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ragrance of History / 포토에세이 / Dr. Spark's Columns Home


조회 수 58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해가 기울어지는 오후 네 시가 넘어서면서부터 뚝방길에 먼지가 인다.

머리에 보퉁이를 이거나, 인생의 등짐을 진 이들의 귀가 행렬이 시작되는 것이다.

무거운 짐은 자식들에게 나누어 줄 옷가지와 함께 나눌 한 끼 끼니거리일지도 모른다.

 

마다가스카르는 수도를 제외하면 전깃불이 들어오지 않는 지역이 대부분이다.

그들은 해가 떨어지기 전 귀가를 서두른다. 달빛이 어둠을 은은하게 밝히고,

어둠이 달빛을 그윽하게 밝히는 저녁자리에 둘러앉기 위해서다.

 

 

사진 6-1200.jpg

 

 

마다가스카르에서 신화는 현재진행형이다. 사방이 신화적 공간이다.

과거는 빠르게 현재에 당도해 있고, 현재는 느리게 미래를 향해 가다가 어느 사이 과거와 동행한다.

이 뚝방길을 그들은 조상과 후손과 함께 걷는다. 가난해도 외롭지 않은 이유다.

 

- 마다가스카르 안타나나리보

 

 

?

  • ?
    2019.08.03 22:19
    과거와 현재 조상과 함께하는 글이 생각에 잠기게 하네요!!
  • profile
    고성애 2019.08.14 22:16
    정현아,
    사진 한 장 넣어라. 물음표가 뜨니 누군지 아나.^^*
    저 사진이 마다가스카르에 도착해서 찍은 첫 사진이야.
    우리네 뚝방길 모습과 너무 닮아 있어서 놀랐었다. 날이
    어두워져 가는데 실루엣이 눈에 들어오더라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 [ 글 36 ] 계림 흥평의 가마우지 낚시 newfile 고성애 2019.08.19 38
38 [ 글 35 ] 익숙함은 그리움이다 newfile 고성애 2019.08.19 23
37 34개의 작품 신소연 시인 2019.08.19 32
36 포토에세이집을 냅니다 9 file 고성애 2019.08.10 296
35 [ 글 34 ] 절규 updatefile 고성애 2019.08.03 123
34 [ 글 33 ] 앗, 누구세요 file 고성애 2019.08.03 85
33 [ 글 32 ] 바오밥 놀이터의 악동들 file 고성애 2019.08.02 83
» [ 글 31 ] 뚝방길 위의 사람들 2 file 고성애 2019.08.01 58
31 [ 글 30 ] 눈부신 빛 속의 바오밥나무 file 고성애 2019.08.01 56
30 [ 글 29 ] 명품 패션 감각 updatefile 고성애 2019.08.01 54
29 [ 글 28 ] 아, 이 눈망울 file 고성애 2019.07.29 119
28 [ 글 27 ] 학교에 다녀왔어요. file 고성애 2019.07.28 89
27 [ 글 26 ] 피아란초아의 광솔 파는 오누이 file 고성애 2019.07.26 123
26 [ 글 25 ] 계림 노적암 동굴의 '백조의 호수' file 고성애 2019.07.26 56
25 [ 글 24 ] 구름 위의 땅에서 생명이 자라다 file 고성애 2019.07.26 51
24 [ 글 23 ] 바나나잎 우산 file 고성애 2019.07.26 41
23 [ 글 22 ] 마다가스카르의 안타나나리보에 머물다 file 고성애 2019.07.26 38
22 [ 글 21 ] 이 망할 놈의 개망초 2 file 고성애 2019.07.26 41
21 [ 글 20 ] 자전거 탄 풍경 - 마다가스카르 file 고성애 2019.07.25 114
20 [ 글 19 ] 살아있는 날의 기쁨 file 고성애 2019.07.25 59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