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스키장 정보란: [1], [2], 해외 스키장 정보: [1], [2], 김도형의 미국 스킹 후기, 클럽메드 야불리 원정 후기들

profile
조회 수 751 추천 수 5 댓글 6

   eyedaq.png pella.png

 

어젠 비가 오는 바람에 스키장에 가지 못 했다. 일요일인데 집에서 쉰 흔치 않은 날이었다.-_- 웬간한 비는 그냥 맞고 타면 되는데 아침 일찍 일어나 상황을 보니 그럴 수 없겠다 싶어서 아침부터 TV의 다큐멘터리를 시청하는 등으로 소일을 했다. 시즌이 종반으로 치닫는 이 때 비라니??? 다음 날이 봄을 알리는 입춘(立春)이라 내린 건가? 

 

51112676_2506720856035627_4349487821308821504_n.jpg

- 어젠 휴일에 스키장에 못 가니 무료하여 할 일을 찾다가 낡은 영문 전용 키캡(key cap)을 가진 체리(Cherry) 키보드에 필코 마제스터치(Filco Majestouch)의 여분의 새 한글/영문 키캡으로 교체. 근데 청축의 이 키보드가 키캡 만을 교체했는데 터치감이 달라졌다. 더 무딘 느낌. 경쾌한 소리가 아니라 약간 소리의 빛이 죽은 느낌. 키캡만으로도 타자하는 소리의 변화가 생기다니...

 

전날 비가 내린데다 기온도 높은 날이다 보니 스키장 상황이 안 좋으리란 생각은 들었지만 그래도 안 가면 나중에 후회할 것 같아 혼자 스키장으로 향했다. 가면서 주변 산을 보니 왠지 봄기운 같은 게 느껴진다.-_- 그냥 기분이겠다 싶긴 했는데 입춘일 전날 비가 내려서 그 빗물을 목말랐던 나무들이 열심히 빨아올려서 그런지도 모를 일이었다. 


지난 1월 11일(금)에 채정호 선생님이 이런 글을 쓰셨다. 나를 포함한 몇 분이 답변을 남겼는데... 

 

* 스타힐 가는 길 근처 먹골배직판장 ==> http://www.drspark.net/index.php?mid=resort_info&page=2&document_srl=4343078

 

채 선생님이 궁금한 것은 거기서 파는 먹골배가 맛이 있느냐는 것이지요.^^ 그 먹골배 직판장은 호평동 언덕에서 마치터널을 향해 가다가 터널 바로 앞에 위치하고 있지요. 가는 길이고 그 생각이 나서 거기 들러봤습니다.^^ 

 

DSC00110.jpg

 

매장 안으로 들어가니 왼편엔 싱싱한 딸기가 놓여있습니다. 입맛을 확 끄는 비주얼입니다. 그리고 그 오른편에는 배 상자들이 많이 놓여있었습니다. 

 

DSC00111.jpg

 

DSC00113.jpg

- 배도 있고, 사과도 있고, 배즙과 도라지즙도 있고, 제주 감귤도 있다. 

 

배는 한 상자에 4만 원을 하고 배즙은 한 상자에 2만 원인가 하는 듯합하다. 일단 난 먹골배가 맛이 있는가를 확인하러 왔으므로 3개에 만 원이라기에 그걸 샀다. 그리고 배 한 조각을 잘라 먹어봤다. 맛은 상당히 달았다. 냉장고에서 꺼낸 것이 아니라 시원한 맛이 덜한 것이 약간 흠이고 맛은 매우 좋았다. 

 

 

DSC00112.jpg

- 이렇게 한 조각을 잘라 먹고 계속 스키장으로 달려갔다.

 

배는 상당히 당도가 많은 것이었고, 숙성이 된 단맛이었다. 뒤끝에서는 꿀의 향 같은 것이 살짝 느껴지기도 하는 정도였다. 이걸 냉장고의 냉장실에 잠깐 넣어뒀다 먹으면 달면서도 시원할 것이니 그럼 더할 나위가 없겠다 싶었다. 

 

DSC00114.jpg

- 마치터널을 지나 경춘 가도 왼편 묵현리로 향하는 길로 접어들었다. 정면에 천마산이 보인다. 먼 산에서까지 봄기운이 느껴졌다. 

 

DSC00115.jpg

- 길 건너편에 몇 주 전에 오픈한 농민식자재마트 마석점이 보인다. 이 직거래 장터가 생긴 이후에 길 옆에 주차된 차들이 많다 보니 어떨 땐 이 부근이 혼잡하여 빠져나가는 데 많은 시간이 걸릴 때도 있었다.(아마도 주말에만 그런 것일 듯.) 

 

 

DSC00116.jpg

- 오늘은 마트 바로 앞의 주차장에도 빈 자리가 있는데 주말엔 저기가 꽉 차있고, 그쪽으로 회전하려는 차 때문에 막히기도... 

