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189 추천 수 0 댓글 0

eyedaq.png pella.png

 

원래 이 란이 맛집 탐방에 관한 글을 올리는 곳은 아닙니다만, 2019/05/23(목)에 들렀던 맛집 얘기를 한 번 하겠습니다.^^ 옹진군의 신시모도 3도를 자전거 여행을 한다는 테마를 가지고 홍보 영상을 촬영하던 날에 들른 음식점입니다. 옹진군과 바이클로의 협력 하에 (주)에이팩스컴즈에서 영상 촬영을 진행했는데 이 때 들른 음식점이나 숙소(펜션) 등이 아주 맘에 드는 곳들만 있었습니다.

어찌보면 그 이유는 당연한 것이지요. 옹진군에서 두 개의 다리로 연결된 이 세 개의 섬은 차로 돌기엔 너무 작습니다. 신시모도와 그 옆의 장봉도를 다 합쳐도 강화도 옆 석모도의 크기보다도 작으니까요.(신시모도 3도엔 주유소도 없을 정도입니다.-_-) 그러니 이런 곳에서는 자전거 여행 만큼 적당한 레저 수단이 없다고 봐도 과언이 아닌 것이지요. 그런 이유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자전거 체인인 바이클로가 이 홍보 프로젝트에 끼어든 것입니다. 

이른 아침부터 신시모도의 멋진 사이트 몇 군데서 촬영을 한 후에 신도의 맛집이라는 한 식당으로 갔습니다. 촬영을 담당한 홍보회사에서 이곳은 옹진군에서 추천한 맛집이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옹진군 섬마을의 음식은 어떤지 궁금해 하면서 그곳에 갔습니다. 

 

doae013.jpg

 

도애(島愛)란 이름을 가진 곳이었습니다. 간판에 빨간색으로 "도애"라 쓰고, 그 의미를 조그맣게 "섬사랑"이라고 적어주었더군요. 

 

doae017.jpg

- 이렇게 2층으로 지은 식당이자 펜션이었습니다. 

 

doae023.jpg

 

doae032.jpg

- 식당으로 향하는 문이 의외로 철문으로 되어 있는데... 좌우에 작은 현판들이 걸려 있습니다. 

 

doae030.jpg

- 2012년에 옹진군이 지정한 "토속음식점"이면서 동시에 2017년에 옹진군이 지정한 "맛있는 집"이네요. 

 

doae018.jpg

- 아래 층은 식당이고, 2층은 펜션으로 사용되고 있었습니다. 

 

doae020.jpg

- 건물 앞엔 작은 수영장이 있는 걸 보면 여긴 가족 여행을 위한 펜션인 듯합니다. 수영장 옆엔 비교적 넓은 데크가 있고, 거기 테이블과 의자들이 놓여있습니다. 

 

doae021.jpg

- 이런 매달린 스윙의자도 있습니다. 재미있겠네요. 

 

doae021-2.jpg

- 당시의 촬영 모델 중 한 분인 서연주 양이 벌써 스윙 의자에 앉아 아이처럼 즐거워합니다.^^ 

 

doae022.jpg

- 데크 중간의 나무 밑둥엔 이런 꽃들도 심어놓았고...

 

doae024.jpg

- 데크에서 서남쪽을 바라보면 주변의 농토는 물론 멀리 바다와 섬이 보입니다. 펜션 2층에서 내다보면 경치가 더 좋을 듯합니다. 

 

이젠 식당으로 들어서 보시지요. 점심에 들른 이 맛집은 "점심 특선" 메뉴가 따로 있더군요. 저희는 여기서 간장 게장, 밴뎅이 무침, 병어 조림 등을 주문했습니다. 

 

doae028.jpg

 

전 주문한 모든 메뉴를 조금씩 맛을 봤는데 정말 맛집으로 불려 손색이 없는 식당이었습니다. 깔끔한 반찬들이 곁들여 나왔고, 주문한 메뉴는 어찌나 간이 잘 되어 있는지 첫 술에서부터 감탄이 나올 지경이었습니다. 촬영팀과 관계자들 모두가 한 목소리로 맛있다는 얘길했습니다.^^ 

 

이날은 "두 여자의 우정 여행"을 주제로 한 촬영이 있었고, 자전거를 타고 섬을 일주하며 힐링을 하는 두 젊은 처자가 점심을 먹으러 도애를 찾는다는 컨셉의 촬영을 했습니다. 바로 아래와 같은 장면이 담겨있는... 

 

doae003.JPG

- 모델 김정민 양(왼편)이 먼저 첫 술을 뜨는 모습이 담겨있고, 오른편의 서연주 양은 그걸 지켜보고 있습니다. 

