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사랑방, [전전] 사랑방, 딛고동, 천마산 리스트, 모글스키팀, 스타힐 모글러브, 박기호 칼럼, 골프 사랑방, 창고 V

잡담
2019.09.23 23:30

2019/09/23(월)의 일몰

profile
조회 수 186 추천 수 0 댓글 0

   eyedaq.png pella.png

 

 

2019/09/23(월)의 일몰

 

오늘의 일몰 시각은 6:28PM이었다.(구글에 "오늘 일몰"이라고 치면 그 시간이 표시된다.) 원래 오늘은 "노을이 좋은 노들섬"에 가서 일몰 사진을 찍으려 했다. 이유는 지난번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인한 노을이 좋았었기에 어제 지나간 태풍 "타파"의 영향이 있는 오늘의 일몰이 기대되었기 때문이다.

 

c_09.jpg

 

하지만 사무실에서 좀 늦게 출발을 했더니 강변북로가 많이 막힌다는 바람에 노들섬행을 포기했다. 대신 잠실의 헬기장 부근으로 가서 삼성동 쪽의 스카이라인 뒤로 보이는 노을을 찍어보기로 했다. 대략 이 때는 일몰 시각 6:28PM에서 40분여가 지난 시각이었다.

 

그 헬기장 부근은 한강시민공원의 일부이고, 그 바로 옆에 한강자전거도로가 있으며, 그 오른편이 한강이다. 언제 가도 아름다운 곳이라 거기서 보는 일몰도 괜찮으리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 부근 주차장에 차를 대고 보니 지대가 너무 낮다는 생각이 들었다. 시야가 트이지 않는 느낌.ㅜ.ㅜ 그래도 어쩌랴? 왔으니 카메라를 들이댔다. 가져간 카메라는 Sony α7 RIII.

 

사진을 찍고 보니 좋은 사진이 아니다.-_- 대개 눈에 익은 사진이면 그건 흔한 사진이고, 그래서 좋은 사진이 아니라 한다. 근데 찍은 사진들이 다 눈에 익다.ㅜ.ㅜ 내가 자전거를 타고 많이 달리던 길 옆이라 너무나도 친숙한 곳인데, 그래서인지 아주 흔한 사진으로 찍혔다.

 

그래도 어쩌랴? 일부러 가서 찍은 사진이니 그냥 포스팅하기로 한다. 나는 잠실 헬기장 부근에서 삼성동의 현대아이파크아파트(사진의 스카이라인에서 우뚝 선 두 개의 건물. 오른쪽에 건물 두 개가 겹쳐서 보이는데 아파트 총 3개 동이며, 이스트윙, 사우스윙, 웨스트윙으로 불린단다.) 뒤의 스카이라인을 겨냥했다.

 

사진 중 다섯 번째 사진은 내가 찍은 것이 아니다. 거의 같은 시각에 잠실 파크리오아파트 33층에서 베어스타운 기반 "눈사랑스키동호회" 소속의 전상희 씨가 집에서 찍어 보내준 사진이다. 워낙 높은 건물에서 찍은 사진이다보니 드론으로 찍은 듯한 모양이다.^^ 여기서도 중간 왼편 스카이라인에 위에서 언급한 현대아이파크아파트가 보이는 걸 알 수 있다.

 

"노을이 좋은 노들섬"에 일몰 시각에 맞춰 달려가 있었어야 했다.ㅜ.ㅜ 노들섬의 노을은 조선시대로부터 "용산8경"의 하나이다.

 

_DSC8452-960.jpg

- 한강시민공원의 헬기장 부근에서 본 삼성동 현대아이파크아파트.

2년전인 2017년 10월 30일에 배우 김주혁이 자동차 사고가 났을 때 이 아파트 하단에 부딪혀 사망했다. 김주혁은 당시 45세. 배우 고 김무성의 아들인 김주혁은 나는 물론 모든 한국인들이 좋아하던 배우였다. 그의 명복을 빈다.

 

_DSC8453-960.jpg

- 한강자전거도로가 왼편 하단에 보인다. 한강은 전처럼 말 없이 잔잔하게 흐른다.

 

_DSC8454-960.jpg

- 일몰 시각을 넘겨 해는 넘어갔다. 그 여명이 하늘을 붉게 물들이고 있다. 그래도 한강자전거도로를 달리는 라이더들의 모습은 잘 보인다.(맨눈으로는 이보다 훨씬 더 선명히 밝게 보였다.)

 

_DSC8459-960.jpg

- 한강자전거도로 화단에 심은 황화 코스모스가 어두워지는 가운데도 그 노랗고도 붉은 빛을 발한다.

