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스키장 정보란: [1], [2], 해외 스키장 정보: [1], [2], 김도형의 미국 스킹 후기, 클럽메드 야불리 원정 후기들


   eyedaq.png pella.png

 

토요일, 당연히 스키장에 가는 날이다. 기온이 많이 올라간다고 한 날인데, 아니나 다를까? 오전의 기온이 섭씨 4도나 된다. 이게 가면 갈수록 올라갈 것 같은데...ㅜ.ㅜ 한동안 춥다가 이게 웬 일인가?

 

8시, 스키장이 개장하는 시각에 가서 땡스키를 타려고 했지만, 꼬마 예솔이를 걔네 집에서 픽업하는 시각이 07:52가 되어 버렸다. 그래도 묵현리의 스타힐리조트에 도착하니 08:17. 뭔가 꽤 급했나보다. 다행히 스키장의 온도는 -2도. 그래도 이 온도는 해가 뜨면 급격히 상승할 것이다.(다행히 오늘은 구름 낀 날이라 좀 덜할 수도 있겠지만...) 

 

0112-03.jpg

- 예솔이는 오늘 작은 할아버지네가 잡아놓은 스타힐리조텔에서 1박을 한다고 수트 케이스를 가지고 왔다. 이젠 애가 컸다는 게 실감된다. 

 

0112-04.jpg

- 벌써 연습 모우드에 돌입한 스타힐 스키어들이 보인다. 

 

0112-05.jpg

- 나무 틈새로 보이는 직벽처럼 보이는 B코스 상단.

 

0112-06.jpg

- R라인 카페에서 초보 라인 건너편에 보이는 집 한 채. 1990년대 초엔 저곳에 고급 식당이 있었다. 아주 운치있는... 그래서 당시의 발레스키동호회의 모임을 저기서 하곤 했다. 회원인 가수 이문세 씨와 탤런트/배우 박상원 씨도 함께 그곳에서 저녁을 함께 했었다. 

 

슬로프에서 스타힐 죽돌이 한 분을 만났다. 김태영 선생이다. 사진을 한 장 찍었다. 스킹 후기를 통해 간단히 이분에 대해 쓸 얘기가 있었기 때문이다. 거기 곁들일 사진이다. 원래는 집에 돌아와 후기를 쓰려고 한 것인데, 커피를 마시러 카페에 간 길에 페이스북에 그 글을 먼저 써 버렸다.^^ 

 

0112-08.jpg

- Starhill Skier 김태영 선생.

 

김태영 선생과 관련하여 Facebook에 올린 글의 내용:

 

주말이라 스키장에 왔다. 항상 끈끈한 유대감으로 뭉친 동료 스키어들을 이곳에서 만난다. 그게 스키를 타는 즐거움 중 하나이다. 


하...지...만......-_- 그들 중엔 오로지 겨울이 되어야만 스키장에서 만나고 비시즌 중엔 단 한 번도 만나지 못 하는 사람들도 있다. 아니, 실은 그런 사람들이 태반이다.ㅠㅠ


소위 "천마산 죽돌이," 즉 스타힐리조트에서 죽치고(?) 스키만 타는 스키광들 중의 한 분인 땡스키어(땡하고 스키장 개장 시간부터 스키를 타는 사람) 김태영 선생도 그런 분들 중 하나이다. 그간 이름만 알고 뭘하는 분인지도 모르면서 단지 스키에 대한 끝없는 열정과 성실함만 보면서 좋은 인상을 가져온 분일 뿐이다. 그래서 내 스킹 후기엔 이분의 사진이 종종 등장한다. 


근데 최근 페이스북 포스팅을 통해 이분이 스키 이외에도 내 "동족"일 수밖에 없다는 사실 하나를 확인하게 되었다. 첨부 사진은 지난 주에도 스키장에서 뵌 이분이 2019 (라스 베가스) CES(Consumer Electronics Show)의 혁신상(Innovation Awards) 수상 제품의 개발자로 그 쇼케이스에 서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 의외의 일이었다. 


