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ragrance of History / 포토에세이 / Dr. Spark's Columns Home


조회 수 8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여행 7일 째, 마다가스카르의 모론다바에 다시 오다니 감개무량하다. 모론다바 바오밥 애비뉴로 가는 도중에 트리니티초등학교에 들렀다. 맞은편 들판에서 소들이 풀을 뜯고 아낙네들은 수확한 벼들의 쭉쟁이를 날리고 있는 모습이 평화로웠다.

 

아이들은 알곡을 고르고 있는 어머니 곁에서 놀이에 여념이 없다. 새들을 쫓아다니며 들판을 내달리기도 하고, 바오밥나무에 앉아 있는 새들을 날려보내기도 했다. 논둑에 앉아서 아이들과 이야기를 하며, 천진스런 마음 속으로 풍덩 빠져 한참을 놀았다. 순수한 아이들 표정은 오색 무지개 꿈을 꾸는 어린왕자들 같았다. 마다가스카르의 여행 중 가장 기억에 남는 편안한 시간이었다.

 

 

0H1A9422E2019-1200.jpg

 

 

이 사진은 마치 소년이 논둑에서 일하는 엄마에게 달려가며 “학교에 다녀왔어요.”하고 인사하는 것만 같다. 숙소로 돌아와 아이들과 함께 했던 감동의 시간이 궁금했다. 새벽이라 인터넷 사용하는 사람이 없어서인지 인터넷에 쉽게 접속되었다. 사진을 선별해서 글을 쓰는 마음이 설렜다. 잠이 오지 않아 추운 로비에 혼자 앉아 글을 올렸다.

 

마다가스카르는 전기와 물이 동시에 끊기기도 한다. 그 날은 새벽 3시부터 전기가 나갔고 물은 끊기지 않았다. 문명은 습관을 쉽게 바꿔 놓는다. 우리 일행은 물만 나와도 감사하다는 생각을 했다.

 

마다가스카르의 대지에 어느덧 가을빛이 내려앉고 있었다. 가을 알곡들이 누렇게 익어가기 전에 나는 다시 저 아이들을 만날 수 있을까.

 

- 마다가스카르 트리니티 초등학교 앞 바오밥나무 들판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 [ 글 36 ] 계림 흥평의 가마우지 낚시 newfile 고성애 2019.08.19 38
38 [ 글 35 ] 익숙함은 그리움이다 newfile 고성애 2019.08.19 23
37 34개의 작품 신소연 시인 2019.08.19 32
36 포토에세이집을 냅니다 9 file 고성애 2019.08.10 296
35 [ 글 34 ] 절규 updatefile 고성애 2019.08.03 123
34 [ 글 33 ] 앗, 누구세요 file 고성애 2019.08.03 85
33 [ 글 32 ] 바오밥 놀이터의 악동들 file 고성애 2019.08.02 83
32 [ 글 31 ] 뚝방길 위의 사람들 2 file 고성애 2019.08.01 58
31 [ 글 30 ] 눈부신 빛 속의 바오밥나무 file 고성애 2019.08.01 56
30 [ 글 29 ] 명품 패션 감각 updatefile 고성애 2019.08.01 54
29 [ 글 28 ] 아, 이 눈망울 file 고성애 2019.07.29 119
» [ 글 27 ] 학교에 다녀왔어요. file 고성애 2019.07.28 89
27 [ 글 26 ] 피아란초아의 광솔 파는 오누이 file 고성애 2019.07.26 123
26 [ 글 25 ] 계림 노적암 동굴의 '백조의 호수' file 고성애 2019.07.26 56
25 [ 글 24 ] 구름 위의 땅에서 생명이 자라다 file 고성애 2019.07.26 51
24 [ 글 23 ] 바나나잎 우산 file 고성애 2019.07.26 41
23 [ 글 22 ] 마다가스카르의 안타나나리보에 머물다 file 고성애 2019.07.26 38
22 [ 글 21 ] 이 망할 놈의 개망초 2 file 고성애 2019.07.26 41
21 [ 글 20 ] 자전거 탄 풍경 - 마다가스카르 file 고성애 2019.07.25 114
20 [ 글 19 ] 살아있는 날의 기쁨 file 고성애 2019.07.25 59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