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스키장 정보란: [1], [2], 해외 스키장 정보: [1], [2], 김도형의 미국 스킹 후기, 클럽메드 야불리 원정 후기들


먼저 스위스 다보스, 생모리츠 스키장 소개합니다.

 

저희 유럽원정 일행은 5명으로 독일 뮨헨으로 들어가서 스위스 다보스 생모리츠에서 5일간 스키를 즐긴 후

오스트리아로 이동, 이슈글 생안톤 쥘덴에서 스키를 즐긴 후  이태리 돌로미테로 가서 셀라론다를 두 번 돈 후,

클론프라차에서 스키를 즐기고 코르티나 담페초에서 스키를 즐긴 후  독일 가미쉬파르텐키르헨에서 스킹, 그후

뮨헨에서 빠져 나왔습니다. 총일정은 1월29일에서 2월 17일까지입니다.

 

조카가 런던에서 생모리츠로 와서 생모리츠 오스트리아 이슈글에서 스키를 즐긴 후 인스부르크에서 런던으로

돌아 갔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을 겨울 알프스를 여행했지만 겨울철 산위에서 보는 알프스는 차원이 달랐습니다.

 이번 스키투어 동안 한국인 일본인 중국인 한 사람도 만나지 못 했는데 왜 멋진 알프스에 동양인은

없지 하고 아쉬움이 진하게 느껴졌습니다.

 

뮨헨공항에서 9인승 포드를 빌렸는데 따로 짐칸이 있어 스키와 짐을 싣는데 넉넉했습니다.

스위스 물가가 비싸 독일 국경도시 린다우에서 물 맥주 야채까지 전부 사서 스위스 다보스로 향하였습니다

다보스포럼이 1월25일 끝나 30일 도착일은 조용하였는데 우리 숙소는 다보스에서 10키로 떨어진 클로스터스

였습니다.

 

숙소에 짐을 꾸리고 31일  스킹에 나섰는데 다보스까지는 스키셔틀이 없어 기차로 다보스로 이동했고 스키를

들고 다니느라 고생한 끝에 다보스 파르센스키장에서 스킹을 했습니다.  눈도 좋고 멋진 스키장이었습니다.

의외로 영국인들이 많았습니다  멋쟁이 60-70대 영국 할머니들이 스키를 잘 탔습니다.

 

숙소로 돌아갈 일이 꿈 같았는데 슬로프로 연결이 되어 오후 클로스트로 넘어와 끔찍한 스키를 들고 이동하는 것은 면할 수

있었습니다.

 

다음 날은 스키셔틀로 마드리사 스키장에서 스키를 즐겼는데 슬로프가 쉬워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들이 많았습니다.

다보스 마지막 날에는 클로스터에서 곤돌라로 올라 다보스 파르센 스키장에서 스키를 즐긴 후 생모리츠로 이동하였습니다.

다보스에는 제이콥호른이라는 좋은 스키장이 있는데 스키를 들고 다니는 번거러움에 제이콥호른 스키장은 포기하였습니다.

다보스에서 스키를 즐기려면 숙소를 다보스에 잡아야 합니다.

 

클로스터스에서 기차에 차를 싣고 생모리츠로 향 했는데 2200미터 고개를 차로 넘는 수고 대신에 기차에 차를 싣는 대기시간이

길어 6시간 만에 생모리츠에 도착했습니다.

 

다음날 코르비글리아 스키장에서 스키를 즐긴 후 다음날엔 코르바취 스키장에서 스키를 즐겼는데,

코르바취 스키장은 이번 스키 여행중 최고의 설질과 시설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코르비글리아 스키장도 시설 설질 모두

나무랄 데가 없었습니다.  내가 좋아 하는 미국 여자 회전선수 미카엘라 쉬프린이 론진 모델로 나를 반겨 주었습니다.

 

코르바취  지하에 주차하고 바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면 매표소가 나오고 바로 곤돌라를 타고 내리면 스킹을 바로 할 수 있습니다.

역시 스위스는 상업적 냄새와 바로 비싼 서비스 가격이 뒤따릅니다.

리프트비도 비싸고 물가도 조금 비쌉니다.

 

스킹을 즐긴 후 오스트리아로 이동했습니다.

생모리츠는 3번째 방문인데 드디어 멋진 스킹을 즐기고 떠나지만 언제 올지 몰라 가슴이 짠했습니다.

 

20190131_142151.jpg

 

20190131_110431.jpg

 

20190204_141418.jpg

 

20190131_123412.jpg

 

20190202_143255.jpg

 

20190131_140650.jpg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367 해외 홋카이도 루스츠스키장 현재상황 newfile 김영석 2019.03.23 307
5366 기사 용평 리조트 사망사고 11 송지혜 2019.03.18 3415
5365 해외 홋카이도 루스츠스키장 정보 2 updatefile 김영석 2019.03.18 682
5364 해외 프랑스 뜨와발레 스키투어 2 2 file 곽영상 2019.03.18 473
5363 용평 용평 영하 7도 그리고 폭설 현장. 이민성 2019.03.16 1648
5362 하이원 강원랜드의 아침, 오후 2 file 김혁 2019.03.16 768
5361 하이원 하이원 폭설 번개 file 김혁 2019.03.16 1166
5360 용평 용평 대설 2 file 김태훈 2019.03.16 684
5359 해외 프랑스 뜨와발레 스키투어 1 file 곽영상 2019.03.15 503
5358 용평 3월 9일 용평 다녀왔습니다. 서종필 2019.03.14 534
5357 곤지암 이번 시즌 곤지암의 패착 15 송혁 2019.03.11 3239
5356 용평 3월 8일 용평 이민성 2019.03.09 909
5355 용평 3월7일 용평 이민성 2019.03.07 1021
5354 해외 맑은 하늘 아래 가족 같은 G.O들과 함께 보낸 클럽메드 토마무 5박 6일 이야기 25 file 지정백 2019.03.06 1165
5353 스타힐 [2019/03/03 일] 폐장일의 스타힐모글러브 쫑파티 및 모글 스킹 24 file 박순백 2019.03.04 1307
5352 용평 3월1일 용평 확실한 설질 2 이민성 2019.03.01 1893
5351 스타힐 40년 만에 찾은 스타힐리조트(구 천마산스키장) <크라우드 펀딩하여 천마산스키장을 인조잔디 스키장으로> 9 file 이정재 2019.02.27 1613
5350 [2019/02/24 일] 형주의 두 번째 스킹, 나아진 정아의 스킹 모습, 그리고 오후의 모글 코스 14 file 박순백 2019.02.25 1034
5349 대명비발디 시즌 Off를.... 2월말에 4월 봄 날씨 2 황규식 2019.02.25 1134
5348 해외 스쿼밸리 USA 하이킹 스키하네요~ file 조정환 2019.02.25 39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9 Next
/ 2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