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담
2019.09.25 23:43

더 나은 피부를 위하여

profile
조회 수 133 추천 수 1 댓글 0

   eyedaq.png pella.png

 

 

더 나은 피부를 위하여 - 레이저(AGI) 시술을 받으러 덕소에 가다.^^

 

원래 난 피부가 좋은 편에 속하는 사람이지만 지난 2년간 피부가 어찌 그리 좋냐는 찬사를 많이 받게 되었다. 날 대면하면서부터 피부에 대한 얘기를 먼저 꺼내는 분들도 많다. 왤까?

 

집사람이 스킹을 하다 인대를 다쳐서 따라간 병원에서 생각지도 않게 피부 관리를 받은 후에 그렇게 됐다. 경기도 덕소 도심역(지하철역)의 피노키오 정형외과에서 들여놓은 피부 관리용의 AGI 레이저 치료를 한 덕분이다. 얼굴 톤이 밝아졌을 뿐만 아니라 작은 주름까지 개선되어 얼굴이 반반해졌다.

 

처음엔 '남자가 뭔 피부 관리?'란 생각을 하며 마뜩잖아 했는데 사람들의 내 얼굴 피부에 대한 찬사를 자주 받다보니 자신감은 물론 자존감까지 높아졌다. 처음엔 집사람이 피부 관리를 하러 가자고 할 때 마지못해 끌려갔지만 이젠 가자면 자발적으로 동행을 하게 되었다.^^; 지난 3월 이후 오늘 다시 피부 미용을 위한 레이저 치료를 받으러 갔다.

 

레이저 피부 관리의 원리는 간단하다. 레이저를 얼굴 표면에 쪼여 극미세한 상처를 내는 것이다. 그러면 피부는 자연적으로 그 상처를 치유하게 되는데 그 과정에서 피부가 재생되는 것이다. 얼굴의 작은 점 등은 레이저로 태워 없애고, 극미세의 핀 같은 레이저가 피부 표면에 파고들어 만들어진 상처가 아물어 새 살이 돋아나는 셈이다. 이런 몇 번의 과정을 거치면 피부는 아주 밝은 톤의 반반한 얼굴을 만들어주는데, 이 과정에서 피부의 구조 자체가 바람직하게 개선되고, 항노화가 진척되는 것이다.

 

연예인들을 만나다 보면 그들은 얼굴이 환하고 밝아 후광까지 비치는 듯한 느낌인데 그들이 꾸준한 피부 관리를 통해 그런 모습을 유지한다는 건 잘 알려진 사실이다. 뷰티 관련 산업이 번창하는 것은 그것이 우리의 삶의 질을 높여주는 것이기 때문이다.

 

거친 피부를 가졌거나 체형이 맘에 안 들어 고민하는 분들은 아래 정형외과를 찾아보시기 바란다.^^

 

피노키오 정형외과의원 홈페이지: 피노키오클리닉닷컴(www.pinocchioclinic.com/)

 

_DSC6175.jpg

- 피노키오정형외과의원의 김재희 원장님.

피노키오의 제페토 할아버지격인 김재희 원장님은 모든 스키 부상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하면서 대한스키지도자연맹(KSIA)의 의무이사 등 다양한 사회활동을 하는 분이다.

피노키오 정형외과의원 홈페이지: 피노키오클리닉닷컴( www.pinocchioclinic.com/ )

 

_DSC1442-960.jpg

- 지난 3월, 피노키오에서 AGI 레이저 피부 관리를 받고 난 직후의 내 얼굴 상태. 장소: 바이클로 일산점.

 

_DSC6165.jpg

- 피노키오클리닉닷컴( www.pinocchioclinic.com/ )의 레이저 및 충격파를 이용한 피부 관리, 체형 관리 이벤트

 

_DSC6170.jpg

- 오늘 피노키오에서 AGI 레이저 시술을 받은 직후의 모습이다. 이런 시술을 받은 후에는 절대 자외선을 쏘이지 않아야한다기에 선크림을 많이 바른 상태. 그러고도 마스크를 쓰는 것이 좋다기에 마스크까지...

얼굴은 레이저 시술을 받은 직후이기에 좀 붉게 충혈된 상태이다. 이 상태에서 하루가 지나면 얼굴에서는 미세하게 진물이 나와 그게 얼굴 전체를 덮게 된다. 그 때는 심한 세안을 하지 않아야 하고, 그런 상태로 이틀 정도 지나면 피부가 정상화된다.

그 직후의 얼굴 피부는 밝은 톤에 반반해 지고, 전체적으로 환한 기운이 돌게 된다.

 

_DSC6167.jpg

- 피노키오 정형외과의원 3층 유리문의 피노키오 로고.

 

_DSC6168.jpg

- 접수대 아래의 피노키오 로고타입.