 

DSC00117.jpg

- 역시 맑은 날씨에 기온이 높다보니(베이스의 온도는 영상 3도) 설질은 좋을 리가 없는데... 보기만 해도 즐거운 광경이...^^ 

 

DSC00117-1.jpg

- 이분들은 마석 공단에서 일하는 동남아에서 온 분들이라고 하는데, 설날 연휴를 맞아 함께 스키를 타러 온 것이다. 그중 한 분은 레이서의 턱 포지션(tuck position)을 흉내내기도 하고... 

 

눈이 없는 동남아에서 온 분들은 눈밭에서 하는 운동이 매우 신기할 것이라 생각된다. 저분들이 오늘의 저 한 때를 한국에서 지낸 좋은 한 때로 기억하기를 바란다. 전에 한 번은 저 초심 연습장에서 강습도 없이 스키를 타는 분들이 안쓰러워서 스키를 타다 말고 그들에게 가서 스키 기초를 알려준 일도 있다. 

 

DSC00118.jpg

- 장업협회의 행사표가 보인다. 이 역시 시즌말의 행사인데...

 

DSC00119.jpg

- 연휴엔 언제나 그렇듯 스키장은 비교적 한산한 것 같다. 다들 고향에 내려가기 때문에 그럴 것이다. 

 

DSC00120.jpg

 

열심히 스키를 탔다. 설질은 역시 생각한 대로였다. 전날의 비로 그늘진 곳엔 빙판들이 좀 나왔고, 햇볕이 드는 곳은 표설이 좀 녹아서 뭉쳐있다. 그래도 사람들이 적어서 거칠 것이 없기에 여러 번 롱턴으로 달렸다. 

 

DSC00121.jpg

- 스키장 베이스는 오후가 되면 이렇게 물이 보이기도 한다. 

 

DSC00127.jpg

- 제주도에 살고 있는 조카가 아이를 데려와서 장난감 스키를 태우고 있었다. 왼편의 아이가 조카네 아이인데 서울에 살고 있었으면 벌써 스타힐의 꼬마 스키어 중 하나가 되어있을 (박)병록이다.

 

DSC00122.jpg

- 스스로 미끄러지지는 못 하고 눈위에서 걷기만 하는 정도.^^ 

 

DSC00124-1.JPG

- 친구와 함께 놀고 있다. 

 

DSC00125.jpg

- 오른편에 조카가 보인다. 친구네 식구와 함께 왔다고 한다. 

 

DSC00129.jpg

- A라인 리프트를 타고 올라가며 내려다 보니... 

 

DSC00131-1.jpg

- 나중에 보니 언덕으로 데리고 올라가는 모습도 보인다. 

 

DSC00132-1.jpg

- 나중에 보니 또 다른 조카의 딸내미 수아도 와 있었다. 

 

DSC00133.jpg

- 리프트를 타고 올라갈 때마다 내려다 보니 계속 초심 슬로프를 오르내리고 있었다. 

 

DSC00134.jpg

- 세 시간 정도 열심히 스키를 탔다. 이제 해가 산등성이 바로 위까지 왔다. 

 

DSC00135.jpg

- 세 시가 넘으면 B코스 상단의 기온은 점차로 내려가면서 설질이 좀 나아진다. 앞산, 천마산의 나무들도 왠지 전날의 비를 맞아 물이 오르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이젠 봄이 가까운 게 아니라 내가 봄 안으로 들어와 버렸다. 입춘이라니...

 

DSC00136.jpg

- 스키를 끝내고 베이스로 돌아오니 초심 코스에 있던 애들이 놀고 있다.
 

DSC00137.jpg

- 왼편의 병록이 친구 애는 사진을 찍을 때마다 표정과 제스쳐가 남다르다.^^ 귀여운 녀석이다. 

내일은 설날이라 원래 스키를 못 탈 것이란 생각을 했었는데 동생이 차례를 지낸 후에 스키를 타러 온다고 하여 오후에 다시 스키장을 찾게 될 것 같다. 모레 6일엔 당연히 오게 될 것이고... 

 

 Comment '6'
  • profile
    최구연 2019.02.04 22:52

    오늘 본가에 다녀 오는 차 안에서 집사람과도 같은 얘기를 했습니다.
    햇살이며 산중턱에 걸려있는 옅은 구름에서 봄기운이 느껴진다고요.

