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와츠(Watts, France) 스키복 회사의 공식 홍보 동영상 하나.


와츠의 화려한 스키복을 입은 동생의 스킹 모습입니다. 어느 날 동생의 스킹 모습을 보다가 제가 그냥 한 번 찍어본 동영상이지요. 근데 그게 이렇게 사용될 줄 알았으면 아이폰 10 S Max가 아닌 DJI 오스모 포켓의 4K 동영상으로라도 찍을 걸.-_-
 

 

Watts(France) ski wear PR Movie

 

와츠 프랑스 본사에서는 맨 마지막의 지문을 불어로 바꿔 쓰게 된다고 합니다. 바로 이렇게요. ---> "Le ski est un sport de camaraderie qui dure toute la vie une fois appris." 

 

아무래도 아크로 전용 스키도 아닌 일반 알파인용의 무거운 스키로 저런 발레 동작을 하면서 스키를 타는 걸 보면 대개는 청년이라고 생각을 할 겁니다. 근데 막판에 헬멧을 벗는데 흰머리의 65세 청년(???)의 얼굴이 보이는 순간 별생각 없이 보던 사람들이 '오호!!!! 젊은 애가 아니었단 말야???'하는 생각을 하겠지요.^^

원래 제가 별 생각 없이 찍었던 동영상엔 그 장면이 없었습니다. 원래의 동영상이 와츠 스키복을 입고 스키를 타는 거라서 와츠 코리아의 한경덕 대표님께 보시라고 보내드렸었습니다. 그게 와츠의 홍보 동영상으로 만들어지게 된 것이지요.^^ 위의 동영상은 제가 찍은 두 개의 동영상을 전문 프로 PD께서 조합하여 하나의 영상으로 만든 것입니다. 동영상 크레딧에 스키어의 나이를 적어주려다가 이 스키어의 나이가 1955년생 65세란 얘기에 그 PD분이 놀라셨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분이 와츠 스키복을 젊음의 상징이란 이미지로 홍보하기 위해서는 그 나이만 영상 끝의 크레딧 화면에 쓸 게 아니고, 중간에서 쇼크 요법(?)을 동원하는 게 좋겠다고 하셨던 겁니다. 그래서 헬멧을 벗는 장면이 있으면 좋겠다고 제안을 하셨지요.

동생과 날짜가 안 맞아서 처음 동영상을 찍은 지 2주 후에 다른 슬로프에서 찍은  짧은 동영상을 찍었습니다. 헬멧을 벗고 얼굴을 보여주는... 그리고거기에 웹에 떠있는, 동생의 평소 스키 타는 모습까지 마지막 부분에 함께 추가가 된 것입니다.

그리고 휴대폰으로 찍은 것이어서 상태가 안 좋은 동영상을 오래된 필름 상영 효과를 더해서 최종적으로 동영상을 완성했다는 것.-_- 그런 효과는 오래된 스키어를 상징하기도 합니다.^^ 역시 프로는 뭐가 달라도 다릅니다. 

 

c_13.jpg

 

c_14.jpg

 

"Skiing is a lifelong sidekick sport once learned."

 

c_15.jpg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Atachment
첨부 '3'
 Comment '9'
  • profile
    도한진 2019.01.30 16:32
    후와아아.!! 너무 멋지네요!!!
  • profile
    박순백 2019.01.30 20:37
    멋지게 봐주셔서 동생이 좋아할 것 같습니다.^^
    원래 저 발레 스키는 좀 과시적인 면이 있는 거여서 저런 스킹을 하는 사람들은 "좀 봐주세요!"라고 말하는 거나 마찬가지죠.ㅋ
  • ?
    불꽃롸이더 2019.01.30 16:43

    너무 멋진 영상 잘 보았습니다. 

  • profile
    박순백 2019.01.30 20:39

    감사합니다.^^ 저 동영상이 찍은 건 제가 아이폰 10 S Max로 되는 대로 찍은 거지만, 편집은 관련 업계의 PD께서 해주신 것입니다. 나중에 추가된 헬멧 벗는 동영상은 그 프로 PD님의 의견에 따라 처음 동영상을 찍고 2주 후에 다른 슬로프에서 찍은 것이고요.