 

_DSC6162.jpg

- 피노키오엔 진료실이 상당히 많다.

 

_DSC6174.jpg

- 김재희 원장님

스키어라면 다 알고 있는 덕소 도심역 길 건너편의 피노키오 정형외과의원.

피노키오의 제페토 할아버지격인 김재희 원장님은 모든 스키 부상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하면서 대한스키지도자연맹(KSIA)의 의무이사 등 다양한 사회활동을 하는 분이다. 남다른 선행으로 의료계와 지역에서 칭송을 받는 분이기도 하다. 근년에 이르러 피노키오는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분야에도 진출했다. 바로 뷰티(beauty) 관련 사업. 이제 피노키오는 피부 관리나 체형 관리의 메카로도 성장해 나가는 중이다. 

 

_DSC6179.jpg

- 진료 차트(?)를 보고 계시는 김재희 원장님. 

 

_DSC6166.jpg

- 병원 휴게실의 한 액자.

 

_DSC6178.jpg

- 김재희 원장님실 서가의 피노키오와 제페토 할아버지.

 

_DSC6176.jpg

- 역시 피노키오.

 

_DSC6163.jpg

- 김재희 원장님, 스키어.

 

_DSC6160.jpg

- 병원 로비의 멋진 유화.

[보라색 꿈으로]
by 이정순 박사(전 국대 알파인 스키어, 현 KSIA 국제위원장 김명종의 모친)

 

_DSC6161.jpg

- 원윤정 데몬의 스킹 모습이 병원 복도에 걸려있다. 원 데몬은 Dr. Spark의 조카.(친 여동생의 딸이다.) 

 

_DSC6164.jpg

- 데몬 중의 데몬 김준형 데몬의 사진이다.

김 데몬의 Pella Korea는 Dr. Spark의 자전거 져지/팬츠 스폰서이기도...^^ 반가워서 찍었다.

 

_DSC6171.jpg

- AGI 레이저 시술 직후의 Dr. Spark.

자외선을 쐬면 안 되므로 선크림을 많이 바른 후에 마스크까지... 이렇게 이틀 혹은 사흘 정도를 지나면 괜찮다. 그 후에 밝은 톤의 반반한 얼굴이 된다.


Interview on Mar 19, 2019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736 사는 얘기 재는 재로(Ashes to ashes) file 박순백 2019.10.18 93 0
2735 잡담 상가집에서 혹간 볼 수 있는 몰상식한(?) 분 하나 file 박순백 2019.10.18 214 0
2734 사는 얘기 생자필멸, 요양원 의사의 현명한 판단 6 file 박순백 2019.10.16 241 0
2733 사는 얘기 악연(惡緣)도 인연(因緣)이다. file 박순백 2019.10.13 197 0
2732 잡담 2019년 한글날 - 나의 각오 file 박순백 2019.10.10 126 0
2731 잡담 (박)예린이의 영화촬영장 방문과 파주 프로방스촌 앞 베로키오 카페 file 박순백 2019.10.10 98 0
2730 문화 오픈유어스토리지 사진전 - 2 file 박순백 2019.10.02 94 0
2729 문화 오픈유어스토리지 사진전 - 1 file 박순백 2019.10.02 113 0
2728 문화 [동영상 스케치] 2019 한성백제문화제 - 2019/09/27(금)~29(일) / 올림픽공원 file 박순백 2019.10.01 39 0
2727 잡담 2019 한성백제문화제 - 2019/09/27(금)~29(일) / 올림픽공원 file 박순백 2019.09.27 82 0
» 잡담 더 나은 피부를 위하여 file 박순백 2019.09.25 133 1
2725 잡담 (박)예린이의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TV CF file 박순백 2019.09.22 68 0
2724 단상 2019년 추석 - 여름의 끝에서 맞은 이른 추석(09/13) file 박순백 2019.09.22 59 0
2723 잡담 제11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참석 - 영화제엔 처음 가봤다.-_- file 박순백 2019.09.22 34 0
2722 잡담 스타벅스와 하워드 슐츠 - 진보주의의 네트워킹 회사 file 박순백 2019.09.18 126 2
2721 단상 다시 신해철 1 file MarkLee 2019.08.04 567 1
2720 단상 Canada Geese in American Summer file MarkLee 2019.08.02 127 0
2719 문화 외국인의 아리랑 file MarkLee 2019.07.17 200 1
2718 잡담 카페 1963 - 아침고요수목원으로 가는 길의 언덕배기에서 만난 깔끔한 카페 file 박순백 2019.07.10 401 0
2717 잡담 아침고요수목원(The Garden of Morning Calm), 두 번째 방문과 동영상 후기 file 박순백 2019.07.10 166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7 Next
/ 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