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사랑방, [전전] 사랑방, 딛고동, 천마산 리스트, 모글스키팀, 스타힐 모글러브, 박기호 칼럼, 골프 사랑방, 창고 V

profile
조회 수 354 추천 수 1 댓글 0

 

겨울 이야기를 제외하고는 나머지 이야기들은 박순백 칼럼의 JIA/BBS 내의 박기호 칼럼에만 올렸였는데

박사님이 이곳 스키 사랑방에도 올리라고 말씀하셔서 다른 계절 이야기도 다시 올려봅니다.

 

99530E445D08550A26C990

"에이! 잘됐어..."

"에이! 잘됐다니까..."

 

그렇게 말하고서는

쓰러지 듯 주저 앉더라구...

 

서로 다른 사람이 만나 한 가정을 이루고는

각기 살아온 만큼 다시 함께 살아왔다.

 

'쉽지는... 않았을 거야...'

 

많이 달라서

서로 부딪치고 또 부딪쳤는데...

어느새 많이 닮아있더라.

 

삶에 힘들어 하는 것보다도

어쩐지 나를 닮아가고 있다는 것에 마음 더 쓰였는데...

 

그래도 이제 내 옆에 없다고 생각하니

먼저 떠난 그 사람이 더 다행이다싶더라.

오히려 남겨진 내가 더 안쓰러워 미치겠더라구.

 

그래서 그런 거야.

'잘됐다. 더 잘됐다'

이 지긋지긋한 삶에 차라리 내가 더 치이고 힘든 게 낫다.

 

텅빈 허전함, 문득한 외로움...

결국엔 짙은 슬픔.

(봄이 솟구친 날, 어느 연민 가득한 병실에서...)

 

998CA4435D0896D033D6B4

결국엔... 그 누구라도 내 곁을 떠나간다는 것.

그래서 더 연민 가득한 세상이고

그래서 더 보다듬어야 할 이유인 듯 싶어요.

저도 요즘 연민 가득한 세상에 살고 있음에

가슴 사무침을 어떻게든 견뎌내고 있습니다.

 

99FDA43B5D08AB641B9E43

"인생 그 자체로는 불행한 것이라고 생각해"

"조금 덜 불행해지려고 우리는 열심히 노력하며 살아가고 있는 거야"

 

나는 고개를 끄덕인다.

 

숨만 쉬고 있기에는 늘상 허기가 지고

그 굶주림으로 인해 무언가를 찾아다녀야 하며

또한 꾸역꾸역 채워 넣어야 하는 것이 삶이기에...

늘 근원적 결핍으로부터의 자유로움이 있을 수 없다는 자괴감.

 

우린 행복해지려는 행위의 일상이 아니라

덜 불행해지기 위해서 지독한 갈증에 목말라하고 있다는 것을...

 

바싹 마른 네잎 클로버를 바라보다...

그 행운도 말라버리지나 않았으면...

 

996B623F5D08A283269FB2

아무리 그렇다 할지라도...

조금 불행하다고 해서 

스스로를 미워하지 말고

스스로를 애틋하게 안쓰럽게 연민 가득 채웠으면 좋겠습니다.

 

99AD563E5D036D59015086

꽃 구경을 간다는 것이...

결국엔 추억을 둘러보게 된 것.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

 

99A48F385D036D9003B33C

변한 것이 너무 많았지만

아직도 그대로 인 것도 있어서 반갑기도 했고...

(경희대 문리대의 벽화 '청년') 

 

99142F365D036FB9133CD8

 

99C02E355D036E0B333EF0

봄을 '찾음'에 조금 늦었음을 목련이 살며시 귀뜸했고

 

998BF23F5D036E99299617

평온을 '구함'엔 너무 성급했음을 벚꽃이 야단했다.

 

997E983C5D036F28360A0B

공간은 점점 사라졌음에도

추억은 그 빈틈 사이사이에 콕 박혀서

나를 온전히 기다렸다.

 

991EE8395D08A5550C2BA9

늘 노심초사하게 만드는 사람은 따로 있다니까...

 

곰곰히 생각해보면...

매사에 기대에 못 미치고 툭하면 사고나 치는 녀석들보다는

오히려 걱정 하나도 할 필요가 없어 보이는 녀석이 더 신경쓰일 때가 있는데

그런 녀석은 한 번 넘어지거나 무너지면 일어서지 못 할 정도로 처참히 쓰러져 버리기 때문이야.