    이 댓글을 쓰다가 생각난 위의 내용을 다시 본문에 추가했습니다.^^ 감사합니다. 

  • profile
    천지욱 2019.01.31 12:56
    대박
  • ?
    김수환 2019.01.31 13:35

    제가 두 분 발레스킹을 처음 본 게 아마 제 동생이랑 시간이 아까워 리프트에서 햄버거 먹으며 천마산에서 미친 듯이 스키 탈 90년도 초쯤이니까,

    거의 30년 전이네요.

    그 때는 누구신지 몰랐고, 그냥 곁눈질로 멀리서 동생과 둘이 감탄만하고 있었던 기억이 나네요.

  • profile
    박순백 2019.01.31 14:52

    그렇지요.^^ 저희(동생과 저)가 컨벤셔널 스키에 지쳐갈 무렵에 스노우보드를 타려고 했는데 국내 스키장들이 그걸 허용하지 않았었습니다. 그 때 1988 캐나다 캘거리 동계올림픽이 개최되었고, 거기서 발레 스키, 모글 스키, 에어리얼의 프리스타일 3총사가 시범 종목으로 채택되었지요.

    그걸 보고 저희는 뻑 가버렸습니다.^^ 그 중에서도 저희가 반한 것은 발레 스키였죠. 그래서 당시의 뵐클 프리스타일 스키를 구입하고, 시나노 발레 폴을 구입해서 곧바로 발레 스키 독학에 들어갔습니다. 다행히 일본의 JSA에서 [발레 스키 교본] 책이 나왔고, 그 책의 저자가 만든 발레 스키 비디오가 있어서 쉽게 기술을 익힐 수 있었습니다. 그게 89/90 시즌이었습니다.

    그리고 현재 스타힐리조트에서 활동하는 양재성 씨를 만나 [발레스키동호회]를 만들었습니다. 처음엔 제가 당시에 베어스 타운 스키 회원이었기 때문에 베어스 타운에서 주로 활동을 했었죠. 그러다가 천마산 스키장으로 베이스를 옮겼습니다. 베어스가 너무 붐벼서 동호회 회원들이 많은 천마산으로 옮긴 것이지요. 그 때 김 선생님 형제가 저희 형제를 보신 듯합니다.^^

    Meantime, 저희는 90년대 중반에 다시 알파인 스키로 돌아오고, 97/98 시즌부터 모글 스키에 매료됩니다. 그렇게 모글 스키도 독학을 하다가 동생이 김태일, 이진원 강사를 만나고, 제가 김창수, 창근 형제를 만나고, 박수철 데몬을 만나고, 또 홍선희 선생을 만나 서로 독학한 모글 스키 강습을 시작합니다.

    그러다가 도무지 우리가 모글을 제대로 타는 건가 싶어서 박수철 선생이 주선을 하여 일본의 F-Style 모글스키학교 교장인 마사히토 쯔노까이 선생을 초빙하여 본격적인 모글 강습회를 엽니다. 2000년 초반이었죠. 강습회를 마치고 쯔노까이 선생에게 관광을 시키면서 어느 날 동생의 도예 작업장에 데려갔죠.

    동생은 그 때도 발레 스키를 좋아해서 벽에 발레 스키 사진을 붙여놓고, JSA의 발레 스키 교본과 비디오를 책상 위에 올려놓고 있었는데... 쯔노까이가 그걸 보더니 책을 집어들더군요.

    "이거 난데?ㅎㅎㅎ"

    우리에게 발레 스키를 가르쳐 준 그 사람이었던 겁니다.ㅋ 그가 일본 모글 스키의 대명사이고, 일본의 첫 동계올림픽 모글 부문 금메달리스트인 다에 사토야를 키워낸 일본 모글의 아버지였던 겁니다. 우리와 함께 했던 김태일 강사는 그 때 쯔노까이 문파로 들어갑니다. 그래서 F-Style학교에 유학하고, 캐나다 SMS에 유학하고, 그렇게 한국 모글 스키의 선도자가 된 겁니다. 

