗄 수 없었던 인도 집시 마을의 모자(母子)들. file 고성애 2018.07.25 83
82 [하루 한 컷] #100-29. 클럽메드 홋카이도 토마무 스키 여행 file 고성애 2018.07.24 146
81 [하루 한 컷] #100-28. 캐논 컨버터 2X 처음 사용한 날/영흥도에서의 꽃게와 조개 잡이 file 고성애 2018.07.23 11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