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전 "창고", [전] Ski/Board Columns, [전] 컴퓨터 칼럼들, 개짓(gadget)거리
      Dr. Spark: 수필, 단상, 기타, My Life, Com, 드림위즈 탐방, Who's Dr. Spark?, My Lovely Jenny, 초가집 만들기

profile
조회 수 172 추천 수 0 댓글 1

   eyedaq.png pella.png

 

김종원 선생은 전에 (주)한글과컴퓨터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근무했던 분이다. 내가 한컴의 부사장으로 있었기에 당연히 친하게 지낸 분. 서울대 출신의 대단히 뛰어난 프로그래머였다. 근데 글도 잘 쓰고, 생각도 깊고...

 

c_04.jpg

김종원 2시간 · 

1940년대 최고의 미인 영화배우로 알려졌던 헤디 라마르의 1941년에 발명한 '주파수 도약'을 이용한 보안 통신 시스템 특허. 미국 특허번호 Patent # 2,292,387

오스트리아 출신이라는 이유로 이 특허에 대한 사용료는 한 푼도 못 받고 비밀 특허로 분류되어 압수되고, 널리 알려진 영화 배우로서 미국 전쟁 국채를 팔러 다녔다.

1997년 다시 재조명되어 감사의 상도 수상하였지만 이미 나이든 모습을 대중에게 드러내기 싫어 아들이 대신 나가 수상했다.

우리에겐 삼손과 데릴라의 데릴라 역, 그래픽 프로그램인 코렐 드로우의 표지 모델로 더 친숙하다. 만화영화 백설공주의 모델이었다고 알려진 당대 최고의 미인

https://patents.google.com/patent/US2292387A/en

 

73370605_10220584467150308_6229329839229239296_n.jpg

 

-----

 

c_03.jpg

 

박순백 삼손과 데릴라, 빅터 마추어와 헤디 라마르(라마/1925생), 그리고 앤젤라 랜스버리("제시카의 추리극장" 시리즈 주연)가 나오는 그 1949년 영화를 어릴 때 봤었어요.^^ 어린 시절의 여자를 보는 눈은 지금과 다르다보니 전 그 때 데릴라역의 헤디 라마르보다는 그 언니로 나온 젊은 앤젤라 랜스버리에게 반해 버렸지요. 그 땐 제가 초등학교 저학년 시절이었어요.

나중에 커서 재개봉한 삼손과 데릴라를 보면서 달라졌죠. 헤디 라마르가 얼굴도 갸름하고 섹시한 스타일이라는 걸 그 땐 알았죠. 그리고 앤젤라 랜스버리의 얼굴은 그 땐 갸름하지 않고 약간 둥근(?)형이라는 생각이 들었구요. 그 때 생각해 보니 어린 시절엔 통통한 얼굴이 더 예뻐 보였던 것 같습니다.^^(앤젤라 랜즈버리는 당시 24세. 1949년 영화에 1925생이 출연한 것이라서...)

나중에 헤디 라마르가 천재적인 과학자라는 걸 알게 되니 그 미모가 더 돋보이게 되더라구요.^^ 2000년 1월 19일에 혼자 잠자다 별세했다는 소식을 듣고 마음이 아팠었습니다.

- 아래 사진이 앤젤라 랜즈버리가 "삼손과 데릴라"에 출연했던 장면.

 

c_02.jpg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Comment '1'
  • profile
    한상률 2019.10.28 11:16

    1. 탐정 제시카 할머니, 미스 마플 역으로 잘 알려진 눈 큰 앤젤라 랜즈버리도 젊을 때는 턱이 뾰족하여 많이 동그란 편은 아니네요. 이런 얼굴형 좋아합니다. ^^ 

     

    2. 헤디 라마르가 제가 아주 좋아하는 벡터 그래픽 소프트웨어인 (그 전문가이던 안중찬도 좋아하고...^^) 코렐드로의 표지였다는 것은 처음 알았습니다. 어쩐지 어디서 본 적이 있는 것 같은 얼굴이었어요. 

     

    3. 라마르(Lamar,Lamarr)라는 이름이 일본의 블루모리스(Bluemoris)사 - 소재지 아오모리(靑森)지방 이름을 딴 회사 - 에서 제조하는 스키보드, 스노보드 Lamar와 무슨 관계일까 하는 생각도 했습니다. 찾아 보니 설립자 이름이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 기타 헤디 라마르와 앤젤라 랜즈버리, 그리고 여자를 보는 눈의 변화^^ 1 file 박순백 2019.10.26 172
1400 기타 김영곤 선생님과의 잡담들 1 file 박순백 2018.06.29 242
1399 기타 [Ye-Lyn] 신변 필름의 예린이 CF 패러디물 2 file 박순백 2018.03.10 412
1398 기타 아이씨베를린(ic! berlin)의 선글라스+Zeiss 렌즈 6 file 박순백 2017.12.21 713
1397 문화/예술 “권인하의 겨울 파주 이야기” file 박순백 2017.12.21 206
1396 문화/예술 11/22 금요일의 파주 장마루촌/장파리 "권인하의 파주 이야기" 자선 공연 2 file 박순백 2017.12.16 585
1395 스키 [중앙일보] 스키 관련 Dr. Spark 인터뷰 by 최승표 기자 file 박순백 2017.11.21 545
1394 스키 [문병천] 월드 스키 투어 추천사 file 박순백 2017.11.21 375
1393 Porsche 뒷좌석 등받이가 접혀요?-_- 8 file 박순백 2017.11.09 780
1392 기타 유럽 향신료의 대표 주자인 "코타니" 5 file 박순백 2017.09.12 1244
1391 Porsche [정보] 도로상의 잔돌이 튀어 앞유리가 깨어지니... 4 file 박순백 2017.08.08 1125
1390 Porsche [영화] 육체의 고백(1964) file 박순백 2017.07.11 527
1389 잡다부레한 것들 - Spark's Style 4 file 박순백 2017.06.30 753
1388 기타 2017-06-20(화) 이후 06/29(목)까지 기록한 익어가는 초당의 포도 1 file 박순백 2017.06.29 280
1387 Porsche 포르쉐 워런티가 끝나면??? 보증수리 연장을 해야... 6 file 박순백 2017.04.20 3968
1386 Porsche 감동적인 포르쉐 골드 테크니션의 배려 6 file 박순백 2016.11.10 1485
1385 자동차 "비싸지만 싼"(?) 20인치 타이어의 교체 16 file 박순백 2016.11.08 2114
1384 컴퓨터/통신/인터넷 [중앙일보] 88년, 국내 PC보급 5백 만, 통신인구 50만 급속확산 4 file 박순백 2016.10.25 366
1383 아이들은 태어나는 건가? 6 file 박순백 2016.10.24 680
1382 자동차 언젠가 (또) 받힐 줄 알았다.^^; - Version 2 19 file 박순백 2016.10.22 15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