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회 수 386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28) 제목 : 언제나 그렇듯이 특별한 날엔... / 박순백 - 2005-07-22 10:40:55  조회 : 3618 


언제나 그렇듯이,
특별한 날엔 기쁨에 동반되는 작은 슬픔이 있다.
작지만 깊은...



내놓을 수 없어 깊이 감춘 슬픔이라
작아 보인다.
가족을 배려하는 위선이다.

어제 현근이 생일을 맞아 가족이 함께 저녁을 먹는데,
왠지 세 자리는 쓸쓸하다.
아무래도 그 빈 한 자리가 어색하다.

함께 있었더라면
지연인 한 살을 더 먹는 동생을 보며,
훌쩍 커 이제 진짜 청년이 된 현근이를 보며 대견해 했을 거다.



난 회사에서 식당에 왔고,
현근이와 근이 엄마는 집에서 함께 왔다.
그렇게 두 대의 차로 거기에 왔다.

집으로 향하며,
현근이와 근이 엄마는 다시 한 차로 내 뒤를 따르고,
난 혼자 운전을 했다.

혼자 먼 길을 운전할 때면
난 항상 지연이를 생각한다.
하지만 어젠 집으로 향하는 그 짧은 시간 중에도 내내...



아직도 믿을 수 없다.
지연이가 내 곁에 있지 않다는 걸...
내 살아생전에 영원히 다시 볼 수 없다는 걸.

한 때 그랬던 것처럼,
넷이 한 자리에 앉아 웃고 떠들었더라면,
그랬더라면 좋았을 걸...

왠지 빈 그 한 자리가 마음에 걸려
어제의 그 무더위 속에서도 마음이 스산했다.
오늘 아침까지도 가슴 한 귀퉁이엔 휑하니 바람이 지난다.

 

 

From : 211.45.66.133

 

 

 

 

 

최금철 박사님의 글을 대하다 보면 매일 곁에 있는 가족들에게도 불충실한 제 자신을 돌아보게 됩니다. 약간은 '피터팬'스러운 박사님의 모습이 보기 좋은데, 가슴에 묻은 상처는 어쩔 수 없는 것인가 혼자 생각해봅니다. 힘! 내시고 박사님을 보면서 자극받는 사람이 많으니 그것으로나마 작은 위안을 삼으십시오. 2005/07/31 14:52:43
61.76.148.83
x
강호익 너무 오래 머문 듯한 무더운 여름도 때가 되니 물러가나 봅니다. 2005/08/23 13:44:37
211.60.17.2
x
홍현무 더 좋은 곳에서 바라보고 있었다고 생각하시면 좀 나아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2005/09/01 00:24:13
211.207.48.55
x
이준호 그 슬픔이 어찌 작은것이겠습니까...아마 따님의 마음도 바람에 실려 그자리에 함께 하였기를 기원합니다... 2005/09/06 01:21:01
211.235.111.201
x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37 생자필멸이라지만 산 자들은... file 박순백 2016.07.22 707
136 오늘, 정말 그 아이가 보고싶다. 5 file 박순백 2016.07.18 1019
135 광표가 찍은 2001.6.17의 사진들 3 file 박순백 2016.05.24 781
134 두 제니의 만남 23 file 박순백 2016.04.25 1439
133 오해^^ 박순백 2006.04.26 4559
132 어제 일요일에 그곳에 갔다. 박순백 2006.04.17 3565
131 96년 Kosa가 Jane에게... 박순백 2006.03.30 3071
130 잠든 연이를 옮기고... 박순백 2006.03.27 3566
129 오늘, 지연이 생일 file 박순백 2006.02.02 2335
128 해 줄 수 없는 일 박순백 2005.10.17 3712
» 언제나 그렇듯이 특별한 날엔... 박순백 2005.07.22 3866
126 [고성애] '어느 뉴펀들랜드 개의 묘비명'을 보며... 박순백 2004.08.05 5003
125 혜성처럼... file 박순백 2004.06.14 8162
124 오늘, 4월 22일 우리의 결혼 기념일 박순백 2004.04.22 7777
123 살다 보면 후회도 있다. 박순백 2004.03.15 4519
122 오늘 네 생일 박순백 2004.02.02 5353
121 다시 죠지 윈스턴 1 박순백 2003.11.08 5272
120 가슴에 묻는다는 게... 박순백 2003.08.07 6779
119 감자 프라이 박순백 2003.07.16 5196
118 언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file 박순백 2003.06.13 78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