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yedaq.png pella.png

 

c_03.jpg

c_04.jpg

 

"세상에서 가장 슬픈 음악"이 하필 그 시점에...ㅜ.ㅜ 그래서 그건 세상에서 가장 웃기는(?) 음악처럼 여겨졌다.

 

자전거로 그제(04/21, 일) 저녁에 50km를 타고, 어제(04/22, 월) 주간에 다시 50km를 탔다. 바이클로 일산점 매장에 둔 자전거를 타고 집에 왔었기에 내 차를 그 매장 앞에 두고 왔었고, 어제 다시 그곳에 자전거를 타고 간 것이다.

근데 어젠 초여름의 날씨 정도가 아니라 28도가 찍힌 완전한 여름 날씨였고, 한강길은 정말 솔로 라이딩을 하기에 좋았다. 자전거를 타는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었다. 어젠 자전거를 타러 나가기 전에 음악 플레이 기능이 있는 가민(Garmin) 피닉스 5X 플러스 스포츠/스마트 워치에 1.6기가 바이트 정도의 클래식 음악을 넣었다. 그리고 가는 길에 애프터샥 트렉 에어(골전도 헤드셋)로 계속 음악을 들었다. 원래 라이딩 시엔 안전 이유로 음악을 안 듣는데 트렉 에어는 귀가 열린 채 뼈를 통해 음악이 전달되고 두개골 안에서 감지되는 형태이므로 소리만 좀 줄이면 큰 문제가 없다.

그제는 일산에서 밤길에 돌아오다가 여러 번 길을 잘 못 들었었다.ㅋ 그래서 어제 반대로 길을 가면서 정확히 길을 익혔다. 그런데 행주산성 부근에서 평화누리 자전거길로 접어들어 한참 달리다 보니 그 길이 완성이 안 되어 있었다. 그래서 되돌아 오는데, 오호 통재라... 펑크가 났다.ㅜ.ㅜ

당연히 그에 대비하여 공구통을 가지고 다니므로 튜브를 새 걸로 교체했는데, 기온이 28도까지 올라간 상태에서 길바닥에서 그 일을 하다보니 참 한심하다는 생각만 들었다.^^;

그런데... 그 처량한 시각에 헤드셋을 통해 들려나오는 노래는 "세상에서 가장 슬픈 음악"으로 잘 알려진 바로 그 노래.ㅜ.ㅜ 비탈리의 샤콘느였다. 이건 뭐 코메디.-_- 내가 좋아하는 미샤 엘만의 바이얼린 연주가 그렇게나 웃기게 들리는 건 처음이었다. 처절해야 하는데, 그 땡볕 아래 튜브를 꺼내고, 새 걸 넣고, 휴대용 펌프로 있는 힘을 다해 바람을 넣는다는 게, 그리고 그 시각에 샤콘느가 연주되고 있다는 게 웃겼다.^^

 

58419815_2675765569131154_8839757442150563840_n.jpg

- 솔로 라이딩은 그 나름 특별한 맛이 있다.

 

58442352_2675765539131157_1838581087446499328_n.jpg

- 그간의 오랜 라이딩 경험 중 처음으로 음악을 들었다. 귀를 막으면 안전상 문제가 되므로 블루투스 골전도 헤드셋을 사용했다.(음악은 가민 스마트 워치인 피닉스 5X 플러스에 담았다. 그 자체가 블루투스 음악 연주 장치이다. 16기가 용량의 음악 파일을 담을 수 있다.)

애프터샥 트렉 에어를 사용하고 있다. 그리고 어제 료카 스포츠 글라스도 본격적으로 사용해 봤다. 역시 디자인 좋고, 기능도 좋다. 특히 옆바람을 잘 막아주는 게 맘에 들었고, 역시 템플 안쪽의 흘러내림 방지 장치는 훌륭했다. — 함께 있는 사람: 김정민김장원,Peter LeeJeongHo Joe

 

57503818_2675765625797815_3892025674881302528_n.jpg

- 세상에... 28도의 땡볕 아래 펑크난 튜브를 교체하는 중에 내 가민 시계에서는 비탈리의 "세상에서 가장 슬픈 음악" 샤콘느가 연주되고 있었다.ㅜ.ㅜ 

내가 좋아하는 바이얼리니스트 미샤 엘만의 연주이다. 그 처절해야할 음악이 그렇게 한심하고도(?) 웃기는 걸(?) 처음 알았다.^^; — 함께 있는 사람: 김정민,Minos ChungPeter Lee김현목김현상고성애유정엽JeongHo Joe

 

57544679_2675765682464476_5118791780568924160_n.jpg

- 펑크난 튜브를 새 걸로 교체하고 이제는 해병대가 철수한 비어있는 낡은 초소 앞에 자전거를 세우고 기념촬영을 했다.ㅋ

 

57595576_2675765532464491_1852209353684156416_n.jpg

- 튜브를 교체하고 레자인 휴대용 펌프로 바람을 넣는 중이다. 바퀴 아래 공구통이 보이고, 오른편 중간에 펑크난 튜브가 보인다. 

