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스키장 정보란: [1], [2], 해외 스키장 정보: [1], [2], 김도형의 미국 스킹 후기, 클럽메드 야불리 원정 후기들

해외
2020.01.13 13:19

다시 Keystone - 3

profile
조회 수 262 추천 수 2 댓글 1

다음날 브레큰리지 가보겠다던 사촌은 몸살로 뻗고, 마침 아내가 아이들하고 스키 타보겠다고 해서 오전 중에 운짱 노릇하다가 느즈막히 다시 키스톤에 올랐습니다.  메인  곤돌라인 Riverrun Gondola를 타고 Dercum Mountain 정상에 올라 이번엔 내려가지 않고 옆 봉우리인 North Peak으로 향하는 Outpost Gondoal를 탔습니다.  거의 같은 높이인 봉우리들이라 가다가 좀 쳐지긴 하지만 거의 수평입니다. 리버런 곤돌라와 달리 곤돌라에는 바깥에 스키/스노우보드를 꽂을 수 있는 거치대가 있습니다.  

Outpost.jpg

 

갈 때는 경치 감상하느라 못 찍고, 돌아오는 길에 찍은 사진.

 

20191227_151715.jpg

 

20191227_152036.jpg

 

20191227_151746.jpg

 

며칠 전 강사 따라서 여기 오긴 했는데, 그 때는 아웃포스트 곤돌라 타지 않고 더쿰 정상에서 연결 슬로프를 타고 내려와 다시 노스피크로 올라가는 고속 리프트를 탔었습니다.  그 땐 고산병에 따라다니기 정신없었는데, 이날은 혼자 여유있게 스킹하니 주변 경치가 눈에 잘 들어왔습니다.  곧게 뻗은 침엽수들 사이로 좋은 설질의 슬로프들이 보기 좋게 펼쳐 있는 이곳이 백컨트리나 보울은 아니지만 나름 운치 있었습니다.  막판에 제일 후미진(?) 봉우리인 Outback에 올라가려고 했는데, 리프트에 도착한 시간에 딱 운행 시간 지났다고 입구 폐쇄하더군요.  아쉬웠지만 5시에 장모님 생일파티 예정이라 이만 접고 하산하기로 했습니다.  

 

저녁 식사를 위해 처형이 부른 personal chef의 가성비가 기대보다 못 해서 다들 좀 김이 샜지만, 그래도 모두 색다른 휴가를 잘 즐겼기에 기분 좋게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 저녁 식사 후에는 다음 날 떠날 준비를 하느라 다들 바빴습니다.  우리 가족은 비행기 시간이 저녁 7시 30분이라 시간 여유가 있어서 오전 두시간 정도 스키 탈 예정으로 짐을 챙겼는데, 아침에 일어나 보니 머리도 아프고 기온은 영하 15도에, 새벽에 떠난 처형네가 덴버까지 길이 눈발에 위험하다는 경고를 보내서 그냥 떠나기로 했습니다.  덴버에 가까이 갈 수록 눈은 더 오고, 이러다가 비행기 취소되는 거 아닌가 걱정하던 차에 지연 문자를 받았습니다. 처음에는 새벽 1시, 그 다음에 수시로 바뀌더니 그나마 다행히 10시 30분으로 변경되었습니다.  결국 덴버에서 시간이 많이 남게 됐는데, 마땅히 할 것도 없고 해서 중식당에서 점심 먹은 후 공항 근처 Barnes&Noble로 향했습니다.  여기서  스마트폰으로 이것저것 하다가 레슨 도중 강사가 다운로드하라고 한 앱을 꺼내 봤습니다.  그냥 잊고 있었는데, 그간 스키 탄 기록들이 남아있더군요. 첫날 야간스키와 다음날 오전 중에는 앱이 안 깔려 있었기에 기록에 빠졌습니다. 

Screenshot_20191230-214022_EpicMix.jpg

 

그리고 레슨 후 강사가 스킹레벨 평가도 해 줬네요.  내 실력이 어느 정도인지 궁금했는데, 조금 안개가 걷힌 느낌입니다.

Screenshot_20200112-194105_EpicMix.jpg

 

어둑어둑해질 무렵 공항으로 향했는데,  예상대로 승객들로 붐볐지만 모든 보안심사 창구가 열려있어서 수속은 오래 안 걸렸습니다.  게이트에서 거의 5시간을 대기하다 10시 30분에 비행기에 올랐습니다.  피곤해서 한 잠 잘 걸로 예상했는데, 잠이 안 와 두 시간짜리 영화 한 편을 다 보고 게임하다 보니 어느 새 볼티모어 공항이었습니다.   장기 주차장에서 차를 찾고 다시 공항에 돌아와 가족들과 짐 싣고 집에 돌아오니 오전 6시.  피곤하지만 즐겁고 보람있는 여행이었습니다.  언제 또 이런 기회가 있을지.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Comment '1'
  • ?
    서병완 2020.01.14 08:13

    잘 읽었습니다. 안전이 최고 입니다. 저도 95년겨울에 갔었는데, map을 보니 기억이 어렴픗이 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484 곤지암 티칭 리프트권 할인율 곤지암 관련 3 곤지암너어 2020.01.21 715
5483 스타힐 손녀 예솔이와의 스킹 훈련 5 updatefile 박순백 2020.01.21 634
5482 스타힐 눈 오는 주말의 스킹 file 박순백 2020.01.19 634
5481 용평 1/18 용평리조트 야간 8:25-30분경 레드 슬로프 사고목격자를 찾습니다. 2 송준호 2020.01.19 999
5480 휘닉스 휘닉스파크 카페테리아를 전용락커룸으로 쓰는 인간들 5 신재석 2020.01.19 1366
5479 어반 슬로프 ★ 2020 새해 특별 추가 할인 이벤트 ★ file 어반슬로프 2020.01.19 281
5478 스타힐 [2020/01/18 토] 주말의 스키장 풍경 1 file 박순백 2020.01.18 581
5477 용평 용평리조트의 어이없는 답변에 글 모셔왔습니다. 10 정호성 2020.01.17 1878
5476 어반 슬로프 ※ 2020 설 연휴 운영안내 ※ file 어반슬로프 2020.01.17 313
5475 질문 학단 많지않고 초보어린이 강습하기 좋은 스키장 추천해주세요 4 박재원 2020.01.17 399
5474 용평 [2020/01/13 월)] 용평에서의 이틀째 스킹 - 재회의 땅, 용평. 4 file 박순백 2020.01.17 623
5473 용평 [2020/01/12 Sun.] 1박을 예정하고 오랜만에 온 용평리조트 file 박순백 2020.01.16 651
5472 후기 강촌 엘리시안 티칭 1 시험 후기 19 김대영 2020.01.16 1213
» 해외 다시 Keystone - 3 1 file MarkLee 2020.01.13 262
5470 해외 Vail, Colorado -2 5 file MarkLee 2020.01.12 330
5469 스타힐 청명한 주말, 좋은 설질에서의 스킹 4 file 박순백 2020.01.11 1150
5468 해외 Keystone, Colorado -1 2 file MarkLee 2020.01.11 289
5467 후기 지산리조트 개선요망 5 허석균 2020.01.10 1019
5466 스타힐 무개념 패트롤에 리프트에서 끽연하시는 스키학교 강사님 21 최영관 2020.01.08 3183
5465 스타힐 [01/05 일] 영하 8도, 아주 좋은 설질에서의 신변과의 스킹 file 박순백 2020.01.07 69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5 Next
/ 2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