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사랑방, [전전] 사랑방, 딛고동, 천마산 리스트, 모글스키팀, 스타힐 모글러브, 박기호 칼럼, 골프 사랑방, 창고 V

profile
조회 수 230 추천 수 0 댓글 0

 

99454C415E742CF1088808

당신이 왜 나를 좋아하느냐고 물어보면...

사실... 나는 할 말이 없습니다.

아니 어떻게 대답해야 할지를 모르겠습니다.

그건 그냥 좋은 거니까...

 

같이 있으면 기분이 좋아지고

함께 있으면 느낌도 특별하고

같이 걸으면 세상이 밝아오고

함께 걸으면 주변이 환해지는데

 

같이 보기만 해도 세상이 특별함으로 가득해지고

심지어 함께 호흡하는 그 공기 마저도 새로운데...

 

그래서 나는 이유를 찾지 못한 채 늘 당신과 함께하고 있습니다.

 

코로나 탓으로 할 일 없어 방바닥을 뒹굴거리다가

예전 영화를 우연찮게 한 편 보게 되었습니다.

 

영화 '클래식'

 

 

991FFB3D5E742D2B15055E

그때는 이유도 없이 만났는데

그냥 보고 싶고 그냥 함께 하고 싶고...

 

지금은 이유가 있어.

'그리워서...'

그래서 더 보고 싶다.

'사랑해서...'

그래서 더 함께 하고 싶어.

 

99D007355E7444E718493E

영화 속 월남 파병 장면...

여자는 애써 외면하는 남자를 향해 울면서 소리친다.

 

"꼭... 살아서 돌아와야 해"

 

영화와는 다르게 실상 사랑하는 이들로부터 환송을 받으며 떠나는

여유도 애절함도 없었다고 한다.

 

'얼마나 낯설고 두려웠을까?'

 

99EDAA345E7447C4143C87

99AFD9345E7447C51AC274

그냥 하루... 하루...였던 것 같아...

나를 억누르던 빚과 짐이 너무 많아

꿈도, 희망도 가질 수 없던 시기...

그저 하루하루 버티고 또 버텼던

그런... 날들이었어.

누군가 나를 이 구렁텅이 속에서

쏙 빼내주었으면 하고

간절히 빌고 빌었던 그런 나날들...

 

그렇게 아버지의 오래된 사진첩을 잠시 들춰보게 되었다.

 

99B828345E7447C615EB34

죽으면 모든게 다 끝날까요?

이 슬픔도, 이 비참함도...

 

그건 가장 이기적인 죽음일 듯 싶어.

죽음이 가진 가장 기본적인 슬픔을 제외하고서라도

소통 못한 억지, 교환된 분노, 공유된 비애,

결국엔 구겨진 자존감...

그건 모두 살아남은 자의 몫이 되기 때문이지.

 

그래서 가급적이면 사라지더라도

남는 자들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생각해.

 

그건 사랑도 마찬가지인 듯 싶고...

 

아파하더라도 따듯한 추억을 간직할 수 있도록...

슬프더라도 다시금 새로운 희망을 품을 수 있도록...

 

9931A13D5E7449AF2C977E

99B4D63D5E7449B0251793

9934893D5E7449B12CDE62

억누르기 힘들던 알 수 없던 적개심...

피를 들끓게 만들던 이유없는 분노...

 

사무치는 그리움...

애잖은 연민...

 

지금 이순간...

그런 감정에서 잠시나마 평화로워졌다.

 

이 시간이 지나가면

그런 뒤섞인 감정에서

또다시 내가 나를 무척이나 괴롭힐 것을 알지만...

나는 이 평화로움을 즐긴다.

 

아무리 힘들었어도

너를 생각하면

나는 언제나 고요해진다.

 

고마워...

 

꼭 살아 돌아오라는 빚과 짐으로부터 해방되었던 그날...

 

'오랜만에 아버지와 웃으며 이야기를 꽃피우다'

 

99298D3D5E745D3D38124B

살아 돌아오라는 약속은 지켰으나...

전투에서의 부상으로 시력을 잃게 된 남자는 사랑을 포기한다. 

 

그게 마지막인 줄 알았다면...

원하는 대로 다 해줄 껄 그랬나 봐요.

그게 끝인 줄 알았다면...

하고픈 대로 하게끔 해줄 껄 그랬어요.

 

그 이후는

아무 것도 해줄 수 없었고

후회스런 짙고 깊은 연민만이 남았을 뿐...

 

그래서 지금은

늘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대해주고

늘 끝일 줄 모른다고 위해주고 있습니다.

 

그렇게 해도...

행복해 보이기만 하는 그 사람만 보면...

난 이유없이 울컥해지네요.

그 끝을 상상만 하면요.

 

필요 이상의 쓸모없는 걱정을 안고 살아내고 있지만

그래서 더한 소중함을 알아가고 있습니다.

 

난 늘 오늘이 끝일지도 모른다 살아가는데도

소멸은 커녕 더 찬란해지고 있습니다.

