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 문득 유튜브에 올라와서 보니 이런 대회도 있네요.

정말 테크닉이 있어야할 것 같아요. 전번주에 가서 보니깐 막날라다니더라구요.

그래서 스키 한국인이 더 잘 타네 했는데 대회가 있네요.  

 

https://youtu.be/ih8YTsoWnFo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Comment '8'
  • ?
    안지상 2019.03.11 19:20

    부정지사면 ( 모글 ) 에서 종합활강 하네요 ' ' ;;

     

    우리나라 기선전에는 적용안했으면 합니다

     

    무섭습니다 ㅎㅎ

  • profile
    한상률 2019.03.12 08:43

    초창기 핫독 스키 느낌인데요? 이런 데서 잘 타야 진짜 잘 타는 건데... ^^;

  • profile
    조원준 2019.03.12 19:18

    몇년 전에 이재학데몬이 레인보우2 자연 모글밭에서 롱턴으로 쏘면서 달리시던게 생각납니다...ㅎㅎㅎ 잠깐 인간계 사람이 아닌가 했던....

  • ?
    나도 2019.03.13 13:50
    댓글이 많이 달렸내요
    핫포원에서 내리삼일 동안 놀면서 느낌점은
    들이대지 못하면 못놀고 들이댈 장소가 없다는 것이 우리의 현실이죠
    정상에서 바닥까지 오후되면 모든 슬로프가 부정지사면으로 변하고 일정한 모글도 아니고 자유분방한 펌프 내려 올려면 오로지 온몸으로 내려와야 되더라구요
  • profile
    KojimaHayato 2019.03.15 00:17

    확실히 일본에서 타다보면 느끼는건

    모글사이즈도 크고 슬로프가 많이 조성되어 있어서

    연습하기 참 좋은 것 같더라구요 넘어져도

    좀 덜아픈것도 있구요 ㅎㅎ

    한국도 여러 종목들이 추가되어 더 멋진 자리가 되었으면 합니다~

  • profile
    한상률 2019.03.15 11:21

    국내 스키장은 정설 안 하고 내버려 둬서 자연 모글이 생기면 이용자들이 거세게 항의하죠.

    중급 이상 사면은 가끔 눈이 많이 왔ㄹ 때 잠깐 그대로 두기도 하는 것 같은데, 초급 사면을 정설 안 하고 내버려 두는 일은 없습니다.

    그러니 원래 지연설로 유지되는 데가 없는 날씨이고, 스키 초급자들이 그런 사면과 푹신한 눈에서 타 볼 일은 원천봉쇄죠.

    거기서부터 프리스키/모글 실력 차이가 나는 거 아닐까요.

    저는 스키버드/프리스키 탈 때, 스키 실력이 혈편없었는데도  그런 자연모글 슬로프에서도 아주 재미나게 탔던 기억이 있습니다. 본능적으로 중심을 잡고 점프해 가면서 탔어요. 뭐 그 땐 젊었고, 넘어져도 별로 아프지 않았으니 그럴수 있었고요. 어린이들은 모글 코스 들어가서도 안 넘어지고 잘 안 다칩니다. 고정관념이 없고 몸이 유연하고 가벼워서 그런가 봐요.

     

    슬로프가 언제나 반반하게 다져져 있어야만 한다는 생각은 얼른 바뀌었으면 좋겠습니다.

  • profile
    김동한 2019.03.15 13:12
    예전에 용평 레인보우2 슬로프는 자연모글을 형성하도록 정설을 안했습니다. 그랬더니 상당한 항의가
    있었는지 이제는 아예 오픈을 안하네요.

