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사랑방, [전전] 사랑방, 딛고동, 천마산 리스트, 모글스키팀, 스타힐 모글러브, 박기호 칼럼, 골프 사랑방, 창고 V

단상
2019.12.23 16:10

2019년 겨울... 어쩌다 겨울...

profile
조회 수 625 추천 수 4 댓글 2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그 때...

"더이상... 갈 곳이 없네..."

어렵게 꺼냈는데...

 

"배부른 소리하고 있네"

 

너무나 아주 너무나 낯 부끄럽고 당황스러워서

나는 그저 침묵했다.

그나마 다행이었던 것은...

전화상의 대화여서

내 얼굴을 보여주지 않을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

 

99E9DD3F5DF6A61A108368

시간이 꽤 흐른 후...

 

참 억지스럽게도

어느날 그런 당황스럽다 못해 우스꽝스러운 상황이

너무나도 똑같이 재현되었는데...

다만 다른 게 있었다면

그 사람이 그 상황에 함께 있었다는 거였다.

 

"당신이 맘 편히 쉴 곳이 없구나..."

 

나는 웃음 지으며

 

"기억나니?"

"예전 당신이 내게 한 말을?"

 

"..."

 

그 사람은 전혀 기억을 못하고 있었다...

 

그래도 그 때 내 마음이 어땠냐면은...

당신에 대한 원망이 아니라 나름의 안도였다.

이제라도 내 마음을, 내 심정을 알아줘서

그래서 지극히 오랜만에 느껴보는 편안함이었다.

 

'내가 이상한 게 아니였어...'

 

99E6414B5DF693950C31D8

그때는...

그게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했는데

한참이 지난 지금 생각해보니...

그건 당연한 일이 아니였고

쉽지 않은 일이였다는 생각이 들어요.

 

굳이 그렇게 하지 않았어도 되는 일을

당신은 역시도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며

그렇게 나를 위해 해주었던 행동이라는 것에

지금 나는 '너무 고마웠습니다' 얘기해주고 싶습니다.

 

나에게 당신은 여전히 고마운 사람입니다.

 

'고맙습니다'

 

99A799475DF693E80D94EF

몹시도 귀찮은 듯

퉁명스럽게 말하는 아들을 보더니만...

 

힘든 아빠는 오늘 아빠가 보고싶다며 눈물이 맺히고

 

아픈 딸내미를 하염없이 바라보다...

 

엄마는 오늘 엄마가 몹시도 그립다며 눈물을 떨군다.

 

가을이 속절없이 깊어지는 건

마음속 깊은 곳에 내버려두었던

그 사람의 뒷모습을 기억해내라는 것 같다.

 

'오늘 난 그사람이 무척이나 그립다...' 

 

99FD774F5DF692B80DD3C3

2년 동안 고민고민하다가...

술기운을 빌려 물어보았다.

 

"그 사람과는 어떻게 된 건가요?"

 

"헤어졌다"

 

"언제...요?"

 

"한 4년 쯤 된 듯 싶은데..."

 

'그랬구나 역시 그랬어...'

"미안해요..."

 

"뭐가 미안해?"

 

그 당시 얼마나 아팠을까?...

또 그동안 얼마나 힘들었을까?...

 

쓸데없는 질문을 해서

생각하기도 싫은 과거를 상기시켜서가 아니라

아프고 힘들 때 보다듬어주지를 못해서...

많이 아팠겠구나.

그래서...

 

'더 미안해요'

 

9938EC3F5E00405406329F

오늘 내가 내 마음한테 약속을 해버렸어.

그렇게 하겠다고...

 

내 몸이 내 의지대로 움직이지 않는 건...

바로 내 마음이 그렇게 해야겠다는

기대와 설렘때문인 것을...

 

그걸 어쩌겠어.

그렇게 해야할 수 밖에는...

 

몸이 제대로 움직이게 하려거든...

의지도 아니고 각오도 아니며

그건 마음을 사로잡아야 해.

여차하면 감정은 늘 이성을 앞 질러 가버리거든...

 

그래서 오늘 너를 생각하지 말아야했어...

하필 그 때...

 

995B14385DF6A3120E16E7

이렇게 지나가진다.

이렇게 또 하나의 계절이 지나가진다.

 

이렇게 소중했던 하나의 사랑이 지나가진다.

이렇게 특별했던 하나의 이별이 지나가진다.

 

내가 원하던 것도 아니었으나

내가 바라던 것도 아니었으나

 

그렇게 너무나도 자연스레 지나가진다.

그렇게 특별하지도 않게 지나가진다.

 

오늘 새벽 갑작스레 벌떡 일어나

첫 배를 타기 위해...

그리고 꽤 익숙한 길을 걷다가는

문득 오래 전 어느날

내가 늦가을에 썼던 글이 생각나서는...

 

'어쩌다 가을...'

 

99F2233A5E005A922A7F01

오래되어 특별함이 사라졌다고...

어느덧 일상이 되어버려

많이 무뎌졌다고 생각되었는데도...

 

지난 밤

난 좀처럼 잠에 빠지지도 못했으며

겨우 편안해졌나 싶어는데

동이 트기 한참 전에 부시시 일어났다.

안 그런 척 했지만

아직도 나는 몹시도 그리워하나보다.

설렘은 사라졌지만

만나면 너무나도 편안한 것처럼...

꼭 너처럼 말이야.

 

'지금 이 하얀 겨울은 너를 꼭 닮았다...'

 

998627385E0064E9023406

지금은 추운게 더 나아...

따듯한 걸 생각하기 싫어.

 

따듯하면 갈 수도 없고

떠날 수도 없으니까...

 

마음이 갈등하면

온화했던 그 때를 생각하지 않는 걸로...