 

이들이 선택한 메뉴는 점심 특선의 병어 조림입니다.^^ 디테일이 살아있는 메뉴 선택이지요. 

 

doae007.jpg

- 이렇게 촬영이 진행되었는데... 

 

이 때 나온 메뉴에 곁들여진 깔끔한 반찬들은 아래와 같은 것들입니다. 대개 척 보면 알 수 있는 그런 반찬들입니다. 이게 보기에도 아주 깔끔하고, 또 식욕을 부르는 모양새입니다. 

 

doae025.jpg

- 김치도 있고, 샐러드도 있고, 간장새우에 견과가 든 멸치조림에 감자채볶음과 해초무침이 보입니다. 

 

doae025-1.jpg

- 머위 무침, 오이장아찌, 브로콜리, 바지락젓, 호박볶음, 새우를 곁들인 고추조림 등이 보입니다. 

 

doae037.jpg

- 간장 새우인데 이건 어찌나 살이 많고, 적당한 간으로 만들어졌는지... 저 간장만 떠먹어도 맛이 있더군요. 

 

doae036.jpg

- 머위대를 삶아 무친 것인데 이것도 별미. 

 

doae038.jpg

- 건파래라고 들은 것 같은데 역시 적당한 간에 깨를 뿌려놓아 고소한 맛이 일품입니다. 

 

doae039.jpg

- 바지락젓입니다. 근데 젓갈류를 먹으며 신선하다는 느낌을 받았지요. 그런 건 흔치 않은 일이었습니다. 

 

그리고 주메뉴인 병어 조림. 이건 국물에서 얼큰달큰한 맛이 동시에 나는데 그 단맛이 익은 양파를 먹을 때 더 도드라졌습니다. 그리고 송송 썰어넣은 고추는 얼큰한 맛의 진원지였습니다.(물론 섬의 짠바람과 강한 햇볕을 받으며 자란 신선한 고추로 만든 고춧가루도...) 병어는 의외로 통통한 놈이 그 맛이 어찌나 담백한지... 담백한 살을 젓갈로 떼어내 얼큰달큰한 조림국물에 살짝 담갔다 먹었는데 병어를 처음 먹어본 게 아님에도 불구하고 전에 없던 맛처럼 느껴졌습니다. 

 

doae026.jpg

 

- 역시 이런 조림에는 무가 들어가야 시원한 맛이 되지요. 국자로 떠올리는 국물과 함께 기막히게 맛이 밴 무에는 송송 썰어넣은 고추와 파가 그 맛을 더합니다. 

 

doae035.jpg

 

doae034.jpg

- 모두가 섬에서 난 농산물과 해산물입니다. 청정의 자연에서 온 먹을 거리라서인지 그 맛은 미각에서만 느껴진 것이 아니라 그 자연에서 받은 기운과 힐링된 정신 등을 통해 더더욱 고양된 것 같았습니다. 식당에서 밥을 먹을 때 무엇보다도 중요한 건 "밥" 그 자체입니다. 그래서 병어 조림을 메뉴로 먹었다고 해도 우린 "밥을 먹었다."고 하는 것이겠지요? 그 밥이 아주 잘 지어진 밥이었습니다. 뭐 하나 모자람이 없는 그런 밥이었습니다. 

 

doae033.jpg

- 하아....... 잊혀지기 쉽지 않을 옹진군의 맛!!!

 

주인장 두 분은 부부이신데 두 분의 손발이 어찌나 잘 맞으시던지... 그리고 그 손맛은 사모님으로부터 나오는 것인데 그 부군의 도애 맛집의 음식맛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하셨습니다. 다른 손님 두 분이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들은 얘기라며 메뉴를 줄여 그 맛에 집중하라는 조언을 했습니다. 그랬더니 주인장의 말씀이...

"우린 계속 메뉴를 개발합니다. 남들이 메뉴를 줄이라고 하지만 아 그걸 찾는 단골손님들이 있는데 어떻게 줄여요? 손님이 왕인데... 손님이 원하면 내드려야죠. 이게 새 메뉴로 개발한 건데 이것도 드셔보세요."사시면서 오히려 다른 메뉴를 가져다 선을 보입니다.^^ 그 역시 떠먹어 보니 맛이 있습니다. 바지락을 된장국이 아닌 고추장국으로 만든 것이었는데... 

 

그래서 도애의 주 메뉴판을 봤더니만... 어휴, 웬 메뉴가 저렇게 많은지...^^ 그게 다 손님을 위한 배려라는 것이었습니다. 

