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사랑방, [전전] 사랑방, 딛고동, 천마산 리스트, 모글스키팀, 스타힐 모글러브, 박기호 칼럼, 골프 사랑방, 창고 V

profile
조회 수 931 추천 수 4 댓글 0

감동의 시간을 글로 표현하기가 힘들지만 천천히 적어 내려가겠습니다 

 

이 모임을 "재미 시니어 스키 사랑모임"이라고 명명한 지 약 2달이 흘렀습니다. 오시겠다는 분은 여러분이었는데 결국 몇 분은 사정상 참석지 못 하고 10명만 모였습니다. 

일기예보가 마음을 흔들어 놓았습니다. 때아닌 비 예보. 80%의 비가 온다는 일기예보때문이었지요.

17일 전날 비가 아닌 10인치의 눈이 upper mountain에는 허벅지 까지 내리고 아침에는 Blue sky였습니다. 와 !!! 소리가 자동적으로 ...였습니다 

다들 오신 분은 동부와 서북부와 남가주에서 오셨습니다 

미리 2틀전에 두가정이 와서 몸도 풀기도 하였지요 

20190518_080123.jpg

한분 한분 소개 보다는 전체적으로 71-77세 이십니다 아침 7시30분에 시작한 스킹이 오후 2시 30분에 마쳤는데도 힘들어 하실줄 몰라셨습니다 

아마 기분이 너무 좋으셔셔 그러신것 같았습니다 

한분은 오랜시간을 스키를 타셔도 강습 한번 받지 않으시고 스키가 좋아서 타셨는데 이번 행사를 한달동안 손꼽아 기다리셨다는 것입니다 

너무 기뻐 하시었습니다 

새로운 강습이라기 보다는 지난 것을 약간 교정해 드리는 식으로 두 PSIA 강사가 팁을 드렸습니다 

너무 좋아 하시는 것 입니다 평생 타선 스키를 어떻게 바꿀수가 있겠어요 그러나 본인 바꾸시겠다면 금방 효과가 있다고 말씀 드렸더니 너무나도 놀라운 효과를 보셨어요 

20190518_081528.jpg

스키가 그렇게 재미 있으시다는 것입니다 또 한 여자분은 (72세)이렇게 쉬운 스키강습을 통하여 시니어들에게도 더욱 알리시겠다고 하였습니다 

너무 재미 있는것은 이분은 모든 운동을 싫어 하지만 스키는 재미있다는 것입니다 자기 친구들은 모두 골프 자기 혼자만 스키에 폭 빠지 있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바로 리쳐드 씨 때문이라고 저를 올려 주시더군요 

20190518_105325.jpg

역시 미국에서 배운스키가 너무 쉽고 재미난것을 말씀 하시는 차 선생님(77세) 

20190518_105417.jpg

동부의 빙판 스키에서 서부의 파우더 스키에 폭 빠져 계신 두분 스키의 새로운 인생의 장을 쓰고 계십니다 스키를 그만 둘려고 하시었는데  

재미 시니어 스키 모임에서 새로운 스키에 입문을 하시게 되어서 IKON pass를 구입하시고 다시 맘모스로 날아 오신분 입니다 

두분의 스키 의 변화는 두번의 강습으로 모든것을 다 변화되었습니다 둘째날 파우더 스킹을 처음 맛보면서 홀딱 빠져 버리셨습니다 

당장 부츠도 바꾸시고 스키도 역시 바꾸셨습니다 와! 대단하십니다 파우더 스키라고 안사시고 올 마운틴으로 ..

그리고 동부로 돌아가시는것 포기 하시고 4일을 파우더를 더 타시겠다고 맘모스에 ...

20190518_105445.jpg

그렇게 안되던 Seat Back 을 하루에 교정이 되셨습니다 Women's 스키 강습을 받고도 잘 되지 않았던 Seat Back이 이젠 끝이라시고 다음날 파우더 연습을 얼마나 하시는지 그간 Seat Back으로 파우더에 전혀 들어 가질 못하던 것을 이젠 파우더의 부드러운 맛을 ...20190518_105556.jpg

미국 PSIA Level 2에 합격하신 Mr Joo .참석하시어서 젊은 오빠로 최고의 인기 였습니다 이분은 스키 지식은 최고로 공부하신 분입니다 저보다 더 많은 스키 책을 보시고 공부 하신 학구파 이십니다 대학때부터 스키를 타셨는데 올해 52세 로 스키 공부에 열정파 이십니다 

새로운 아이디어 뱅크로서 앞으로 기대 되는 스키 강사 입니다 영어와 한국어 100%로서 미국 장애자 스키 훈련을 오랜시간을 도와 주시는 참 보기 좋은 봉사자 이십니다 