    그런 추억들이 깃든 운동이죠.^^ 발레 스키는...

  • ?
    김수환 2019.01.31 16:43

    저도 생각나는 게 아마 1998년 나가노올림픽 전이라고 기억되는데, 일본 하쿠바스키장엘 동생과 둘이 갔다가,
    최상단쯤 리프트 바로 아래 울퉁불퉁한 요상한 코스(?)가 있었습니다.
    눈이 많이 쌓여서 거의 리프트에 부딪힐 정도로 점프를 하며 중학생쯤 되는 아이들 20명쯤이 우다다다~~~내려오는 것을 봤습니다.
    농담반 진담반으로 한국 스키를 보여주자며 들어갔다가 한 턴도 못 하고 개구리되서,
    우리가 넘 볼 곳이 아니구나하고 후퇴했던 기억이 나네요.ㅋㅋ
    그게 처음 본 모글스킹이었습니다.
    그때 훗날을 기약하지 않았더라면 지금쯤 제법 잘 탔었을 텐데...
    킁~~

  • profile
    박순백 2019.02.01 08:59
    하쿠바스키장의 그 코스가 바로 쯔노까이 선생의 F-Style에서 만들고 사용하는 모글 코스입니다. 1970년대 초에 핫독(hot dog) 스키란 미국적인 이름으로 시작된 프리스타일 스키는 선수 혼자서 발레, 모글, 에어리얼의 3종목을 다 해야하는 규정이 있었지요. 지금 생각하면 황당한 일입니다만 쯔노까이 선생의 얘기를 들으니 혼자서 그 수많은 장비를 다 짊어지고 다니면서 프리스타일 월드컵 경기를 치렀답니다.

