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사랑방, [전전] 사랑방, 딛고동, 천마산 리스트, 모글스키팀, 스타힐 모글러브, 박기호 칼럼, 골프 사랑방, 창고 V

profile
조회 수 930 추천 수 1 댓글 4

 

 

 

9914F7375C988E2E1BDF2A

폭풍처럼 몰아치던 눈도 없었고 모든 것을 얼어붙게 만들만한 추위도 없었던 18-19 겨울 시즌을 보내며...

 

그 사람과 오랫동안 함께하고 싶다면

끊임없이 너의 존재의 가치를 인식시켜야만 해.

 

바쁘다는 핑계로, 힘들다는 이유로

관계의 유지에 대해 소홀해진다면...

 

어느순간

그 사람의 삶 속에는 너만의 특별함이 사라지고

자연스럽게 평범함만이 남을 수도 있을테니...

 

그때가서 어색해지지 않으려면

너는 그 사람을 위해

'습관적으로' 노력해야한단다.

 

999CB1505C98A5551FF023

2019년 3월 23일.

겨울이... 질척거리다.

 

어느 순간부터...

주는 것에 주저하게 되면

진지한 대화가 필요한 시점이 된 것이고...

주는 것이 아까워지면

이미 무언가 많이 어긋나고 있다는 거지.

 

사랑에는 아낌이 없었고

사랑에는 계산이란게 필요없었고 

사랑에는 손해란 게 없었다.

 

내가 아는한...

사랑에는 이유가 있을 수 없다.

 

내 사랑이란 늘 그랬으니까...

 

그래서...

변한다는 건...

이미 늦은 게 아닐까...

 

계절이 변해 매화는 피어났는데...

겨울의 때늦은 노력이... 반갑지가 않는다...

 

99E366435C98AAAB06256A

잠시 회상해보면

이번 겨울의 시작은 오랫동안 자연스레 베인 습관적이고도 식상한 움직임만 있었다.   

 

소유하고 있었으나

쓰임에 대한 짙은 아쉬움이 가득하다.

 

차라리 가지지 못했다면

덜 거추장스러웠을 터이고

덜 신경쓰였을 것이고

덜 원망스러웠을지도 모르고...

 

그렇다고 차마 버릴 수도 없는 것.

 

그런 것 또한 사랑이었다.

단지 뜨겁지가 않을 뿐...

 

99DE9B405C98803A29A81C

997A583E5C9880041AEA6E

오래전에 만든 찻사발인데...

 

라면 끓여 담아 먹는 그릇으로도 쓰는 등

진짜 막사발처럼 함부로 사용했는데...

 

오늘 문득 찻물을 담아서

그 아래 잠긴 국화를 보니 예쁘더라구.

갑자기

'아! 잘 만들어진 그릇이었구나!' 하는 생각.

 

시간이 한참 흐른 뒤

비로소 보여지고 찾아지는 것들이 있어.

그나마 겨우 소유하고 있으니

조금은 안심이 되는 것도 있지만

그냥 아무렇지도 않게 흘려버린 것들에 대한 아쉬움 따위들이

봄날의 뜬금없던 날비처럼 후두둑 거리며

나를 조금 당혹스럽게 한다...

 

99096C505C98A6422AA7E4

스키 잘타는 약을 처방해 달라했더니만

그런 건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며

고심 끝에...

스키 재미있게 나는 약을 처방해준다.

 

우리는 늘 궁극적인 목표에만 매달리는데

그러다보니 재미를 놓치게 되어 행복해지지 못한다.

 

'재미'있게 즐기다보니

어느새 '잘'하게 되어

결국엔 '행복'해지는 것이였는데...

 

이것저것 의미는 다 무시되고

'잘' '완벽'이라는 목표에만 집중하다보니

어느순간 많이도 힘들어지는 듯 싶다.

 

눈에 보이는 상처를 치료하고

발병한 통증에 대한 처방도 중요하지만

상처가 나지 않게끔 주변을 환기시키고

고질적인 질병이 발생하기 전에

미리 예방하는 것이 올바른 치료법이라는

원장선생님의 말씀.