냉정했던 그 마지막을 잊지 않는 걸로...

그래서 한기 가득한 이곳이

나에게는 더 없이 필요한 걸로...

 

세상이 추워진게 아니라

따듯함 따위를 알아버려서

 

'지금의 나는 더 춥다...'

 

99B7BF3A5E005ADC2D2BBC

그럼에도 불구하고

난 아직도 그런 따듯함이 그립다.

난 여전히 뻔한 따듯함이 좋다.

난 오늘도 이런 따듯함에 미소짓는다.

 

억수로 내리던 겨울비는 그치고

안개 자욱한 이곳은 전과 다름없이 맘 따스하다.

 

99D1033D5E005F1A25C14A

 

99156D3D5E005F1B1E1F99

한꺼번에 너무 많은 것을 받다보니

아주 좋다를 넘어서 불안해지더라구.

이런 행복은 좀 나눠서 순차적으로 오면

오랫동안 여운에 빠져 있을 수 있었을텐데...

 

몰아서 덮쳐오니...

주체할 수 없는 기쁨 속에

감당 못할 공허함도 존재하더라구.

 

그런 거 있잖아.

행복 질량 불변의 법칙.

정해져 있는 행복을 일시불로 다 써버리는 것이 아닐까하는

그 저변에 깔려있는 불안감...

 

하지만 이내

어쩔 때는 막 땡겨서도 쓰는 거야!!!...캬캬캬

 

'카르페디엠'

 

99059E3E5E005B132AEBD6

"특별한 날일 수록 더 많이 싸우게 되는 것 같아"

 

"바라는 게 많아서 그래"

"그러다보니 조금만 미흡해도 섭섭해하고 실망을 하게되겠지"

"늘 얘기하는 거지만..."

"바라기보다는 서로 무언가를 해주려는데 좀 더 신경을 썼으면 해"

 

필요로 하는 것을 유심히 살펴보는 모습.

세심하게 챙겨줌에 감동하는 모습.

그래서 서로 환하게 웃어주는 모습들.

난 이런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들어.

 

대충 화려하고 비싼 것보다는

꼭 필요로 하는 것을 챙겨준다는...

물론 모든 사람이 다 그렇치는 않겠지만

적어도 내 사람들은 그랬으면 좋겠다.

 

특별한 어느날이 되기보다는

늘 특별하게 생각드는 일상이 더 행복한게 아닐까?

 

요즘 나의 주변은 특별함으로 가득하다.

 

'그래서 이곳에 오면 난 특별해진단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어쩌다 겨울...'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Comment '2'
  • ?
    황의송 2019.12.26 21:32
    비발디 테크노 슬롭에서 힘찬 야~호~~~!!!
    참으로 행복해보이십니다~^^
    저도 이틀에 한 번 꼴로 비발디에서 즐겁게 스킹하는데
    나이가 나이인지라 이제 체력에 한계를 느낍니다.
    나날이 갈수록 나이를 먹어갈수록 세월이
    참으로 빨리도 흘러갑니다.

    평안함에 즐거운 시즌 보내세요~^^
  • profile
    박기호 2019.12.30 06:55
    지난 시즌에야 비로서 다시 행복해지는 법을 알았습니다.
    내 좋은 사람들과 웃고 떠들며 즐겁게 스키타는 것이 행복이라는 것을...
    그래서 지금 행복 스킹하고 있습니다.^^
    함께 행복해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원하시는 턴 다 이루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837 잡담 스키 자유분방... 5 전재현 2020.01.22 953 18
9836 단상 꼰대 논란을 보며 12 신용중 2020.01.22 1000 8
9835 기타 스키장 내 금연 국민 청원 24 지금당장 2020.01.21 629 0
9834 동영상 흔한 스키장 정설 영상 4 전형욱 2020.01.21 648 2
9833 단상 19-20 겨울... 우리는 지금 잘 해내고 있어!!! 5 박기호 2020.01.20 676 7
9832 잡담 기왕이면 왕꼰대가 좋겠습니다. 9 file 강정선 2020.01.20 1309 3
9831 잡담 다방배달 커피에서 꼰대를. . . 10 박정민 2020.01.18 966 10
9830 사진 용평 사진들 + 지름신 강림 2 file 전형욱 2020.01.16 1005 2
9829 사진 용평 발왕산 정상에서 바라본 미세먼지층 4 file 전형욱 2020.01.15 805 1
9828 동영상 휘슬러 영상 (2020.1.12 파우더데이) 1 jerry 2020.01.14 401 5
9827 잡담 유튜버 엘린의 스키 입문기 - 동영상 file 박순백 2020.01.07 931 0
9826 잡담 근하신년(謹賀新年) /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부디 건강하십시오. 10 file 박순백 2020.01.02 477 7
9825 사진 스키 탈 수 있어 아름다운 날 윤석원 2020.01.02 691 8
9824 동영상 추억의 뮤직비디오 - 거북이 빙고 8 한상률 2019.12.27 341 2
9823 기사 이정춘에게 사기 당했어요- 스키입문자들 박순백 칼럼 신규 가입자들 조심하세요. 1 나예진 2019.12.24 2006 4
» 단상 2019년 겨울... 어쩌다 겨울... 2 박기호 2019.12.23 625 4
9821 기사 [보도자료] 스키장 안전사고의 45% 골절사고 이승준 2019.12.20 574 2
9820 잡담 이번 주말(토)에 가 볼 만한 곳, 노들섬 Cafe VOI의 Winter Concert file 박순백 2019.12.19 292 0
9819 기타 <스타힐> CCTV 인증샷2 file 나도 2019.12.19 537 1
9818 기타 <스타힐> CCTV 인증샷 3 file 이정환 2019.12.16 1122 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92 Next
/ 4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