 

park-rio-960.jpg

- 잠실 파크리오(ParkRio=River Park의 의미) 33층에서 찍은 풍경. 저녁 7:15PM의 내가 사진을 찍던 시각과 비슷한 시각에 찍은 것이다. 전상희 씨가 아이폰 7으로 찍었다. — 함께 있는 사람: 전상희, 장소: 잠실 파크리오 아파트

 

_DSC8467-960.jpg

- 하단 풀숲 중간의 희끗한 부분이 잠실 헬기장이다.

 

_DSC8471-960.jpg

- 카메라를 하늘로 향해 구름과 노을의 일부만 잡아봤다.

 

_DSC8470-960.jpg

- 황화 코스모스 뒤로 북동쪽의 하늘이 보인다. 오늘의 일몰은 석양 반대편까지는 물들이지 못 했다.

 

c_10.jpg

 

70663251_3075071829200524_3451660960035504128_n.jpg

- 모네의 그림.

 

_DSC8473-960.jpg

- 뒤를 돌아 동쪽으로 보이는 풍경이다. 롯데월드타워가 보인다. 그 아래 보이는 것은 한강자전거도로이다.

 

_DSC8451-960.jpg

- 처음 한강시민공원에 도착했을 때의 사진이다. 이 때만 해도 비교적 밝은 느낌이었는데...

 

_DSC8474-960.jpg

- 원래 저 차가 저런 색이 아니라 노란색에 약간 초록이 섞인 듯한 "Racing Yellow"란 색이다. 근데 넘어가는 해의 영향을 받아 미국식의 "Mellow Yellow" 색처럼 변해 버렸다. 익은 노랑색.

 

71372199_3075156779192029_7326767040750944256_n.jpg

- 영화 "Days Of Thunder" / Tom Cruise

우리말 제목은 "천둥의 나날들"
여기서 그는 "Mello Yello" 탄산음료 회사가 스폰서링하는 차를 탄다.

 

_DSC8479-960.jpg

- Mellow Yellow색으로 변한 Porsche color-Racing Yellow. 원래 살짝 덜익은 레몬색이어야하는데...^^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819 잡담 초컬릿을 먹다가 마크 지라델리(Marc Girardelli)가 생각나서... 1 file 박순백 2019.10.19 159 0
9818 잡담 [정보공유] 가성비 괜찮은 스노우보드헬멧 file 이반석 2019.10.16 394 0
9817 ▶◀ 애도 [부고] 고성애 박사님 모친상, 박순백 박사님 장모상 11 file 조민 2019.10.16 485 0
9816 사진 캐나다 스키장 제설 시작 ^^ ? 2 file 이광호 2019.09.29 810 0
9815 기사 기업 日 불매운동에 꺾인 데상트, ‘16년 연속 성장’ 타이틀 흔들 5 file 주영종 2019.09.24 1240 0
» 잡담 2019/09/23(월)의 일몰 file 박순백 2019.09.23 186 0
9813 잡담 Y세대 스키어, 혜림 file 박순백 2019.09.21 1166 3
9812 잡담 미국 스키어 Hogan Shin과의 만남과 링링이 몰고온 석양 2 file 박순백 2019.09.06 535 0
9811 동영상 [Cervinia in ITALY] 이탈리아 체르비니아 스키장 어떻게 올라가고 얼마나 걸릴까요? 4 김하영 2019.09.03 386 1
9810 단상 2019년 여름... 이제야 비로소... 박기호 2019.08.27 582 2
9809 잡담 국내산 스키복 브랜드, 펠리체 5 file 조일희 2019.08.19 1552 5
9808 기타 앵귤레이션과 인클러네이션에 관한 좋은 글 3 file 이광호 2019.08.18 1316 0
9807 동영상 뉴질랜드 스키영상입니다. 1 file 박준성 2019.08.11 868 4
9806 잡담 일본제품과 나 3 안길식 2019.08.10 995 5
9805 잡담 나는 진정한 친구 11 이정환 2019.08.09 744 6
9804 후기 초중급자의 피스랩 경험기(베어스타운 2019년 8월 초) 9 file 임성희 2019.08.07 1021 2
9803 동영상 [VLOG] 뉴질랜드 마운트 헛(Mt. Hutt) 스키장 3 file 박준성 2019.07.26 670 0
9802 정치/사회 올해는 일본제품 사지 맙시다 11 서민국 2019.07.26 1426 6
9801 잡담 2019년 여름, 피스랩을 다녀와서... 4 박기호 2019.07.24 1391 7
9800 잡담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스키용품 25 file 황세연 2019.07.17 3136 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91 Next
/ 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