 

아끼고 싶다면 그 처음을 잊지 않겠다는 것보다는

그 마지막을 상상해보세요.

처음에는 큰 사랑이 작은 실수를 충분히 감싸줄 수 있었다면

마지막이란 건 그 작은 실수조차 같이 아파해줄 수 있는 것이니까요.

어쩌면 그것이 지금을 더 아름답게 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99AB753A5E744E7E1AC1A5

마음은...그냥 주는 거야.

일방적일지라도 바라지 말고

그냥 주기만 하는 거다.

 

혹여라도 움직일 수 있다면

그나마 다행인 거고

그렇치 못하다면 어쩔 수 없는 거다.

 

주지는 않고 받기만 한다고

그래서 이기적이라고

상대를 탓할 수도 없는 거야.

 

마음은 그런 거니까...

내가 아무리 노력에 노력을 더해도

인위적으로 받을 수도, 얻을 수도 없는...

그럴 때가 더 많은 거야.

 

그래도 나는...

내 마음을 더 얹어줄께.

진심을 담아...

 

받지 못해서...

난 불행하다고 생각하지 않아.

주는 것만으로도

난 충분히 행복해질 수 있으니까...

 

99302D3F5E7463EF08A756

붙잡는 것보다...

어쩌면 놓아주는 것이

더 큰 사랑일지도 몰라요.

 

9930403F5E7463F0083FAD

슬프지만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영화 '클래식'

 

내 스스로가 불쌍하고 안쓰럽고

그래서 애써 차분하고 담담해지려고 노력했는데...

오히려 내 앞에 앉은 녀석이 그만 눈물을 터뜨리고 말더라구.

 

아무리 침착해지려고 해도

시선을 회피하고는 무덤덤해지려고 했어도

결국에 나 역시도 눈물이 터져버리는데...

 

'이런... 제기랄...'

 

감정이란게 손 쓸 틈도 없이

순식간에 전염되어 슬픔으로 주변이 오염되어버렸어.

드러내지 않으려고 해도 감정이란 건

숨기기가 너무 어려운 듯 싶다.

 

슬픔으로 가득 차 있을 때는 가급적 기피하고

행복할 때나 너를 만나야겠어.

그래야 너의 환한 웃음을 볼 수 있을테니...

 

그래도...

나보다 네가 먼저 울어주니까...

내가 울기가 덜 쑥스럽고 더 편해지더라.

서로의 감정을 나눌 수 있다는 건 늘 고마운 일이야.

 

'고마워...'

 

오랜만에 영화 '클래식'을 다시 보다가 감정이입이 심히되어 궁상 한 번 떨어봅니다...캬캬캬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866 잡담 19/20 시즌 정리 5 updatefile tube 2020.03.22 1114 8
» 단상 2020년 봄... 영화 '클래식'을 다시 보다. 박기호 2020.03.20 230 0
9864 잡담 유럽 코로나 확산의 또다른 주범! 스키장에서 벌어진 '코로나 파티' 4 file 임성희 2020.03.19 1028 3
9863 동영상 우연히 보게 된 초딩 8 file 유지훈 2020.03.07 1759 5
9862 잡담 스키여행 포기 고민, 새 모굴스키 등 6 file 전형욱 2020.03.07 868 0
9861 잡담 저는 보더입니다만 가족들이 스키를 타게 되어 넘어와(?) 글을 써 봅니다. 반갑습니다. ^^ 14 홍언표 2020.03.05 839 12
9860 잡담 도대체 왜 이러는 걸까요? 16 file 이동구 2020.03.04 2283 9
9859 기타 베이스 수리 5 file 전재현 2020.03.02 838 2
9858 잡담 배우 한지혜 씨의 - 도전!!! 스키지도요원 자격시험_티칭2 9 file 박순백 2020.02.28 3120 7
9857 후기 시즌강습 후기 4 권우철 2020.02.28 1344 10
9856 잡담 나의 스키 이야기 3 김규영 2020.02.24 758 8
9855 잡담 나의 스키 이야기 2 김규영 2020.02.24 609 4
9854 감사 지난 10년의 사랑나눔스키캠프 - 이번 시즌에 종료하였습니다. 4 file 박순백 2020.02.24 766 6
9853 잡담 나의 스키 이야기 3 file 김규영 2020.02.24 770 9
9852 기타 스키 전국단위 대회 취소는 왜 안 하죠? 31 전재현 2020.02.23 2240 4
9851 단상 19-20 겨울... 낭만, 고독, 사색 그리고 미소 5 박기호 2020.02.19 633 4
9850 잡담 생애 첫 19/20시즌 11 권우철 2020.02.18 1045 10
9849 단상 스키와 직접 관련된 이야기는 아니지만... 질문과 답변에 관한 제 생각을 적어 봅니다. 4 둥이아빠 2020.02.17 1112 16
9848 기타 [분실] 곤지암 시즌권 한국민 님 홍주하 2020.02.16 614 2
9847 잡담 강원도로 베이스를 옮기기. 어떤가요?ㅎ 20 andy&ryan 2020.02.14 1822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94 Next
/ 4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