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156 추천 수 3 댓글 4


엊그제 돌아 왔습니다.
어제는 하루 종일 구름 위를 떠다니는 듯한 몽롱한 상태였고, 오늘에야 좀 정신이 듭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화가가 빈센트 반 고흐라는 글을 본 적이 있습니다.
"별이 빛나는 밤"에는 가장 인기있는 작품이고요. 아마도 돈 맥클린이 부른 동명의 노래 영향도 있을 겁니다.


저도 예외는 아니라서 고흐를 좋아합니다.
단지 가장 좋아하는 그림이 "꽃피는 아몬드나무(Almond Blossom)"라는 것만 다르고요.



집에서 걸어다닐 만한 거리에 고흐 까페가 있습니다.

가끔 집사람과 마실 삼아 들르곤 합니다.


2.jpg


입구엔 자화상 2점이 걸려 있고,


4.jpg


비록 복제품이긴 하나 원본 크기의 그림이 걸려 있으며,


6.jpg


한쪽 벽면은 꽃피는 아몬드나무로 도배를 해놨습니다.

가끔 들르는 이유입니다.^^


8.jpg


여러가지의 머그가 준비되어 있는데 커피 주문할 때 머그를 지정할 수 있습니다.

저는 당연히 꽃피는... 으로.^^



이번 여행 중에 아를에도 들렀습니다.
고흐가 머물며 가장 활발하게 작품활동을 하던 곳이지요.

구시가지엔 그의 작품의 주제가 됐던 곳들이 있어 거기도 들렀습니다.


10.jpg


"아를, 포룸광장의 카페 테라스"의 주제가 됐던 카페.


11.jpg


고흐는 하얀 벽면에 불빛이 비춰진 걸 보고 노랗게 채색한 거라는데, 카페 주인은 이 그림이 유명해진 후에 그냥 노란색으로 덧칠을 해버렸다지요. 그리고 그 위에 CAFE VAN GOGH라고 멋대가리없게 써놓았습니다.


14.jpg


그리고 차양에는 밤의 카페라고...-_-


13.jpg


여튼 인증사진 한 장 남깁니다.ㅋ


15.jpg


여긴 고흐가 귀를 자해하고 입원했었다는 "병원의 안뜰".


마을 구경다니다가 어느 수베니어 샵에 들어 갔습니다.

오만 가지 기념품 중에 눈길을 잡아 끄는 건 꽃피는 아몬드나무가 전사된, 품질 좋은 본 차이나 머그입니다. 


18.jpg


아주 마음에 드는 디자인입니다.

단지, 전사지(decal) 색깔이 좀 어둡습니다. 상회전사는 700~800도 정도에서 처리되다 보니 가마 안의 온도는 물론이고 심지어 가마 안의 적재 위치에 따라 온도에 민감한 색상은 날라가거나 탈 수 있지만 이건 안료 선택이나 실크 스크린 인쇄 자체에 좀 문제가 있습니다. 하긴 지금껏 봤던 같은 디자인의 머그나 컵 앤 쏘서 중에 그림 원본처럼 옥색을 띄는 건 본 적이 없지만 말입니다. 그래도 제가 좋아하는 그림이라서 다 용서가 됩니다.^^


그리고 또 하나 산 건...


0.jpg


Irises 입니다.

이 그림을 특별히 좋아하지는 않지만 아까 병원 안뜰에서 본 붓꽃이 생각나 하나 샀습니다.


22.JPG


비록 아를의 붓꽃은 이미 시들었지만 말입니다.ㅋ


머그 샀다고 좋아서 자랑질하고, 또 이렇게 장황하게 떠벌리는 사내놈이 또 있을까 싶기도 하지만 그래도 좋은 걸 어쩌겠습니다.ㅋㅋ

이번 여행에서 득템한 두 번째 페이버릿입니다.


------


아래 링크는 반 고흐 박물관의 꽃피는 아몬드나무 사진입니다.

돋보기 끼고 원작을 보는 것처럼 붓질의 질감까지 느낄 수 있는, 선명한 이미지입니다.