 

지금 와서 깨달은 건데

잘 살아남으려면...

잘 해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잘 넘어지고 잘 일어나는 법을 배우는 것이

더 먼저인 듯 싶다.

 

99C989495D08BF82073F45

너의 과거를 돌려보고

너의 현재를 돌봐주고

너의 미래를 둘러보았다.

너와 함께...

 

너를 대신해 흘려버린 과거의 편린을 공들여 맞춰주고

너를 대신해 빠져버린 현재의 고난을 성심껏 다독였고

너를 대신해 놓칠 듯한 미래의 희망을 신에게 기도했다.

 

내 평생...

누군가를 이렇게까지 지켜준 적이 있었던가?

고민도 없었고

주저함도 없었고

힘듬도 없었다.

 

너만 웃어준다면...

그러면 된 것이다...

그것만으로 나는 행복했다... 

 

995DEE4C5D08C0B60B87F4

"그렇게 해줘봤자... 몰라요. 그 사람은..."

 

"몰라도 괜찮아요. 그 사람만 괜찮다면..."

.

.

.

"그 사람... 많이 힘들어하지 않았다네요"

 

"그래요? 그럼 정말 다행이다..."

 

99AB60345D036CD2387B97

'너무' 잘 하려고 하지마.

그냥 잘 하려고만 노력해.

 

너는...

지금 잘 해내고 있어.

 

99ACC0375D08A5C005C87E

정말 오랫동안 해오셨네요!

 

아니요. 충분하지 않아요.

아직도 해내야할 것들이 너무 많아요.

그래서 오랫동안 더 잘 해보고 싶어요...

 

정말 오랫동안 함께 하셨네요!

 

아니요. 충분치 않아요.

아직도 함께 나눌 것들이 너무 많이 남아있어요.

그래서 오랫동안 더 함께 하고 싶어요.

 

이런게 사랑인가보다.

유한하기에 그래서 더욱 바래본다.

 

'그 후로도 오랫동안...'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816 사진 캐나다 스키장 제설 시작 ^^ ? 2 file 이광호 2019.09.29 702 0
9815 기사 기업 日 불매운동에 꺾인 데상트, ‘16년 연속 성장’ 타이틀 흔들 4 file 주영종 2019.09.24 1136 0
9814 잡담 2019/09/23(월)의 일몰 file 박순백 2019.09.23 172 0
9813 잡담 Y세대 스키어, 혜림 file 박순백 2019.09.21 1081 3
9812 잡담 미국 스키어 Hogan Shin과의 만남과 링링이 몰고온 석양 2 file 박순백 2019.09.06 520 0
9811 동영상 [Cervinia in ITALY] 이탈리아 체르비니아 스키장 어떻게 올라가고 얼마나 걸릴까요? 4 김하영 2019.09.03 370 1
9810 단상 2019년 여름... 이제야 비로소... 박기호 2019.08.27 580 2
9809 잡담 국내산 스키복 브랜드, 펠리체 5 file 조일희 2019.08.19 1518 5
9808 기타 앵귤레이션과 인클러네이션에 관한 좋은 글 3 file 이광호 2019.08.18 1307 0
9807 동영상 뉴질랜드 스키영상입니다. 1 file 박준성 2019.08.11 855 4
9806 잡담 일본제품과 나 3 안길식 2019.08.10 982 5
9805 잡담 나는 진정한 친구 11 이정환 2019.08.09 741 6
9804 후기 초중급자의 피스랩 경험기(베어스타운 2019년 8월 초) 9 file 임성희 2019.08.07 1017 2
9803 동영상 [VLOG] 뉴질랜드 마운트 헛(Mt. Hutt) 스키장 3 file 박준성 2019.07.26 670 0
9802 정치/사회 올해는 일본제품 사지 맙시다 11 서민국 2019.07.26 1409 6
9801 잡담 2019년 여름, 피스랩을 다녀와서... 4 박기호 2019.07.24 1388 7
9800 잡담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스키용품 25 file 황세연 2019.07.17 3115 6
9799 잡담 다시 검단산에... file 박순백 2019.06.30 505 0
9798 잡담 검단산 트레킹 - 산을 찾다! file 박순백 2019.06.26 398 0
9797 잡담 해외 스키통 오재선 강사를 만남. file 박순백 2019.06.22 743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91 Next
/ 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