    어렵고 힘들기는 해도 꽤 재미나게 내려오는 코스였는데.
  • profile
    한상률 2019.03.18 01:26
    정설 안 한 레인보3에서 신나게 타던 게 03년인가 그랬으니 15년도 넘은 오래 전 일이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8372 흰눈이 펑펑 내리면 유신철 2010.12.02 383
8371 휴일에도,,, 최경준 2011.05.11 347
8370 휴가. 이민주 2012.08.18 492
8369 황제스킹 3 file 나도 2018.03.29 2545
8368 환장할 종합소득세 신고. 김현진 2011.05.31 468
8367 환상적인 설질이 계속되는 나날들 file 박순백 2011.01.17 526
8366 환갑동갑 5 file 유신철 2016.01.29 868
8365 확률문제 이건 정답 맞나요? 최경준 2012.09.28 222
8364 홍대 길거리에서 떡뽁기... 박용호 2013.02.06 303
8363 홋카이도 루스츠 리조트 유신철 2013.01.22 4722
8362 혼다를 환상적 방법으로 표현 박순백 2013.07.14 1111
8361 혹시~~ 강정선 2012.03.02 232
8360 혹시... 한승만 2010.08.27 100
8359 호명산 단풍놀이 중...ㅋ 15 file 최구연 2013.11.02 661
8358 호나우두는 알지만 펠레가 누군지는 모르는 세대 유신철 2014.04.28 362
8357 형웅이 놈이 살 빠진 듯. 박순백 2011.09.01 247
8356 형웅아 박용호 2011.01.25 304
8355 형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박용호 2013.02.21 12905
8354 형, 잉간이 불쌍항께 설명해 줘뿝시다. 박용호 2011.03.22 227
8353 형, 이번 여름 가기 전에 박용호 2012.06.08 147
8352 형, 안 돼~~~~~ 박용호 2013.03.05 274
8351 형, 무진장 고마워부러요^-^ 박용호 2012.11.06 201
8350 형, 박용호 2013.01.28 195
8349 형!!! 박용호 2013.02.15 423
8348 현재 월드컵 경기 중계 1 최구연 2014.11.30 307
8347 현대백화점의 친절한 안내 하나 1 file 박순백 2013.07.16 899
8346 헤어진 여자 잡는 법? 4 file 최경준 2014.04.03 584
8345 헉. 임형찬 2010.07.20 341
8344 해수부 장관... 2 유신철 2014.12.04 378
8343 핫셀블라드의 미러리스 카메라 3 file 박순백 2014.03.26 809
8342 핥아 먹는 제미를 빼앗긴,,, 2 file 최경준 2014.09.12 341
8341 한예슬~~사건 강정선 2011.08.18 214
8340 한상률 샘이 TV에... 9 유신철 2015.06.06 1350
8339 한 여름밤의 호러 무비 보기 6 file 박순백 2015.07.22 212
8338 한 소년과 그의 분자 - 세상에서 가장 작은 영화 박순백 2013.05.13 1096
8337 한 번 보아줘야할 동영상 - 애국하는 쉬운 방법 10 file 박순백 2015.04.08 1101
8336 하필이면 박용호 2012.03.23 91
8335 하쿠바 원정기 4 유신철 2015.02.05 747
8334 하이원오픈 시니어 상 ? 강정선 2013.02.18 399
8333 하이원 원정 찬성합니다.^^* 박용호 2013.02.19 1464
8332 하루 휴가 최규헌 2011.12.28 165
8331 하루 종일 비 오는 날의 메뉴 7 file 최경준 2015.07.27 610
8330 하루 제끼는 건 박용호 2012.07.12 145
8329 하니(Honey)로 기억될 예쁜 여자 9 file 박순백 2013.12.30 1223
8328 하길 뭘 혀유~ 이민주 2011.06.05 162
8327 필리핀 클락 필드 file 최구연 2012.12.11 202
8326 프랑스에선 안 살껴...ㅋㅋ 최구연 2012.12.18 203
8325 품안의 자식. 최규헌 2012.01.02 326
8324 표준말의 정의 조무형 2012.04.03 584
8323 폰 포맷. 7 최구연 2014.07.18 654
8322 퍼 왔음. 5 조거사 2014.04.29 567
8321 팔꿈치가,,, 최경준 2011.06.10 178
8320 티비 채널을 돌리다가 조무형 2013.01.16 1450
8319 트레일러 면허학원 등록 15 최경준 2015.05.04 704
8318 트럭 깎는 교량 최경준 2012.11.02 242
8317 트라이얼 바이크 부대 유신철 2010.09.20 467
8316 투표시간 강정선 2012.09.25 133
8315 투표 : 8회 VS 40g회 최경준 2012.09.07 155
8314 퇴근길에 들은 팝송 두 곡. 4 최구연 2014.03.14 640
8313 통풍인가...? 최규헌 2012.12.25 757
8312 통탄할,,,,, 2 최경준 2013.10.02 683
8311 통영, 거제 갔다 왔으요. 최규헌 2013.06.24 695
8310 터프한 어르신들~~~ 강정선 2011.06.13 244
8309 터보 2 file 박순백 2015.03.20 600
8308 탱 모임, 해야죠? 유신철 2013.02.19 320
8307 탱 모임 28 강정선 2014.03.05 784
8306 탱 기선전 상품 file 조무형 2012.02.17 153
8305 탱 기선전 강정선 2012.01.19 158
8304 태극스키 안영빈 선생님 유신철 2012.05.15 592
8303 탄핵이라....이 양반 쎄게 나오네요 7 강정선 2016.10.13 1241
8302 타이어 터짐 3 강정선 2014.06.24 729
8301 타르가 4S - 또다른 예술의 경지. 1 박순백 2014.02.26 445
8300 큼직한 화면이 좋군요^^ 박용호 2010.12.31 348
8299 클래식 1969 카마로의 의미 1 file 박순백 2013.09.21 911
8298 클라라,,, 5 file 최경준 2013.10.10 670
8297 큰 넘을 배웅하고... 최규헌 2011.06.22 219
8296 크리스마스 시즌 file 신명근 2013.12.05 324
8295 쿨가이 선발대회...........?? 21 file 강정선 2016.03.30 2210
8294 코스모스 한들 한들 피어 있는 길~ 유인철 2011.09.26 245
8293 케이블 TV 에서 스키 중계 하는 것 아시는 분? 이주성 2011.12.04 212
8292 케블라 장갑까지 동원해서 커피를 마시려다... 4 file 박순백 2014.12.14 502
8291 컬투쇼 UCC 1 유신철 2013.05.06 1464
8290 커피샾 두 여인 1 강호익 2011.06.14 165
8289 커피샾 두 남녀 강호익 2011.06.17 158
8288 캐나다 스킹~~ 최재훈 2011.02.17 262
8287 칼럼 유감 이민주 2011.12.02 161
8286 카풀 비용 박용호 2013.02.21 7428
8285 카라얀의 스키 실력 1 유신철 2015.03.06 655
8284 침 질질 흘리며 공부중... 10 file 최경준 2016.02.04 1175
8283 친정 식구와 시댁 식구 3 file 최경준 2014.09.12 512
8282 친구야, 힘내라. 박용호 2012.12.26 412
8281 치사하지만 조무형 선생에게 이르자.-_- file 박순백 2010.12.07 459
8280 층간 소음 - "진공청소기 수준 소음, 年89만 원 물어야" file 박순백 2013.12.06 505
8279 출근길에 본... file 신명근 2012.02.20 209
8278 축하드립니다. 박용호 2013.02.12 206
8277 추천!!! 박용호 2012.04.16 115
8276 추석 즐겁게 보내세요.^^ 김미라 2011.09.11 277
8275 추석 잘 보내세요. 성숙희 2011.09.10 170
8274 최선생님말씀에...... 이시용 2010.12.31 194
8273 최경준 샘이라면...-_- file 박순백 2010.11.26 17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