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회 수 35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33) 제목 : 어제 일요일에 그곳에 갔다. / 박순백 - 2006-04-17 17:12:32  조회 : 2923 


그곳에 갔다.

잠든 연이를 옮기고...란 글에서 얘기한 꽃이 피었다. 예쁜 철쭉이다.

어제 집사람과 함께 드라이브를 했다. 봄날이라 자동차의 탑을 열고 남한산성이라도 한 바퀴 돌자고 나선 길이었다. 먼저 연이에게 들렀다.


- 어젠 의외로 날씨가 추웠다. 묘역엔 많은 봄꽃들이 피어 있었다. 다른 곳엔 벚꽃이 졌는데, 여긴 남아있었다.


- 근데 여기에 내가 좋아하는 제비꽃(violets)이 얼마나 많이 피어있던지... 이 사진에서 제비꽃을 확인할 수 있는 좋은 눈을 가진 사람들이 있다면...^^


- 이렇게...


- 신비로운 색깔의 작은 꽃이 아닌가? Violets are blue... 난 항상 제비꽃을 보며, 바비 빈튼의 노래 Roses are red에서의 한 구절을 떠올리곤 한다.


- 아버지 장사 지내러 왔을 때 움이 트고 있던 개나리는 이제 꽃이 지나가고 있었다. 벌써 파란 이파리들이 많이 나와 있었다.


- 내가 사진을 찍으면서 천천히 가고 있는 동안, 저 편에서 집사람의 탄성이 흘러나왔다. "꽃이 피었어. 아주 예쁘게..."라는 소리가 들려왔었다. 그리고는 저런 모습으로 그 꽃을 보고 있었다.





- 한 나무에 나 있는 줄기인데도 어떤 줄기의 꽃은 시들어 있었다. 그쪽의 뿌리를 다친 모양.


- 아버지의 묘에도 이렇게 잔디가 파랗게 배어(?) 나오고 있었다.

거길 떠나 미사리를 거쳐, 광주 쪽으로 갔다가 남한산성을 거쳐 성남 쪽으로 내려와 천호동 집으로 왔다. 근데, 난 연이 있는 곳에 갔다 오면 온몸의 힘이 빠져서 그 다음에 작정해 놨던 일을 다 못 하고 만다. 원래 어제 오후에는 인라인을 타려고 했었다, 하지만 밖으로 나가는 것조차 싫어서 집에서 TV만 봤다.

 

From : 211.45.66.133

 

 

 

 

안중찬 꽃이 정말 이쁩니다. 철쭉... 제비꽃... 2006/06/30 08:56:04
61.255.29.216
x
이명희 정말 예쁘네요, 꽃... 그리고, 꽃을 바라보는 언니의 뒷모습^^ 2006/11/06 23:21:58
61.100.201.192
x
김효정 제비꽃이 정말 이쁘게 찍혔네요. 제비꽃이 이쁜 꽃이었구나 느끼게 하네요. 2007/08/06 12:03:31
211.39.129.235
x

 

Who's 박순백

profile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37 생자필멸이라지만 산 자들은... file 박순백 2016.07.22 660
136 오늘, 정말 그 아이가 보고싶다. 5 file 박순백 2016.07.18 952
135 광표가 찍은 2001.6.17의 사진들 3 file 박순백 2016.05.24 735
134 두 제니의 만남 23 file 박순백 2016.04.25 1379
133 오해^^ 박순백 2006.04.26 4535
» 어제 일요일에 그곳에 갔다. 박순백 2006.04.17 3535
131 96년 Kosa가 Jane에게... 박순백 2006.03.30 3038
130 잠든 연이를 옮기고... 박순백 2006.03.27 3517
129 오늘, 지연이 생일 file 박순백 2006.02.02 2312
128 해 줄 수 없는 일 박순백 2005.10.17 3689
127 언제나 그렇듯이 특별한 날엔... 박순백 2005.07.22 3842
126 [고성애] '어느 뉴펀들랜드 개의 묘비명'을 보며... 박순백 2004.08.05 4943
125 혜성처럼... file 박순백 2004.06.14 8131
124 오늘, 4월 22일 우리의 결혼 기념일 박순백 2004.04.22 7746
123 살다 보면 후회도 있다. 박순백 2004.03.15 4491
122 오늘 네 생일 박순백 2004.02.02 5327
121 다시 죠지 윈스턴 1 박순백 2003.11.08 5251
120 가슴에 묻는다는 게... 박순백 2003.08.07 6752
119 감자 프라이 박순백 2003.07.16 5171
118 언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file 박순백 2003.06.13 777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