20190519_072200.jpg

저는 이번 재미 시니어 스키 모임을 마치면서 저의 어깨에 더 무거운 짐을 지게 되었습니다 눈이 펑펑 쏟아지는 때에 그냥 눈속에 벌떡 누우면서 기뻐 하시는 분들을 보고 마음이 기뻣 습니다 한분은 이곳에 오기 위해서 동부에서 자동차로 4일을 운전 하고 오시고 스키가 좋아서 새벽 부터 일어나시어서 다리 준비 운동하시고 제 차에 눈까지 깨끗이 치워 주시는 모습 

한분은 앞으로 시니어 스키어들을 위해서 자동차를 Teser 를 예약 하시었다가 기다리는 중에 취소 하시고 Subaru Outback 으로 바꾸신것 

한분은 앞으로 스키를 잘 타기 위해서 부츠에 인솔 까지 스키도 바꾸신분 

한분은 나이가 들어서 색깔이 밝은 것으로 바꾸어야 겠다고 스키복을 구입하신분 

한분은 스키를 좀더 잘 타기 위해서 자전거로 하체 체력단련을 하신분 

저는 할말을 잊어 버렷습니다 

그 나이에 어린 아이처럼 말입니다 

저는 비디오를 가지고 다니면서 촬영을 했습니다 그것으로 저녁에 비디오 보면서 스키 교정을 하시는데 장장 3시간을 꼬박 앉아서 보신 것을 보았습니다 

20190519_082048.jpg

 

저는 장비도 잘 모르고 좋은 것도 잘 모르지만 오직 스키 가르치는 것만 좋아해서 멋도 모르고 있는 그대로 평범한 스키 강사 라고 했더니 너무 좋아하시드군요 

저는 스키가르침에는 욕심이있어서 요즘도 초보자의 마음으로 스키 공부를 하고 있고요 어떻게 하면 쉽게 스키를 배울수 있을까 ?? 어떻게 하면 스키에 홀딱 빠지게 할까만 공부 합니다 

이번 시니어 모임을 위해서 시니어 스키공부를 했습니다 정말 다르드군요   

Conditionning for older skiers 라는 것 입니다 

이제는 Teaching Model for Seniors , Equipment for Seniors. Skiing Model for Seniors, 좀더 공부 해야 겠습니다 

주변에 시니어들을 그냥 보시지 마시고 그분들이 남은 인생을 다시금 스키장으로 오시게 인도 하시길 바랍니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806 잡담 미국 스키어 Hogan Shin과의 만남과 링링이 몰고온 석양 2 file 박순백 2019.09.06 374 0
9805 동영상 [Cervinia in ITALY] 이탈리아 체르비니아 스키장 어떻게 올라가고 얼마나 걸릴까요? 3 김하영 2019.09.03 284 1
9804 단상 2019년 여름... 이제야 비로소... 박기호 2019.08.27 530 2
9803 잡담 국내산 스키복 브랜드, 펠리체 5 file 조일희 2019.08.19 1332 5
9802 기타 앵귤레이션과 인클러네이션에 관한 좋은 글 3 file 이광호 2019.08.18 1229 0
9801 동영상 뉴질랜드 스키영상입니다. 1 file 박준성 2019.08.11 806 4
9800 잡담 일본제품과 나 3 안길식 2019.08.10 899 5
9799 잡담 나는 진정한 친구 11 이정환 2019.08.09 716 6
9798 후기 초중급자의 피스랩 경험기(베어스타운 2019년 8월 초) 9 file 임성희 2019.08.07 983 2
9797 동영상 [VLOG] 뉴질랜드 마운트 헛(Mt. Hutt) 스키장 3 file 박준성 2019.07.26 647 0
9796 정치/사회 올해는 일본제품 사지 맙시다 9 서민국 2019.07.26 1295 5
9795 잡담 2019년 여름, 피스랩을 다녀와서... 4 박기호 2019.07.24 1366 7
9794 잡담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스키용품 25 file 황세연 2019.07.17 2970 5
9793 잡담 다시 검단산에... file 박순백 2019.06.30 489 0
9792 잡담 검단산 트레킹 - 산을 찾다! file 박순백 2019.06.26 392 0
9791 잡담 해외 스키통 오재선 강사를 만남. file 박순백 2019.06.22 730 2
9790 잡담 지산리조트 앞 "놀자 스노우" ->가평 "놀자 수상레저" file 박순백 2019.06.19 474 0
9789 단상 2019년 봄... 그 후로도 오랫동안... 박기호 2019.06.18 352 1
9788 기타 꼰대란 file 나도 2019.06.10 915 0
9787 잡담 이쑤시개 10,000개를 사 보신 일이 있으신지요? 3 file 박순백 2019.06.07 662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91 Next
/ 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