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사랑방, [전전] 사랑방, 딛고동, 천마산 리스트, 모글스키팀, 스타힐 모글러브, 박기호 칼럼, 골프 사랑방, 창고 V

조회 수 1633 추천 수 7 댓글 8

얼마전에 지도자 연맹 홈페이지에 들어갔다가

 

주니어 데몬 선발에 레이싱이 들어가서 손해를 봤다는 내용을 봤습니다.

 

답변 글에 점수 환산 갭이 매우 적어서 영향이 거의 없을꺼라는 내용을 보고

 

진짜 그럴까 하는 생각에 한번 데이터 추출해서 점수를 환산해 보았습니다.

 

우선 요강을 확인해보니

 

2020년주니어선발방식캡쳐.jpg

양쪽 대회 신청자만을 추려서 부문별로 나눈다와 최고점 285점 최저 279점 이군요 

 

그래서 연맹 홈페이지에 게시된 주니어 기선전과 주니어 레이싱 결과표를 다운 받아서 데이터 추출 후

 

이름과 부문만 매칭하는 걸로 데이터 뽑아서 내 봅니다.

 

주민번호를 이용해서 매칭해서 뽑으면 좀 더 정확하겠지만 나와 있는게 없으니 같은 부문에 동명이인만 없으면 문제 없을듯 합니다.

 

초등부 남자 우선

   이름                부문                                                                              기선전 총점        레이싱 기록    레이싱 환산

 

주니어레이싱환산.jpg

6학년 김상서 군이 1위 군요.

 

양 대회 나온 초등부 4학년~6학년 남자는 48명, 4.8이 10%이므로 올림하여 5명씩 레이싱 환산 점수를 적용합니다.

 

엇 임건우 전호영군이 기록이 같네요. 공동 5위 니깐 285점이 6명, 284점이 4명, 283점 5명 이런식으로 부여합니다.

 

자 그러고 기선전 점수와 레이싱 환산 점수를 더해서 정렬하면...

 

주니어합산.jpg

상위 랭커 5명을 보니 기선전 점수 순위와 크게 차이 없는 총점이 나오네요. 

 

그런데 이상합니다. 연맹에서 발표된 주니어 데몬 명단하고 차이가 나네요.

 

위 내용은 연맹 게시물만 이용해서 본 데이터로 정확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습니다만

 

상위 랭커 기록에 영향을 주진 않을겁니다.

 

만일 제가 올린 명단이 맞다면 그 학생과 부모의 심정이 어떨지 매우 걱정되네요.

 

이번에 지도자 연맹은 주니어 데몬 환산 점수를 공개 안한다고 했으며 또 성인 데몬 점수도 공개를 안하는데요.

 

주니어 데몬 환산 점수는 이렇게 쉽게 내볼수 있는데..

 

한솔 대회가 데몬 선발 점수의 20%  들어가 있는 성인데몬선발 점수는 대체 어떤 식으로 이뤄지는지 매우 궁금해집니다.

 

투명한 연맹이 되길 바라는데 점점 불투명해지는 기분이 드는군요.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Comment '8'
  • ?
    노준호 2020.02.13 11:43
    헐~ 이런일이 .. 부모님 상심이 이만 저만이
    아니겠네요.. 부디 잘해결 되시길 바랍니다.
  • ?
    한상오 2020.02.13 13:19

    저도 글쓴이님의 글 보고 점수 한번 내봤는데요.

    제가 보기엔 지도자연맹에서 선발한 인원이 맞는 것 같습니다. ^^


    주니어 데몬 선발을 위해 양 대회를 참가하라고 했다고해서 양 대회 참가 인원만으로 레이싱 점수를 내신데 오류가 있는 듯 합니다.
    레이싱은 레이싱 참가가인원인 90명(4~6학년 남자 91명 중 1명은 2차모두 DNS로 아예 대회 참가하지 않았으므로 제외) 으로 계산해야 맞는 것 같습니다.

    따라서 10%는 9명씩 이라 생각합니다.

     

    그렇게 점수를 내면

    최xx 817 + 285 = 1102

    김xx 815+285 = 1100

    전xx 814+284 = 1098

    이민x 813+284 = 1097

    이원x 812+284 = 1096 (총점으로 동점인 김xx과는 종합활강 점수 우선에 따라...^^)

    이 나오고 지도자연맹 발표와 같습니다.

     

    레이싱도 하나의 종목으로 두가지 점수를 모두 합한다는 의미로 두 대회 참가하라고 한 것이라 이해 합니다.
    레이싱을 하나의 종목으로 본다면 기선전 출전 안했다고해서 인원수를 빼는 것은 아니라 생각 됩니다. ^^
     

  • ?
    한상오 2020.02.14 09:53

    선발 안내문을 다시보니 "기술선수권대회, 레이싱대회 두 대회 신청자를 추려서...."라는 말이 나오네요.
    그럼 제가 제시한 레이싱 참가인원 전체로 계산하는 방법이 틀릴 수 도 있겠네요.
    연맹에서 어떻게 계산하는지 정확히 설명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

  • ?
    문성진 2020.02.13 15:56

    성인 기선전도 게이트로 등수가 나뉩니다

     

    데몬과 기선전 이전에 레벨2, 준강검정부터 게이트 과목이 분명히 존재하고

    대한스키지도자연맹 자격은 알파인 지도자로 시작했습니다

     

    이런 배경에 학생기선전이라고 레이싱 들어가는게 문제가 되지는 않을것같습니다

    차라리 더 분별력있고 냉정한 평가가 되겠죠

     