 

스앵님은 명의가 맞습니다...캬캬캬

 

99D2C9435C98A80602B2C0

겨울의 후반으로 치닫던 2월 어느날...

 

재밌다.

스키를 타는 것이...

근 몇 년 만에 처음으로...

 

목표를 가지고 죽어라 탈 때는

자기만족은 있었으나

어렵고, 힘이 들고, 몸은 아프고

그래서 즐겁지가 않았는데...

 

목표를 없애고

단지 목적만 생각하니

많이 행복해졌다.

 

9912FA495C98C51E0B7A80

고민고민하던 차에 겨우겨우 기억해냈다.

내가 가장 행복했던 겨울 시즌을...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을 만나고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과 주변을 둘러보고

내가 함께 하고픈 사람들과 웃고 떠들며

이 하얀 세상 속에 푹 빠져버리는 거였다.

 

스키는 그렇게 타는 거였다.

그리 어렵지 않은 것이였는데...

 

993B963B5C9885CA321B3E

겨울 어느날 문상을 다녀와서는...

 

나이가 들어갈 수록 주변의 떠나감이

더 아쉽고 안타깝고 슬프다고 했더니만...

그건 헤어짐에 대한 연습이라고 말하던 시인.

 

그런 그에게 나는 이렇게 말했다.

그런 건 절대 익숙해질 수 없는 것들 중의 하나라고...

 

시작되는 인연에 대한 떨림은

늘 한결같은 두근거림이었고

끝나는 사랑에 대한 조바심은

가슴을 파헤치는 참아내기 어려운 절망이었습니다.

 

그런 건...

연습한다고 익숙해질 수 있는게 아니예요.

 

늘 미친듯이 가슴이 떨리든지

항상 핍폐해지는 무력감이었던지

그렇게 언제나 변함이 없었습니다.

 

우리의 삶 속에서

서로의 어우러짐이란 바로 그 인생 자체이니까요.

인생이 툭툭 짤려 나가는데 어떻게 덜 아플 수가 있을까요...

 

이 겨울의 끝나감...

그래서 다시 찾아든 이 허무함 역시도...

늘 한결같다...

 

9950344C5C98C63626ADBE

이제 이 나이쯤되면...

새로운 사람을 알아가는 것보다도

지금껏 함께 해 온 소중한 관계들을

잘 유지해 나가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봐.

 

오래된 인연을 물끄러미 바라보다가

왠지 모를 연민이 드는 것은

내 곁에서 서서히 떠나갔던

수 많은 뒷 모습들이 생각나서...

 

사랑하기도 전에 헤어짐의 슬픔을 걱정한다던

그 터무니 없는 생각처럼

오늘도 나는 마주 앉은 그 사람을 바라보다

연민이 밀려들어 고독이 되고

어느새 외로움으로 홀로 남겨진 상상에 젖어든다.

 

99C7B9385C9955E61CCE1D

이 세상에 내 편이 한 명쯤 있다는 건 정말 든든한 일이야...

 

누군가와의 대화 중에

갑작스레 눈물이 뚝뚝 떨어지는데

그래서 너무나 쪽팔리는데...

내 앞에 앉아 있는 녀석이 함께 울어주니까...

마음이 너무 편안해지더라구.

동감을 해주니 감동으로 되돌려 받는 느낌같은 거...

 

감정이란게 그런 거 같아.

여기서 저기로 살며시 퍼저 가는 것.

그래서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것.

 

동감, 공감, 그리고 감동.

 

조심해야겠어.

요즘 내 몸은 에스트로젠 과다 분비인가봐...캬캬캬

 

9975E93D5C98CFFA09BD6D

너희들과 함께 하는 이 아름다움은...

절대 돈으로 살 수가 없는 것들이야.

 

먼저 시간을 구해야하고

또한 행동이 필요하고

그런 번거로움에 익숙해져야

비로서 얻을 수 있는 것들이니까...

 

그건 말이지...

눈을 감고도 또렷히 그려낼 수가 있을만큼 명확했고

여유를 한 껏 부려도 시간에 쫒긴다는 느낌이 없어. 

 

99E0A9425C98CCFD0577F8

가지고 있을 때 너무너무 좋아서

사라졌을 때 제대로 살아질지가 너무너무 두려워.

