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성애의 Naver 블로그 "디카로 그리다", 캐시미어 코리아 블로그, 캐시미어 코리아 쇼핑몰

profile
조회 수 336 추천 수 0 댓글 0


어머니께서 열이 자꾸 나시는데 병원에선 별 일 없다고 괜찮다고 말한다. 할 수 없이 사촌 오빠가 운영하는 아시아선수촌아파트 부근의 비로한의원에 갔다.


이 오빠가 우리 집안의 인물이다. 미술사학자 유홍준 씨와 친구이니 나이가 꽤 되신다. 서울대 인문대 수석합격에 4년간 1등을 한 번도 놓치지 않았고, 수석졸업을 하셨다. 이 오빠의 명언이 있다. "1등은 행복한 자리가 절대 아니다. 밑에서 언제 치고 올라 올 지 모르니 항상 불안하다."

오빠는 나중에 한의대로 들어가 다시 공부를 해 평생을 한의사로 사신 분이다. 이번에 오빠를 9년만에 찾아 간 것이다.


어머니를 다 진찰하고 약을 보내 주겠다고 하셔서 나도 진찰해 주시고 약 좀 지어달라고 했다. 오빠 왈 "너는 지금 약을 지어줄 수가 없다. 왜냐하면 11년 전에 왔을 때 운동을 많이 해 몸이 아프다고 했었고, 9년 전에 왔을 때도 운동을 지나치게 많이 해 늘 아프다고 했었다. 근데 11년이 지난 지금도 몸이 너무 아프다고 약을 지어달라고 한다. 그 때 분명히 운동을 반으로 줄이고 몸을 편하게 두어야 남은 인생이 행복할 수 있다고 말해줬었다. 그런데 지금 보니 변한 게 하나도 없다. 앞으로도 그럴 테니 약을 먹어봐야 소용이 없다. 그러니 너의 그 지나친 몰두, 집착을 다 버리고 몸이 편안해 질 때까지 이제까지의 생활습관을 다 버리고 고칠 때까지는 약을 지어줄 수 없는 거다.


그리고 지금 6학년이 훨씬 지난 나이에 20-30대도 잘 못 하는 모글 스킹을 잘 한다고 그거 하~나도 자랑할 일이 못 된다. 내 몸이 편안하고 안 아파야지 그게 다 무슨 소용이 있는 거냐."고...


헉! 이 오빠 한의사가 맞는 건가?^^* 틀린 말은 하나도 없었다. 덧붙여 내가 물었다. 내가 소음인이 맞느냐고. 알려줄 수 없단다. 그거 알려주면 이거 안 먹고, 저거 안 먹고 야단을 할 테니까. 그저 골고루 잘 먹으면 그게 보약이란다.


아이쿠나, 졌다. 한의원에 가서 원하는 한약을 못 짓고 나온 사람이 있으려나요?^^*


실은 내가 한약을 먹으려고 약을 지어달라고 했던 건 절대 아니다. 오빠가 "고모님, 약 값은 안 받습니다." 이러시길래 미안해서 나라도 약을 먹어 어머니 약 값은 보충해 드려야겠다는 심정이었다.


그리고 중요한 것은 내심 앞으로 오빠의 따끔한 일침이 먹혀 운동을 확 줄여버릴 수 있으면 좋겠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 내가 나이를 잊고 정말 너무 심하게 운동을 하는 건 사실이므로.


아래 사진은 한의원 귀퉁이에 잘 모셔져 있는 클래식 기타이다. 오빠의 유일한 취미이다.

사진 속의 작은 액자는 오빠가 아침마당에 게스트로 출연했을 때의 모습이란다. 우리 집안의 특이 사항은 여자는 물론 남자들도 모두 악기를 연주하는 음악 가족이라는 것이다.


5ifUd015r45k3jgx4o0y_mm5mxv.jpg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 센스있는 배송 메모에 살그머니 웃음이... file 고성애 2016.12.23 734
34 740만 원대 75만 원의 가격 2 file 고성애 2016.12.23 953
33 봉은사에서의 기도와 참선 file 고성애 2016.10.21 356
32 제가 캐시미어 코리아 브랜드를 런칭합니다. 12 file 고성애 2016.10.12 711
31 계림 노적암 동굴의 "백조의 호수" 공연 file 고성애 2016.09.08 278
30 꽃 보다 예쁜 당신? - 뒷 모습만이요.^^* 2 file 고성애 2016.07.16 286
29 지난 시즌 가장 호평 받았던 넥 워머(neck warmer) 2 file 고성애 2016.06.09 336
28 송도 트라이볼 야경 - 색채의 향연 4 file 고성애 2016.05.12 298
27 요정같이 사랑스런 그녀(하늘 공원에서) file 고성애 2016.05.05 518
26 외국 스키장에서의 엄마들과 우리나라 엄마들의 다른 점은? 2 file 고성애 2016.04.24 721
» 한의원에서 한약을 지어줄 수 없다니요.^^* 어머니께서 열이 자꾸 나시는데 병원에선 별 일 없다고 괜찮다고 말한다. 할 수 없이 사촌 오빠가 운영하는 아시아선수촌아파트 부근의 비로한의원에 갔다. 이 ... file 고성애 2016.04.24 336
24 여백의 미를 담은 이 한 점의 선물 8 file 고성애 2016.04.22 422
23 모글에서 바로 잔차로 점핑 2 file 고성애 2016.04.18 580
22 난생 처음 네일아트에 도전하다. 3 file 고성애 2016.03.31 533
21 패딩 코트가 달걀 다섯 개의 무게? 2 file 고성애 2016.03.04 976
20 경복궁에서 만난 별당 아씨^^* 4 file 고성애 2015.11.08 961
19 무박 2일의 남도 여행 - 백양사 4 file 고성애 2015.11.02 710
18 엄마가 왔다 간다. 7 file 고성애 2015.09.16 764
17 조선일보 미술관 "조선일보시니어사진교실 회원전" - 3 / 2015-09-06(일) file Dr.Spark 2015.09.15 344
16 조선일보 미술관 "조선일보시니어사진교실 회원전" - 2 / 2015-09-05(토) file Dr.Spark 2015.09.15 56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