     

    그래도 경칩은 되야 본격적인 봄이랄 수 있으니 아직 한 달은 남았네요.^^

  • profile
    박순백 2019.02.05 20:24
    3월 이전의 남은 기간이라도 좀 추워야 스키를 탈 수 있을 텐데...^^

    하긴 모글 스킹은 3월 내내 가능하니까 그 이후에도 모글을 열심히 타면 되긴 하지만... 이번 시즌엔 많이 탔으니 너무 집착하지 않아도 될 것 같기는 한데...^^
  • ?
    채정호 2019.02.04 23:55

    비오는 날 저는 휘팍에 묵고 있었는데 이른 아침 창 밖의 비를 보면서 어느덧 시즌 후반이라는 생각이 들어 무척 아쉬웠습니다. 예년처럼 칼바람 눈보라를 맞으면서 타지도 못 했던 겨울이었는데... 이러다 머지않아 우리나라가 본문 사진에 있는 동남아분들처럼 해외에서나 눈밭을 보게 되는 건 아닐까 하고 생각도 해봤습니다.
    먹골배는 저도 조만간 꼭 먹어봐야겠습니다. 저쯤 가면 항상 마음이 바빠져서;; 어쨌건 저곳이 스타힐의 이정표중 하나인 건 분명한 듯 합니다.^_^

  • profile
    박순백 2019.02.05 20:29
    지구 온난화가 어떤 방향으로 진행될 지는 아직도 모릅니다. 온난화가 된다면서도 의외의 강추위가 오기도 하는 걸 보면요.

    하지만 그런 강추위가 북극으로부터의 강한 찬 제트 기류에 의한 것이란 얘기가 있는 걸 보면 불안하기도 합니다. 그건 온난화로 북극의 얼음이 녹으면서 그 찬 기운이 남쪽으로 내려왔다는 의미이고, 그건 불가역적인 일로 해석될 수 있으니까요. 그럼 그런 일시적인 한파도 갈수록 사라지고, 전세계가 열대화되는 일도 생길 것이니 말입니다.

    안 그러길 빕니다. 인류는 실은 간빙기에 있는 것이고, 거기서 지나친 온난화를 걱정하는 것인데...
  • profile
    신호간 2019.02.05 01:01

    먹골배 직판장이 보이면 스타힐에 다 왔구나 생각이 들었는데 박사님이 맛까지 확인해 주시니 다음 번엔 한번 들러야 겠네요.
    미국은 북극의 제트기류가 남하하는 바람에 최근 중북부가 섭씨 영하 40도까지 떨어지는 극한 추위로 몸살을 앓았는데 어제부터 캐나다 밴쿠버와 울 동네까지도 영향을 받아서 동네에 눈 오고 얼어버려서 학교 문 닫는 바람에 아그들 신났습니다요... ㅋ

  • profile
    박순백 2019.02.05 20:31
    집사람이 제가 만 원에 사 온 세 개의 배를 보더니 그게 시내의 마트에서 사는 것보다 싼 것이라고 하더군요. 맛은 더 좋았구요.

    북극 제트 기류 얘기는 제가 위의 채 선생님에 대한 댓글에서 했는데, 그게 앞으로도 지속되겠지만 결국은 길게 보면 일시적인 현상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게 걱정입니다. 자연은 항상 스스로를 치유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었지만 인간이 관여하면서 급격한 변화가 초래되고, 결국 그게 예측불가능한 일들로 귀결되니 걱정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375 어반 슬로프 2019 어반슬로프 함께해 '봄' 이벤트 1 updatefile 어반슬로프 2019.04.25 182
5374 해외 클럽메드 수퍼얼리버드 조기예약 특가 떴어요 ~ 4/30 까지입니다 2 지정백 2019.04.24 586
5373 해외 세계에서 제일 고급 스키장을 소개 합니다.(깜짝 놀라는 소식) 18 updatefile 리쳐드박 2019.04.22 1927
5372 해외 [알타] 백싸이드 에리아. file JinAhn 2019.04.22 388
5371 해외 3/16-18, 캘리포니아 레이크 타호 헤븐리 스키장후기 1 file 이태희 2019.04.19 710
5370 용평 용평 봄스키 오픈 안내 3 file 박용준 2019.04.11 1233
5369 잡담 오늘 용평 2 file 김경민 2019.04.10 1414
5368 해외 미국 캘리포니아 스키장 올림픽의 성지 Squaw Valley 4 file 임호정 2019.03.27 923
5367 웰리힐리파크 웰팍의 퍼블릭 골프장 폐쇄. 넋두리 해봅니다. file 조일희 2019.03.25 1499
5366 해외 홋카이도 루스츠스키장 현재 상황 file 김영석 2019.03.23 1494
5365 기사 용평 리조트 사망사고 15 송지혜 2019.03.18 4571
5364 해외 홋카이도 루스츠스키장 정보 2 file 김영석 2019.03.18 788
5363 해외 프랑스 뜨와발레 스키투어 2 5 updatefile 곽영상 2019.03.18 601
5362 용평 용평 영하 7도 그리고 폭설 현장. 이민성 2019.03.16 1781
5361 하이원 강원랜드의 아침, 오후 2 file 김혁 2019.03.16 841
5360 하이원 하이원 폭설 번개 file 김혁 2019.03.16 1237
5359 용평 용평 대설 2 file 김태훈 2019.03.16 742
5358 해외 프랑스 뜨와발레 스키투어 3 file 곽영상 2019.03.15 557
5357 용평 3월 9일 용평 다녀왔습니다. 서종필 2019.03.14 552
5356 곤지암 이번 시즌 곤지암의 패착 15 송혁 2019.03.11 336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9 Next
/ 2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