잘 살아질지, 어떻게든 살아내고 있을지

그 아득함에 몸서리가 쳐지고

잘 참아낼지, 겨우 버티고만 있을지

그 까마득함에 벌써 많이도 불안해하고 있어...

 

그렇게 겨울은 간다...

 

99A927405C98D0CE24B8F0

세월이...

잊어도 될만큼이나 흘렀는데도...

난...

아직도 그 사람이 그리워요...

 

보고싶을 때 자주 보세요.

그립지 않을만큼...

아주 많이 많이 찾아보세요...

 

그렇게해도...

그리울테니...

 

겨울에는...

이 몹쓸 놈의 묵은 감정이

가끔씩 나를 당황스럽게 한다...

 

9940A83B5C98D5A3266DEC

제대로 걸을 수가 없었다.

다시 기는 연습을 시작했다.

 

걷기는 커녕 기어다니기에도 힘겨웠던

상하, 좌우 2.5m 피치에서

나는 팔꿈치가 물러 터질 정도로 비비고 또 비볐다.

 

어느순간 그 팔꿈치에 굳은 살이 박히어

아프지 않게끔 자연스럽게 기어다니더니만

어느새 일어나서

한 발짝 한 발짝 발디딤을 하기 시작했다.

 

그리고는 또다시 뒤뚱뒤뚱 걷기 시작하더니만

보이지 않던 길이 보이기 시작했고

마침내 달리기 시작했다.

 

비로서 제대로 서서

옳바르게 뛰어다닌다.

 

한참을 뛰고 달렸는데도

허벅지에 부담감이 없으며

허리가 아프지 않는다.

 

이제서야 제대로 된

모굴스킹이 시작되었다.

 

18-19 겨울 시즌...

다시 행복해지는 방법을 깨닫게 되었고

더불어 몸에 부담감을 주지 않으면서도 안정성과 효율성을 가진

스킹 스타일을 배울 수 있었던 만족도가 아주 높았던 시즌이었습니다.

 

함께 해주시고 도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특히 이번 스프링 시즌 좋지 않은 몸으로 일주일 이상 저를 끌고다니며

모굴스킹을 가르쳐주시느라 고생하신 문홍기 형님께 특별히 감사드립니다.

 

9941E14F5C98E01F2F0E1C

이제서야 나는 외친다.

 

봄이여 주저말고  흘러 넘치도록 나에게 밀려오라!!!

 

 

 

*추신

 

9917A84B5C98DAD7160CEB

그는 나도 모르는 사이

내 삶에 살짝 들어왔다가는 어느새 사라져갔다.

고맙습니다 기삼쌤.^^

 

99057C465C98DBA31A9A0D

마지막 모굴 스킹을 하던 3월 23일.

저를 찾아주셔서는 먼저 인사를 건네주셨던 윤종구 선생님.

저의 글을 너무 잘보고 있으며 또한 큰 감동을 받으셨다며 분에 넘치던 칭찬을 해주시어

제가 고개를 들지도 못할 정도로 쑥스럽게 만드셨던...

너무나도 감사합니다.

아주 많이 정말 큰 힘이 되었습니다.^^

 

999AE44F5C98DEC0043F4F

 

99D3ED4F5C98DEC1273A1D

 

9922DB4F5C98DEC22EB76D

 

99575F4F5C98DEC4071C58

 

9995984F5C98DEC42A6FFE

 

99BC244F5C98DEC63278E7

 

999D18475C98A8F0336B2D

18-19시즌에도 분에 넘치는 지원을 해주신

헤드, 네베, 스킷조, 비스트, 골드윈, 경희샘 한의원, 여주연세의원, 풀무원로하스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Comment '4'
  • ?
    정대용 2019.03.26 09:37
    중요한 미팅이 있어 이동중 ...
    선생님 글에 심취해....하차 역을 지나쳐 버렸네요...
    10시까지 여의도 거래소에 갈수 있으려나 싶네요...ㅠㅠ

    좋은글 감사합니다....^^
  • profile
    박기호 2019.03.28 10:58
    늦지는 않으셨는지...
    심취하셨다는 말씀에
    기분이 너무너무 좋아졌습니다.
    감사합니다.^^
  • profile
    신호간 2019.03.26 10:41

    찻잔이 이뻐보이네요. 잘 봤습니다. 