이렇게 비상으로 조치한 튜브는 별 문제 없이 그 후의 라이딩을 할 수 있게 했다. 근데 저 휴대용 펌프로 바람을 넣으면 최대 몇 PSI의 압력으로 넣을 수 있을까? 내가 있는 힘을 다해서 한참 걸려 넣은 공기압은 얼마나 될까?

나중에 바이클로 일산점에 돌아와 측정을 해보니 겨우 50PSI.ㅜ.ㅜ 원래 이 타이어에는 100PSI의 공기압을 넣는다. — 함께 있는 사람: 김정민Peter Lee김현목

 

57987765_2675770169130694_1745588044691406848_n.jpg

- 한강 자전거 도로에는 튤립이 많이 보였다. 그리고 철쭉 무더기도 꽃이 많이 피어있었다.

 

57597582_2675770132464031_6879683536765321216_n.jpg

- 일요일엔 행인과 자전거가 넘치는데 역시 월요일이다보니 한적하다.

 

58380842_2675770112464033_6652560013975879680_n.jpg

- 한참 복사꽃이 피어나고 있는 계절이다.

 

57710753_2675770202464024_4533866055746977792_n.jpg

- 탄천-한강 합수부를 지나 다리 아래로 접어들었다.

 

57852734_2675770285797349_4235937922613772288_n.jpg

- 청담대교 아래 가마우지 여러 마리가 쉬고 있는 게 보인다. 요즘 한강에 가마우지가 엄청나게 늘어났다.

 

58461228_2675770352464009_4063388633699188736_n.jpg

- 한강 자전거 도로는 철쭉꽃의 향연.

 

57536400_2675770455797332_1131217905283760128_n.jpg

 

57595643_2675770549130656_6061117754319044608_n.jpg

 

57511404_2675770569130654_2467145080155144192_n.jpg

https://www.facebook.com/drspark/posts/2675799465794431 글 중의 사진 하나. 


반포 미니스톱이 있던 자리이다. 그래서 "반미니" 혹은 "반미"로 불리던 곳이었는데, 이제는 GS25가 들어서는 모양이다.

그럼 라이더들의 이곳에 대한 호칭도 변하게 되는 것일까??... 더 보기  — 함께 있는 사람: Jason Shin, 장소: 반포남단미니스톱

 

57591496_2675770605797317_8029270660691787776_n.jpg

- 잠수교를 건너 강북 자전거 도로 쪽으로 가는 중이다.

 

58377708_2675770659130645_5049051591970127872_n.jpg

- 성산대교가 보인다. 반 정도 온 듯.

 

57774949_2675770692463975_5050538170345586688_n.jpg

- 난지도의 쓰레기 산이 보인다. 이젠 노을공원 등 좋은 이름으로 불리지만... 근데 현재는 쓰레기를 연상시키는 난지도란 이름은 원래 난꽃향이 바람결에 실려오는 그런 아름다운 섬이었단다.

 

58579422_2675770729130638_5317947721867329536_n.jpg

- 행주산성 쪽으로 가는 길이다. 한적하다. 날씨는 엄청나게 좋고, 무지 더웠다.

 

57538127_2675770775797300_5149888902865092608_n.jpg

- 앞에 행주산성이 보인다. 여기 오니 박용범 데몬이 생각난다.^^ — 함께 있는 사람: 박용범

 

57574631_2675770869130624_66535460096180224_n.jpg

- 행주산성 국수집과 박용범 데몬의 The Fit 행주산성 자전거 의류 아웃렛이 있는 동네에 왔다. 

하참...ㅜ.ㅜ 근데 그저께는 저 터널을 벗어나서 자전거 도로를 찾으니 그게 안 보여서 도로쪽으로 가니 자유로, 자동차 전용도로가 나와서 당황했었다. 길 찾느라 고생했다. 이렇게 그 찻길 바로 옆에 자전거 도로가 있는데 밤이라 그게 안 보였다. 여기가 자전거 말고 차로도 여러 번 온 곳인데도... — 함께 있는 사람:김정민박용범Peter Lee

 

58666014_2675770925797285_5201672546163884032_n.jpg

- 행주산성 원조 국수집으로 가려면 자유로 아래 저 터널을 통과해야... 그리고 자전거 의류 아웃렛도 그쪽에 있다. — 함께 있는 사람: 김정민박용범

 

58376155_2675770969130614_5129609978553827328_n.jpg

 

- 행주산성에서 고양쪽으로 향하려는 중. 열심히 음악을 듣고 있다. 정말 쓸 만한 블루투스 헤드셋, 애프터샥 트렉 에어.

료카 스포츠 글라스도 한 몫한다.^^ — 함께 있는 사람: 김장원

 

58373560_2675771022463942_7952199920696426496_n.jpg

- 평화누리 자전거 도로에 접어들었다. 이게 임진각까지 이어진다고 전에 들은 바 있다.

 

57852377_2675771092463935_6231143475069321216_n.jpg

 

-자유로(바로 오른쪽의 도로) 변의 복사꽃.

 

58570548_2675771149130596_2040509103716958208_n.jpg

 

- 헛, 근데 미개통이라니?????


