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9.06.04 20:51

장소는 추억이다.

조회 수 27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장소는 추억이다. 아픈 추억으로 인해 다시 가고 싶지 않았던 곳에 갔다.(05/23 Thu) 억지로 기억을 떠올리지 않아도 됐다. 그 장소가 많이 변해있어서 거긴 이미 추억의 장소가 아니었다.

 

새로 생긴 인천공항에 가보고 싶다고 해서 딸과 둘이 2인승 차의 지붕까지 열고 신나게 달려가다가 들렀던 곳. 2중의 영종대교 아래 도로를 달리다 들를 수 있는, 영종대교 완성을 기념하는 기념관과 전망대가 있는 그 휴게소. 벤딩 머신에서 음료를 뽑으려는데 그 애는 못 보던 콜라가 있다며 그걸 마시겠다고 했다. 당시에 출시된 815 콜라였다.

 

우린 인천공항에 들렀고, 돌아오는 길에 삼목선착장에 들러 페리에 차를 싣고, 신시모도(연결된 세 섬-신도, 시도, 모도)를 향했다. 세 섬 구석구석을 차로 돌았다.

 

벌써 18년 전의 일. 그 며칠 후 먼저 떠난 스무 살의 그 애. 곁에 있었더라면 마흔을 바라봤을...

61721107_2777079418999768_8247307707720138752_n.jpg

추억이 아파 우는 아빠는 함께 영종대교를 바라보던 그 장소에 가지 못 했고, 그 아름답던 신시모도는 생각만으로도 괴로운 장소가 되어 버렸다. 얼마전 옹진군청 홍보영상 촬영 관계로 두 장소에 갈 일이 생겼을 때 난 가기로 했다. 내 자신을 시험해 보고 싶었다. 가서 또 한 번 깨달았다. 역시 세월은 모든 걸 치유한다는 사실을...

 

휴게소에서는 차분한 마음으로 영종대교를 바라봤고, 벤딩 머신이 있던 자리가 어떻게 변했는가를 천천히 살펴봤다. 요동치지 않는 가슴에 감사했고, 무자비하게(?) 한 방향으로만 흘러간 세월에 감사했다.

 

그리고 들른 신,시,모도의 풍광은 아름다웠고, 그날의 햇살은 맑았다.(내가 신시모도에 대한 최근의 글에서 그 섬들을 "치유"로 호칭했던 이유이다. 세월과 함께 그 섬들은 더 아름다워졌고 그간에 치유된 나를 즐겁게 했던 것이다.) 거길 제니가 아닌 또하나의 예쁜 딸(셋째 일산딸)과 함께 갔기에 위로받을 수 있었는지도 모른다.

 

사랑했고, 사랑한다, 내 딸, 지연이(Jenny).

 

61748923_2777671352273908_1092594303772917760_n.jpg

 

#My_Lovely_Jenny https://bit.ly/2QJnMAh #Jenny #The_Spot #815_Cola#Memorial_Hall

 

 

62017008_2777007392340304_2866939443728613376_n.jpg

- 영종대교 완성을 기념하는 기념관이 있는 휴게소에 도착했을 때 동쪽 하늘에 해가 떠오르기 시작했다. 아마도 6시가 조금 못 되었을 때일 것이다.

 

61920710_2777007592340284_2848257212164341760_n.jpg

- 새벽 다섯 시에 떠나온 길. 영종대교 휴게소는 새벽 바람이 찼고, 해는 서서히 떠오르고 있다.

 

61780011_2777007472340296_4898235288544870400_n.jpg

- 전엔 이렇게 큰 건물은 아니었던 것 같은데, 이곳을 영종대교 휴게소라고 하는구나... 인천대교가 아니었나?^^;

 

61795830_2777007459006964_3488909338787971072_n.jpg

- 딸 지연이와 함께 완성된 지 오래지 않은 영종대교를 바라보던 그곳엔 이런 엽서 액자 같은 뷰포인트가 생겼다.

 

61691280_2777007555673621_2722435208925151232_n.jpg

- 갓 출시된 815 콜라를 마시며 바라보던 그 다리.

 

62148193_2777007429006967_2452718598540492800_n.jpg

- 산천과 마찬가지로 랜드마크가 된 지형지물도 전과 다름이 없다. 그조차도 변치 않는구나.

 

62117500_2777007609006949_1942292392887451648_n.jpg

- 영종대교 휴게소의 커다란 조형물. 전에 없던 조형물이다. 이 조형물에 대한 안내판이 있어서 그걸 읽어보았음에도 그 내용이 생각나지 않는 걸 보면...^^; 내가 그로부터 별 의미를 찾지 못 했던 것 같다.

 

62066205_2777127668994943_459746287344943104_n.jpg

- 일산딸 정미니. 모도, 글자 조형물 앞에서... — 함께 있는 사람: 김정민, 장소: 인천 신도,시도,모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 장소는 추억이다. file 박순백 2019.06.04 278
137 생자필멸이라지만 산 자들은... 1 file 박순백 2016.07.22 841
136 오늘, 정말 그 아이가 보고싶다. 6 file 박순백 2016.07.18 1213
135 광표가 찍은 2001.6.17의 사진들 3 file 박순백 2016.05.24 919
134 두 제니의 만남 23 file 박순백 2016.04.25 1587
133 오해^^ 박순백 2006.04.26 4616
132 어제 일요일에 그곳에 갔다. 박순백 2006.04.17 3642
131 96년 Kosa가 Jane에게... 박순백 2006.03.30 3151
130 잠든 연이를 옮기고... 박순백 2006.03.27 3653
129 오늘, 지연이 생일 file 박순백 2006.02.02 2400
128 해 줄 수 없는 일 박순백 2005.10.17 3762
127 언제나 그렇듯이 특별한 날엔... 박순백 2005.07.22 3902
126 [고성애] '어느 뉴펀들랜드 개의 묘비명'을 보며... 박순백 2004.08.05 5058
125 혜성처럼... file 박순백 2004.06.14 8238
124 오늘, 4월 22일 우리의 결혼 기념일 박순백 2004.04.22 7833
123 살다 보면 후회도 있다. 박순백 2004.03.15 4570
122 오늘 네 생일 박순백 2004.02.02 5417
121 다시 죠지 윈스턴 1 박순백 2003.11.08 5320
120 가슴에 묻는다는 게... 박순백 2003.08.07 6893
119 감자 프라이 박순백 2003.07.16 529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