    모글에 입문하자마자 제대로 타는 거예요? 역시... 짧은 사람들이 빠르... 헉!  (아니. 제가 그렇다고 ^^;;;)

    끝에, 한약. 풀무원... 바굥호 쌤? 이 등장하셔서 뭔가 했더니... ㅋ. 

    한약 언제 먹어봤는지 기억이 안나네요.  왠지 한봉다리 먹고 싶은.... ㅎ.

  • profile
    박기호 2019.03.28 11:10

    모굴에 입문한지는 10여년이 넘은 듯 싶은데...
    아직 잘 못타서요.^^;
    허리에 부담이 많이 와서 근 몇 년간은 모굴을 제대로 타 본적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번 시즌은 좋은 스승을 만나 스타일을 바꾸고 포지션을 맞추니 몸에 무리도 없고
    효율적인 스킹이 된 듯 싶습니다.^^
    다음 시즌부터는 너무 시리어스하지 않게끔 레이싱 훈련은 자제하려고 하고
    이번 시즌 중반 부터 인터 스키 부분에서도 몸에 무리가 없는 경제적이고 효율적인 스킹으로의 전환을
    시도했는데 생각보다는 좋은 느낌으로 다가와 다음 시즌이 많이 기다려질 듯 싶어요.
    잘 하려는 생각에서 벗어나 함께 하는 사람들과 즐겁고 행복해지려고 합니다.

    이제는 조바심 내지 말고 여유있게 즐기려구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796 잡담 지산리조트 앞 "놀자 스노우" ->가평 "놀자 수상레저" file 박순백 2019.06.19 196 0
9795 단상 2019년 봄... 그 후로도 오랫동안... 박기호 2019.06.18 151 1
9794 기타 꼰대란 file 나도 2019.06.10 673 0
9793 잡담 이쑤시개 10,000개를 사 보신 일이 있으신지요? 3 file 박순백 2019.06.07 462 0
9792 동영상 휘슬러 영상 (2019.5.27 18-19 시즌 폐장일 영상) file jerry 2019.05.30 595 0
9791 기타 우석 데몬의 뚝섬 서프스토리 윈드서핑스쿨 4 file 박순백 2019.05.29 538 0
9790 잡담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간단한 설문조사 부탁드립니다. 조한규 2019.05.22 302 0
9789 여행 후기 맘모스스키장에서 5월 17-19일에 일어났던 일들 file 리쳐드박 2019.05.21 776 4
9788 사랑나눔스키캠프 제10회 사랑나눔스키캠프 동영상 2편 신명근 2019.05.07 173 0
9787 문화/예술 SNOW AWARD & CONVENTION 2019 개최정보! file KojimaHayato 2019.05.04 470 0
9786 잡담 04/12(금) 내 생일에 만난 한국 최초의 인터넷 스키동호회 이글루 회원들 3 file 박순백 2019.04.12 1043 3
9785 잡담 내일 4월 11일 레인보우1 오픈합니다. file 조민 2019.04.10 672 0
9784 잡담 일요일에 들러본 스타힐리조트 5 file 박순백 2019.04.09 975 2
9783 동영상 '대곡스키' 를 아십니까? 스키인생 열 번째 '특집' 스키 대중화의 역사 박순백 박사님 황주영 2019.04.05 738 3
9782 잡담 아토믹 스키(TR) 정말 실망스럽네요. 41 file 양현종 2019.03.31 3002 0
9781 단상 내가 본 스키인구의 감소는???? 32 file 리쳐드박 2019.03.26 3072 36
» 단상 18-19 겨울... 겨울이 질척거리다. 4 박기호 2019.03.26 930 1
9779 사랑나눔스키캠프 제10회 사랑나눔스키캠프 동영상 1편 file 신명근 2019.03.07 268 3
9778 여행 후기 안 가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 가 본 사람은 없는 원정! 3 file KojimaHayato 2019.03.06 1641 1
9777 잡담 19/20 티칭 2 시험은... 서상준 2019.03.04 1374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90 Next
/ 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