 

doae027.jpg

 

그리고 이 집은 후식으로 내놓은 것이 식혜입니다. 큰 동이에 식혜를 한 가득 담아놓고 손님이 맘 대로 퍼서 마실 수 있게 하고 있었습니다. 냉동된 얼음이 풀어져 이가 시릴 정도로 찬 식혜는 더위에 수고한 모든 사람들이 다 좋아한 음료였습니다. 

 

doae042.jpg

 

제가 맛을 본 간장 게장, 밴뎅이 무침, 병어 조림 등 모두가 훌륭한 맛을 지니고 있었습니다. 아마 위 메뉴의 모든 게 다 맛이 있을 것이란 생각이 듭니다. 오죽하면 제가 이렇게 추천을 하겠습니까? 우리 팀이 이 집도 두 군데 식당에서 밥을 먹었습니다. 근데 다른 식당들 역시 군청에서 소개한 식당들이라 그 맛이 훌륭했던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하나의 칼럼을 통해서 소개하고픈 한 집을 꼽으라면 바로 이 집 "도애"입니다. 섬을 사랑하는 두 분이 만들어낸 아름다운 음식이 바로 도애의 다양한 메뉴라 생각됩니다. 영종도의 삼목선착장에서 페리를 타면 십 분도 안 걸려서 신시모도 선착장에 도달하고, 거기서 십여 분 달리면 닿을 수 있는 곳이 바로 이 도애입니다. 여름에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마음과 몸을 쉴 수 있는 펜션까지 있는 곳. 주인장들(최화영, 김미영 부부)의 푸근한 마음과 자부심이 담긴 음식을 경험해 보시기 바랍니다.

 

연락처는 아래에...

 

doae045.jpg

 

doae044.jpg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19 라이딩 후기 [동영상] 2019/06/12 수, 펀라이딩스쿨 야간 라이딩 file 박순백 2019.06.14 167
» 잡담 신시모도 자전거 여행 중 들를 만한 맛집-도애(島愛/섬사랑) file 박순백 2019.06.12 189
1617 잡담 한 마리 야수 같기도 하다가 카리스마가 등등한 사람이기도 하다가 어린아이 같은 천진난만한 모습까지... file 박순백 2019.06.01 343
1616 잡담 신도에서의 (두 여자의) 우정 여행 file 박순백 2019.06.01 237
1615 잡담 장봉도 백팩킹 커플 file 박순백 2019.06.01 195
1614 잡담 [2019-05-24] 장봉도 1박 후의 일정들 file 박순백 2019.05.31 107
1613 잡담 [2019-05-24] 장봉도의 조나탄 리빙스톤 시걸 file 박순백 2019.05.31 96
1612 후기 자전거 타다 한 번 가 볼 만한 옹진군 시도 수기해변의 카페 솔향 2 file 박순백 2019.05.29 250
1611 [04/29, 월] 일산까지의 라이딩 4 file 박순백 2019.05.07 386
1610 잡담 [04/27 토] 헷갈리는 평화누리길을 다시 파악해보고자 한 번 더 라이딩을... 4 file 박순백 2019.04.27 367
1609 잡담 [04/22 월] 한강자전거도로-고양 평화누리길을 거쳐 일산까지 라이딩을.... - 오랜만에 펑크 패치도...^^; file 박순백 2019.04.23 173
1608 지름신 강림 오늘 헬멧 하나 질렀네요 ㅎㅎㅎㅎ 1 오하람 2019.03.26 449
1607 잡담 로드(사이클) 여신을 꿈꾸는 자전거 초짜의 네 번째 라이딩 to 양수리(70km 라이딩 시의 화보) 3 file 박순백 2019.03.18 1072
1606 잡담 로드(사이클) 여신을 꿈꾸는 자전거 초짜의 세 번째 야간 라이딩 to 팔당댐 file 박순백 2019.03.18 269
1605 잡담 로드(사이클) 여신을 꿈꾸는 자전거 초짜의 첫 남산 업힐 file 박순백 2019.03.18 407
1604 사진 자전거 초짜, 로드(사이클) 여신을 꿈꾸다! - 1 3 file 박순백 2019.03.10 666
1603 사진 자전거 초짜, 로드(사이클) 여신을 꿈꾸다! - 2 2 file 박순백 2019.03.10 742
1602 잡담 로드(사이클) 여신을 꿈꾸는 자전거 초짜의 첫 야간 라이딩 to 반미니 file 박순백 2019.03.18 301
1601 잡담 자전거 시즌 오픈 file 이상원 2019.03.18 140
1600 잡담 춘천시체육회의 희망을 보다. file 이민규 2019.03.04 19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1 Next
/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