현재 원작은 일본 순회공연 중이랍니다.ㅋ


https://www.vangoghmuseum.nl/en/collection/s0176V1962

(사진 우측 하단의 확대 버튼을 누르고 보세요.^^)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Comment '4'
  • profile
    신현균 2018.05.17 09:40

    이렇게 미술적 감상이 좋으신 분들이 부럽읍니다

     

    제가 유소년시절에는 학교에서 국전(주로 경복궁에서) 또는 덕수궁에서 열리는 국화전시회등을  꼭 단체 관람을 갔지만

     

    그때나 지금이나 그림을 보는게 다였지 그걸 감상할준 모른담니다

     

    해서 그런 감성을 갗이신분들 참 부럽음니다

  • profile
    조영길 2018.05.17 13:51

    신현균 선생님 말에 동감x백만배입니다. 한 때 잘난 척 하려고 미술역사와 작품들에 대한 암기(?)를 했으나, 남이 내린 평가를 앵무새처럼 그대로 지껄이는 수준이 되다보니...  이런 분들이 더욱 더 부럽습니다.

     

    몸 건강히 잘 다녀오신 거 같아서 반갑습니다. ^^     여행에 대한 추억을 좀 더 공유해주실 거라 믿습니다.~

  • profile
    박순백 2018.05.17 15:08 Files첨부 (1)

    멋지네.^^

     

    나도 역시 한국인이라 반 고흐를 좋아하지.(실은 일본인들이 고흐를 한국인보다 훨씬 더 좋아하는 듯.)

    최 선생의 재미난 글을 나도 반 고흐 컵에 담긴 차를 마시며 읽었음.ㅋ

     

    인증 사진.

     

    DSC03289.JPG

     

  • profile
    신호간 2018.05.18 08:58

    좋은데 다녀오셨네요. 저도 한국 사람이라 고흐 좋아해요. 어렸을 때, 그림의 붓질이 특이해서 궁금했는데, 미술 선생님이 설명해 주신 기억이. 그리고, 가셔서 잔차나 바이크 타셨어요? 어쩌면 따로 여행기가 올라올 것 같은 느낌이...

    저는 지난 주말부터 첨으로 로드 잔차를 시작했습니다. 산악 잔차와 로드는 같은 바퀴질이라 비슷할 줄 알았는데 완전 딴 세상이더군요. 잔차 준비하는데도 한참 걸리고, 클릿 페달과 신발, 옷, 헬멧, 고글 등도 완전 공부하게 만들더군요. 그동안 산악 잔차로 동네 숲속 트레일 정도만 다니다, 지난 주말 첫 라이딩이라 평페달로 아는 사람들 그룹과 나갔는데 고생 좀 했죠. ㅋ. 큰 애가 트라이애슬론 하겠다해서 훈련만 같이 하기로 하고 수영도 다시 시작...ㅎ. 단계별 시합이 있고, 그 외에 Seattle to Portland (STP) 를 잔차로 약 320km를 이틀간 가는 이벤트가 있는데 거긴 같이 참가하기로 해서 훈련 중입니다.  




  1. 아를(Arle), 고흐, 꽃피는 아몬드나무. 4 file

  2. 국제운전면허증. 5 file

  3. 여행용 초소형 카메라 삼각대 2 file

  4. 오뚜기의 윌리 꿈은 이루어 진다. 18 file

  5. 알리익스프레스에 크랭크암 보호캡 주문.^^ 2 file

  6. 자전거 명언과 Mastering MTB Skills. 3 file

  7. 초보 목공 오뚜기의 작업 이야기 (사진 추가) 10 file

  8. 자전거 개시 - 춘천.(180311) 10 file

  9. 3월1일 공휴일 오뚜기는 이렇게 놀았습니다. 2 file

  10. 스키 시즌 쫑, 25th. 12 file

  11. Misc.(스키 에폭시 수리, 제습제, 왁싱, 라면 파뤼 등등) 3 file

  12. 설연휴는 스타힐에서, 24th. 6 file

  13. 2000년 설날의 제 스킹.^^;; 0 file

  14. 티칭2 검정 관람 후기(180211) 8 file

  15. 오늘(금) 대명 간단 소식.(티칭2 슬로프 소식 포함) 0 file

  16. 2월 첫째 주 비발디파크 풍경, 18th. 10 file

  17. Dragon 고글 NFX2 MIRROR ION. 9 file

  18. 호주 오픈 폐막. 그리고 Van Halen - Can't stop loving you. 1 file

  19. [나눔] 에지가드 부츠커버. 그리고 호주오픈 정현. 14 file

  20. 부츠 물(눈)막이 공사. 11 fil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