여기서부터 되돌아가는데...

 

57726503_2675771245797253_2866983089186275328_n.jpg

- 가다가 뒷바퀴가 펑크났다.

 

57606620_2675771312463913_2798769890310225920_n.jpg

-  공구통을 꺼내서 펑크난 튜브를 교체하는 중이다. 오른편 상단엔 펑크난 튜브가... 펑크 패치를 하지 않고 공구통 안의 새 타이어로 교체했다.

 

57611757_2675771362463908_2460166475558682624_n.jpg

- 아, 그 땡볕 아래에서 한심한 펑크를 당하여 튜브 교체 작업을 하고 있는 그 때 흘러나온 "세상에서 가장 슬픈 음악". 비탈리의 샤콘느 지 마이너.ㅜ.ㅜ Misha Elman의 처절한 연주와 Joseph Seiger의 피아노 연주인데, 처절하고 슬프기는 커녕 웃음이 났다. — 함께 있는 사람: Minos Chung김정민Peter Lee김현목JeongHo Joe

 

58383144_2675771425797235_1328632391962460160_n.jpg

- 펑크난 튜브를 교체하고 기념사진을 하나.

요즘은 내가 주로 쿠오타 칸(Kuota Khan)을 타지만 모처럼 8년 전에 산 피나렐로 도그마 60.1을 타고 있다. 바이클로 일산점에 보관하고 있는 자전거이다. 외장 배터리의 첫 시마노 DI2를 장착하고 있다.

 

58462695_2675771485797229_2606457451117019136_n.jpg

- 고양으로 향하는 중.

 

58822255_2675771525797225_7103988491561730048_n.jpg

- 드디어 일산 호수공원 쪽 길을 향해 가는 중이다.

 

57595567_2675771592463885_3272012897634484224_n.jpg

- 일산에 왔다.

 

57611696_2675771659130545_7522509823078825984_n.jpg

- 일산. 길 건너기 전에 셀피 한 장.

 

58375291_2675771732463871_524803458352545792_n.jpg

- 바이클로 일산점에 오니 그곳의 매니저인 일산딸 정민이가 료카 스포츠 글라스가 멋지다며 한 번 착용해 본다.(가민 행사장에서도 써 봤었구만...-_-) — 함께 있는 사람: 김정민김장원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Atachment
첨부 '37'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11 [04/29, 월] 일산까지의 라이딩 4 file 박순백 2019.05.07 341
1610 잡담 [04/27 토] 헷갈리는 평화누리길을 다시 파악해보고자 한 번 더 라이딩을... 4 file 박순백 2019.04.27 349
» 잡담 [04/22 월] 한강자전거도로-고양 평화누리길을 거쳐 일산까지 라이딩을.... - 오랜만에 펑크 패치도...^^; file 박순백 2019.04.23 137
1608 지름신 강림 오늘 헬멧 하나 질렀네요 ㅎㅎㅎㅎ 1 오하람 2019.03.26 429
1607 잡담 로드(사이클) 여신을 꿈꾸는 자전거 초짜의 네 번째 라이딩 to 양수리(70km 라이딩 시의 화보) 3 file 박순백 2019.03.18 1030
1606 잡담 로드(사이클) 여신을 꿈꾸는 자전거 초짜의 세 번째 야간 라이딩 to 팔당댐 file 박순백 2019.03.18 256
1605 잡담 로드(사이클) 여신을 꿈꾸는 자전거 초짜의 첫 남산 업힐 file 박순백 2019.03.18 366
1604 사진 자전거 초짜, 로드(사이클) 여신을 꿈꾸다! - 1 3 file 박순백 2019.03.10 589
1603 사진 자전거 초짜, 로드(사이클) 여신을 꿈꾸다! - 2 2 file 박순백 2019.03.10 644
1602 잡담 로드(사이클) 여신을 꿈꾸는 자전거 초짜의 첫 야간 라이딩 to 반미니 file 박순백 2019.03.18 274
1601 잡담 자전거 시즌 오픈 file 이상원 2019.03.18 133
1600 잡담 춘천시체육회의 희망을 보다. file 이민규 2019.03.04 189
1599 지름신 강림 카본 사이클 부츠(슈즈)를 맞추다. 13 file 박순백 2019.01.30 534
1598 잡담 어헤드 블루투스 헬멧용 커뮤니케이션 디바이스 동호회 단체구매 특별가 3 file 이반석 2019.01.16 566
1597 2018년 mtb를 마무리하면서.. 3 윤석원 2018.12.05 498
1596 잡담 자덕아빠의 딸아이 자전거 튜닝기 9 file 이상언 2018.07.18 993
1595 동영상 주말 화천 - 해산령 - 평화의 댐 - 한묵령 라이딩 1 file 하성식 2018.06.18 576
1594 잡담 동네의 (재)발견 6 file MarkLee 2018.06.02 621
1593 동영상 오금이 저리고, 떨리는 대니 맥카스킬의 묘기 file 박순백 2018.05.28 443
1592 후기 [라이딩일기 #121 2018.05.10] 분당 하여말 댄싱연습 file 소순식 2018.05.11 53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1 Next
/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