    결국 1992년 알베르빌 동계올림픽에서 모글과 에어리얼 두 가지는 정식 종목이 되고 발레 스키만 한 번 더 시범 종목으로 있다가 동계올림픽 종목에서 탈락하는 바람에 지금은 그걸 올림픽에서 보지 못 합니다만... 왜 그 화려하고도 멋진, 그리고 엄청나게 시위적이어서 관중도 많았던 그 종목을 뺐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 나중에 모글에서 떨어져 나간 new school 스키가 프리 스키(Free Ski)란 종목으로 올림픽 종목에 편입이 되기도 했는데 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8363 박사님의 지름신을 위해서... 4 file 나도 2019.02.11 1304
» 4K 동영상 정도로 더 잘 찍었어야...-_- Watts(France) ski wear PR Movie 9 file 박순백 2019.01.30 967
8361 스키 없는 주말 4 file MarkLee 2019.01.29 864
8360 스노우 크랩 + 사워도우 바게트 1 file MarkLee 2018.12.31 540
8359 우리가 잘 아는 세 분이 새로운 사업을...^^ 나날이 번창하길 빕니다. 1 file 박순백 2018.11.01 2136
8358 강습이 잘 될까요?^^; 강습 효과가... 19 file 박순백 2018.09.20 4292
8357 성공하는 장면에만 익숙했던 익스트림 스킹의 또 다른 면 file 박순백 2018.05.08 1356
8356 아, 정말 "개박살난다"는 얘기는 이런 때...ㅜ.ㅜ 6 file 박순백 2018.04.01 5472
8355 황제스킹 3 file 나도 2018.03.29 2443
8354 K-Pop의 위력과 한류 3 file 박순백 2018.03.26 777
8353 17/18 시즌 마지막 출격, 이번 주말 웰리힐리로 2 한상률 2018.03.22 1193
8352 모글을 시작할까. 9 file 박정민 2018.03.19 1430
8351 매년 생각나는 보더분... 6 홍성택 2018.03.08 1703
8350 올 시즌도 시니어 스키 기술선수권 대회에는 출전합니다. 7 한상률 2018.02.20 1507
8349 몽마르트 언덕에서 스키타기 file 유신철 2018.02.08 930
8348 "귓속에 도청장치" 8 file 유신철 2018.01.15 1032
8347 스키투라고 해서 Skidoo를 잘못 얘기한 줄로...^^; 2 file 박순백 2018.01.09 736
8346 미세먼지 때문에 이번 신정연휴 스키잉을 포기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12 전형욱 2017.12.29 994
8345 수능 국어를 풀다가 7 최경준 2017.11.23 806
8344 박정민 회장 부부와 라운딩 그 후 부부 홀인원 5 file 강정선 2017.10.21 1048
8343 수상스키.. 7 file 강정선 2017.07.11 871
8342 내 생애에 이런 영화는 없었다. "해빙" 11 file 최경준 2017.04.26 906
8341 1991년의 알프스 스키장 17 file 한상률 2017.03.03 1954
8340 Korean-American 클로이 킴 / 세계 정상의 스노우보더 2 file 박순백 2017.02.17 719
8339 올해도 시니어 기선전 출전! 2월 24일 접수 마감이래요 16 file 한상률 2017.02.14 1540
8338 주간 주중 스킹 5 박정민 2016.12.27 1152
8337 겨울비 7 유신철 2016.12.21 1629
8336 레이싱 실력이 안 돼서 복근으로 승부.. 8 강정선 2016.12.12 2564
8335 레일리가 맥글랴산에서 스키 타는 영상에 대한 비평(또는 비방) 22 file 황세연 2016.11.10 2939
8334 찬바람이 부는데... 갑자기 열이 확 박정민 2016.10.31 801
8333 말한 대로 이루어진다. 3 file 허지웅 2016.10.31 953
8332 말타는 법도 여러가지 25 file 강정선 2016.10.29 2064
8331 상상 그 이상 4 허지웅 2016.10.27 683
8330 구역질이 나서.... 6 file 강정선 2016.10.25 1813
8329 가을빛으로 물드는 올림픽공원 4 file 박순백 2016.10.19 555
8328 박정희도 물어봤는데 뭐가 문제냐..? 10 file 강정선 2016.10.19 1193
8327 밥 딜런이 노벨 문학상을... 4 최구연 2016.10.14 458
8326 탄핵이라....이 양반 쎄게 나오네요 7 강정선 2016.10.13 1228
8325 다시 봐도 좋다는... 6 유신철 2016.10.11 1081
8324 무지 시시껄렁한 이야기 9 강정선 2016.10.11 648
8323 왔노라 굽노라 5 file 최경준 2016.10.06 848
8322 아줌마라고 불렀다고 영창가지는 않았을 것 같은데...?? 9 file 강정선 2016.10.06 1351
8321 이정현 대표 단식 지지합니다. 어영부영 하지말고~~ 10 강정선 2016.10.02 1228
8320 13 Fun Party Ideas - 아주 재미있겠어요.^^ file 박순백 2016.09.26 452
8319 얘가 빨갱이라면 나도 빨갱이다. 14 file 박순백 2016.09.20 1370
