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회 수 677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21) 제목 : 가슴에 묻는다는 게... / 박순백 - 2003-08-07 19:00:59  조회 : 6473 


가슴에 묻는다는 게,
그런 건줄 몰랐다.
뭔가를 어느 곳에 묻어 버리듯,
묻고 나면 잊혀지는 건 줄 알았다.

오히려,
가슴에 묻었기에
항상 생각하게 되는 것이라는 걸,
뒤늦게야 알았다.

가슴에 묻었기에
다시 파 내지도 못 하고
그렇게 남은 생을 함께 해야하는 것임을...
이제 비로소 알았다.

시간이 가면 잊혀진다고 하나
그럴 수 없다는 것도 알았다.
그 스무 해의 흔적이 너무도 많아,
잊을 수도, 잊혀질 수도 없다는 걸 뒤늦게 알았다.

잊고 살다가도...
행복할 때면 그 애와 그 행복을 나누지 못 해 가슴이 아프고,
슬플 때면 그 애 생각이 더해져
아주 서러워진다.

다른 사람들과 함께 할 때도
그 애가 없어 외롭고,
혼자 있을 땐
항상 그 애가 다가온다.

먼길을 갈 때,
특히 혼자 운전할 때면
난 항상
그 애 생각을 한다.

다시 볼 수 없다는 게
이처럼 큰 절망일 수 있는 건지...
하지만 그 애의 생전 모습을 보는 건
아직도 용기가 안 나는 일이다.

그 애가 간 후,
그 애의 성장 과정이 다 담긴 몇 개의 사진첩을
단 한 번도 들춰본 일이 없다.
차마 용기가 없어서...

언젠가 담담한 마음으로...
그 사진들을 찍던 당시의 좋은 기억을 되살리며,
잔잔한 웃음으로
그 애의 모습을 바라보는 때가 오기를...

그러다 한 번쯤
눈물 흘린들 어떠랴?

 

 

From : 211.45.66.133

 

 

 

 

 

윤세욱 아파하시는 모습에 저도 슬픕니다. 인생이란 참 가혹한 것 같습니다. 그래도 잊혀집니다. 그저 마음이 가시는 대로 계시길... 2003/08/10 08:18:37
24.81.84.246
x
나원규 어디선가 박사님 바라보며 고마와 하고 있을 것 같습니다. 뭐 윤회설을 주장하려는 것은 아니지만 언제 어디서 어떻게 변한 모습으로 심지어 전혀 생각하지도 못한 모습과 방법으로 다시 만날지 모를 일이니 슬픔을 그리움과 희망으로 한칸 옆으로 옮겨 보세요. 힘내십쇼. 2003/08/22 00:18:50
211.199.134.163
x
한기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박사님 힘내셔요,, 산사람은 살아야죠. 2003/08/27 10:16:17
211.198.111.192
x
이용호 부모는 자식을 가슴에 묻는다는 말이 맞는것 같군요...... 박사님 눈가가 축축할 것 같습니다. 2003/08/28 20:10:30
220.117.44.185
x
배은지 그래도 고인이되신분은 행복한 분 같아요.. 이렇게 사랑해주시는 분이 계시니... 저희아빠도 그랬으면 좋겠는데... 2003/09/19 17:58:59
61.98.38.247
x
김용빈 배은지님, 이 세상의 어느 아빠도 Spark님 같은 마음일 거라고 감히 생각합니다. 2003/09/22 12:28:44
130.126.229.94
x
김재성 가슴이 아프군요.. 저도 일찍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조금은 알것 같네요 항상 힘내시구요 여기서 좋은정보 많이 얻어가고 있습니다 2003/11/04 18:34:23
219.160.217.240
x
지나다 인생은 정답이 없다고 한다. 바람따라 낙엽따라 뒹굴다 사라지면 그만인걸! 인간은 시긴과 공간이라는 굴레에서 자기 착각으로 삶을 영위하고 있는 것 3살에 죽으나 80에 죽으나 전쟁으로 죽으나 병으로 죽으나 죽는다는 것은 똑 같은데 아쉬움과 미련과 서글품이라는 단어를 왜? 만들어 놨을까? 우리 모두도 잠간사이 다 갈 걸 뭐? 시간과 공간의 개념이 없다면 슬품도 애절한 아쉬움도 없을 턴대! 하나님ㅇ ㅣ 인간에게 자유의지라는 묘한 약을 주셨으니 지혜롭게 먹어야지! 그리고 결과는 운명으로 돌려야지! 그것이 인간의 한계인대 어떻게! 2004/08/22 16:48:34
220.85.158.93
x

 

Who's 박순백

profile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37 생자필멸이라지만 산 자들은... file 박순백 2016.07.22 707
136 오늘, 정말 그 아이가 보고싶다. 5 file 박순백 2016.07.18 1017
135 광표가 찍은 2001.6.17의 사진들 3 file 박순백 2016.05.24 780
134 두 제니의 만남 23 file 박순백 2016.04.25 1438
133 오해^^ 박순백 2006.04.26 4559
132 어제 일요일에 그곳에 갔다. 박순백 2006.04.17 3565
131 96년 Kosa가 Jane에게... 박순백 2006.03.30 3070
130 잠든 연이를 옮기고... 박순백 2006.03.27 3565
129 오늘, 지연이 생일 file 박순백 2006.02.02 2335
128 해 줄 수 없는 일 박순백 2005.10.17 3711
127 언제나 그렇듯이 특별한 날엔... 박순백 2005.07.22 3866
126 [고성애] '어느 뉴펀들랜드 개의 묘비명'을 보며... 박순백 2004.08.05 5002
125 혜성처럼... file 박순백 2004.06.14 8160
124 오늘, 4월 22일 우리의 결혼 기념일 박순백 2004.04.22 7777
123 살다 보면 후회도 있다. 박순백 2004.03.15 4517
122 오늘 네 생일 박순백 2004.02.02 5352
121 다시 죠지 윈스턴 1 박순백 2003.11.08 5272
» 가슴에 묻는다는 게... 박순백 2003.08.07 6779
119 감자 프라이 박순백 2003.07.16 5196
118 언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file 박순백 2003.06.13 78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