    아쉽게 출전 못한 선수들에게는 안타깝지만

    이 부분을 무시하시고 불평하는 학부모들이 계시다면

    근본을 무시하고 등수만 보는게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 ?
    불꽃롸이더 2020.02.13 19:36
    저도 심심풀이로 환산해보니 5위와 6위가 레이싱상위 10프로를 어떤 기준에 의해 산정했냐에 따라 순위가 바뀔수 있는 상황이군요.
    위에 이상민님은 데몬선발 대상만으로 봤을때 두 시합을 다 출전한 선수들만 레이싱 백분위 점수를 매겼구요 (총48명) 한상오님은 레이싱에만 나온 선수들 전체로 백분위점수를 매겼네요 (총 90명)
    둘 다 맞다고 볼수도 있어서 헷갈리는데 협회에서 어떤 원칙으로 했을지 궁금합니다. 작년에 어떤방식으로 했는지와 올해도 같은식으로 했는지가 관건이네요.
    레이싱을 넣냐 안넣냐, 등수위주의 생각이다의 문제가 아니라 협회와 회원들의 소통의 문제라고 보여지네요.
  • ?
    김치형 2020.02.14 17:44
    http://www.ksia.co.kr/solution/bbs/board.php?bo_table=notice&wr_id=994

    결과가 수정 공지되었네요.
    원글 작성자분 말씀이 맞네요.
  • ?
    겨울 2020.02.14 20:56

    헐. 이분 아니었으면 모르고 넘어갈 일 이었네요.

     

    근데 해결책이 또 수상자 추가네요.

    그 며칠전에 있었던 한국오픈레이싱도 문제 생기니까 공동수상한다고 공지하였던데요.

    같은곳에서 주최해서 해결방법이 같은가보네요.

     

    어떤분이 한국오픈레이싱 공동수상문제와는 별개로, 부정출발 관련해서도 여기 게시글에 올렸던데,

    그건  대회 무효나 재경기 해야될 것으로 보이던데, 공동수상으로 해결안되니까 언급 안하고 그냥 넘어가시나 보네요.

     

    번거롭겠지만, 학부모님들 대회때마다 앞으로는 각자 모든 기록 정리하시고 계산하셔야 할듯 하네요 ㅠㅠ

     

     

    한국오픈레이싱 출발문제점

    http://www.drspark.net/index.php?mid=ski_talk&document_srl=4793338">http://www.drspark.net/index.php?mid=ski_talk&document_srl=4793338

  • ?
    김태진 2020.02.17 01:26

    그냥 성인처럼 1등과 0.3초는 좀 과하다 싶으면 0.5초당 1점씩 감하는 방식으로 한다면 논란도 없고 금방 점수도 산정할 수 있고...

    그게 더 정확할 것 같아요.

    그리고 ....모글 종목도 추가하면 어떨까?? 라는 개인적  생각이...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861 잡담 배우 한지혜 씨의 - 도전!!! 스키지도요원 자격시험_티칭2 4 newfile 박순백 2020.02.28 756 3
9860 후기 시즌강습 후기 3 new 권우철 2020.02.28 537 6
9859 잡담 나의 스키 이야기 3 김규영 2020.02.24 634 7
9858 잡담 나의 스키 이야기 2 김규영 2020.02.24 501 3
9857 감사 지난 10년의 사랑나눔스키캠프 - 이번 시즌에 종료하였습니다. 4 file 박순백 2020.02.24 623 6
9856 잡담 나의 스키 이야기 2 file 김규영 2020.02.24 637 6
9855 기타 스키 전국단위 대회 취소는 왜 안 하죠? 31 전재현 2020.02.23 2089 4
9854 단상 19-20 겨울... 낭만, 고독, 사색 그리고 미소 5 박기호 2020.02.19 598 3
9853 잡담 생애 첫 19/20시즌 11 권우철 2020.02.18 944 10
9852 단상 스키와 직접 관련된 이야기는 아니지만... 질문과 답변에 관한 제 생각을 적어 봅니다. 4 둥이아빠 2020.02.17 1052 16
9851 기타 [분실] 곤지암 시즌권 한국민 님 홍주하 2020.02.16 558 1
9850 잡담 강원도로 베이스를 옮기기. 어떤가요?ㅎ 20 andy&ryan 2020.02.14 1710 1
9849 단상 제 6회 한국오픈레이싱 스키대회의 잘못된 출발순서 1 file 김준서 2020.02.13 1136 4
9848 날씨 이번 주말 용평이나 하이원 괜찮을까요? 3 김상우 2020.02.13 883 1
9847 후기 티칭1시험 10 조경만 2020.02.13 1086 1
» 잡담 주니어 데몬 점수를 환산해 보았는데.. 8 file 이상민 2020.02.12 1633 7
9845 동영상 지구상 최고, 극강의 스키어들 (2) - 에베레스트 전 코스를 최초로 스키 하강한 최초의 스키어, 3 file JUNE 2020.02.11 734 3
9844 잡담 헝그리 보더 처음 가 봤습니다..ㅎ 8 강정선 2020.02.10 1346 1
9843 동영상 지구상 최고, 극강의 스키어들 (1) - 아카데미상을 수상한 다큐, 에베레스트에 도전한 스키어 7 file JUNE 2020.02.08 1001 12
9842 동영상 대한뉴우스 동영상, 1959년 대관령의 스키어들 4 file JUNE 2020.02.05 1078 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94 Next
/ 4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