8318 비발디파크 시즌권 판매중. 6 최구연 2016.09.02 764
8317 뭐가 문제라는건지..?? 5 file 강정선 2016.09.01 1082
8316 수상스키..2 15 file 강정선 2016.08.30 891
8315 어제 일요일의 하늘 file 박순백 2016.08.29 239
8314 십수년만에 수상스키... 2 file 강정선 2016.08.16 791
8313 여름 용평 12 file 강정선 2016.08.11 1116
8312 나도 때론... 이 영화가... 3 file 박순백 2016.08.09 713
8311 동엽신의 섹드립이 뭔가 했는데... 1 file 박순백 2016.08.01 1105
8310 스키어의 마시는 법! 2 한상률 2016.07.26 1026
8309 무더운 아침은 아메리카노 같은 맥주를... 2 file 박순백 2016.07.22 413
8308 또 ~~윤상현.. 4 강정선 2016.07.19 880
8307 중국은 사드 레이더의 탐지거리가 중요하지 않다. 7 강정선 2016.07.11 834
8306 관리자님... 9 file 최구연 2016.07.11 474
8305 대통령에게 좀 심한것 같은데....ㅎㅎ 5 강정선 2016.07.07 1124
8304 비가 와서 차가 밀리니 뺑뺑이가 바빠요 7 file 최경준 2016.07.05 575
8303 모가 픽션이고 모가 리얼인지.. 1 유신철 2016.07.02 591
8302 Yes24 프로모션 소개. file 최구연 2016.07.01 389
8301 유 박사의 생일을 축하합니다.^^ 3 file 박순백 2016.06.26 338
8300 아니 영국 이놈들은 ... 이북놈들보다 더 나쁜 놈들이 아니가...? 3 강정선 2016.06.24 810
8299 the age of uncertainty 2 유신철 2016.06.24 355
8298 주말에 뭐 하세요??? 12 박정민 2016.06.20 687
8297 Hey buddy, don't try to fool us! file 유신철 2016.06.16 475
8296 World Naked Bike Ride in London 2016 1 file 유신철 2016.06.14 303
8295 요즘 뭐 하세요? 이렇게 웅진실내스키장에 가서 스키 타는 사람도... 9 file 박순백 2016.06.13 2206
8294 부전자전 22 강정선 2016.05.25 992
8293 박사님, 바이크갤러리가 아파요.^^;; 2 최구연 2016.05.19 399
8292 너의 빈 자리를 보며... 1 최경준 2016.04.07 901
8291 정신 나간 정치인들... 6 강정선 2016.04.07 1202
8290 설현과 수지 중 누가 좋으세요.? 13 강정선 2016.04.06 1191
8289 쿨가이 선발대회...........?? 21 file 강정선 2016.03.30 2194
8288 남자가 반하는 여자 순위 4 유신철 2016.03.18 2061
8287 나이 70에 병원을 나서면서 8 신현균 2016.03.15 2400
8286 오뚜기 박용호 원장 레벨2로 오똑서다,, 37 file 강정선 2016.03.06 3584
8285 이번주 디카를 지를 예정 ㅋ. 푸하하 12 file 박정민 2016.02.22 998
8284 어제 집안 짐을 모두 정리하고, 오늘은 천마산 스타힐로 출격 3 file 한상률 2016.02.17 1284
8283 비 오는 토요일의 요리검증 4 file 최경준 2016.02.15 549
8282 침 질질 흘리며 공부중... 10 file 최경준 2016.02.04 1165
8281 매일 구박... 7 file 박정민 2016.02.03 983
8280 스키가족분들께 소식 공유해요~~~ 1 이상준 2016.02.02 1046
8279 오늘 압구정동에 침대 하나 놓고 한 시간에 480만 원 받는 곳에 다녀왔습니다. 14 file 강정선 2016.01.29 3498
8278 환갑동갑 5 file 유신철 2016.01.29 862
8277 지각생을 위한 뺑뺑이 2 file 최경준 2016.01.29 662
8276 시가고원 후기 12 file 유신철 2016.01.29 1320
8275 96.5세에 이렇게 스키를 타실 수 있겠어요?^^ 7 file 박순백 2016.01.27 1485
8274 집에서 엣지갈다 성질이ㅠ 19 박정민 2016.01.25 1261
8273 시즌권 양도 신청 5 file 최경준 2016.01.22 601
8272 everyday pow-day 4 file 유신철 2016.01.21 624
8271 시즌권 장터 매복중 6 file 최경준 2016.01.04 1200
8270 소라넷 2 유신철 2016.01.02 3018
8269 온난화, 온난화....걱정, 걱정.... 9 file 유신철 2015.12.24 1176
8268 이 글은 박용호 형님이 꼭 보셔야... 10 file 최경준 2015.12.18 1181
8267 내일 시즌 개시... 3 file 최구연 2015.12.17 564
8266 "저 사람 스티비 원더 맞죠?" 2 file 박순백 2015.12.17 552
8265 베토벤 생일 file 유신철 2015.12.17 341
8264 Gloomy Rainy Day 1 file 박순백 2015.12.14 4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