'아, 김 선생이 이런 분야의 엔지니어였어?'하는 놀람이 첫 번째. 그리고 두 번째의 놀람은 수상 제품을 보니 오디오비주얼 분야에서 매우 뛰어난 입력단을 제품화한 것이었다. 특히 오디오 쪽의 스펙을 보니 매우 훌륭한 DAC(Digital to Analog Converter)를 구현했고, 거기 프리 앰프가 내장되어 있다. 


오디오광으로서 내 눈이 크게 뜨여지는 건 당연한 일이었다. 그래서 함께 리프트에 탔을 때 대화를 나눠보니 역시 김 선생이 내 관심 분야의 장인이라는 걸 확인할 수 있었다.^^ 말이 잘 통하고 생각의 방향도 서로 비슷하다. 


이렇게 동족을 만난 기쁨을 주체 못 하여 커피를 마시러 온 카페에 앉아 이 포스팅을 하고 있는 중이다.^^ 스키에 쏟고 있는 열정을 보면 그 사람이 어느 분야에 종사하건 그에 필적하는 열정으로 생업에 종사할 것임을 쉽게 짐작할 수 있다.(그리고 생업은 당연히 취미생활 그 자체의 질을 결정하는 중심 요인이다. 그게 흔들리면 스키도 없다.) 역시 "스킹 그 자체가 그 사람이다."라는 사실을 재확인하는 주말 오전이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도 난 스키에 더욱 정진해야할 필요성을 절감한다. 열심히 타자. 내가 그렇게 사는 사람임을 보여주자.ㅋ
 

0112-103.jpg

 

0112-88.jpg

- 김태영 선생의 스킹 모습. 잘 타는데도 요즘에 김창근 강사의 숏턴반에서 강습을 받고 있다.^^ 질긴 분이다. 

 

0112-95.jpg

- 김 선생이 지난 주 라스베가스의 CES에 가서 페이스북에 이런 사진을 올리셨었다. 2019 CES 혁신상 쇼케이스 옆에서의 기념 사진. 

이 사진을 처음 보며 '아니 이분이 왜 여기에? 그리고 스키 타다 말고 언제 여기에???'하는 생각을 했었다.^^ 김 선생은 어제 저녁에 귀국하여 오늘 아침에도 새벽 같이 일어나 8시 땡스키 시각에 맞춰 스키장에 왔다.ㅋ — 함께 있는 사람: 김태영

 

0112-93.jpg

- CES 혁신상 중 하나로 선정된 제품을 개발한 분이다. 2019 CES 현장 / 라스 베가스 컨벤션센터, 미국. — 함께 있는 사람: 김태영

 

0112-90.jpg

- 왼편의 기기가 그것이고, 오른편은 그 소개문이다. 아래 그 내용을 옮겨 적었다. 

 

High Performance Home Audio/Video

 

AdongVRF
Rendezvous Ultra High Resolution AV Streamer

The Rendez-Vous is a High Resolution Audio and Video Streamer designed on the Android platform. It accurately plays audio files up to 24-bit/384kHz and 4K UHD 10-bit HDR video contents on Android Mode and audio files up to 32-bit/384kHz and Native DSD up to DSD256 on the proprietary HRAW mode.
 

0112-89.jpg

- 이것이 VRF란, 2019 CES의 혁신상을 받은 제품 중 하나이다. 나중에 시판되면 3,000Euro 정도의 리테일 제품이 되리란다.

 

집사람과 함께 스킹을 하다가 동영상을 하나 찍어주기로 했다. 아무래도 자신의 스킹 모습을 보면서 자아비판을 하는 것이 스키 기술의 진보를 가져오는 좋은 방법이기에... 

 

0112-09.jpg

 

[2019-01-12 토] 스타힐에서의 Dr. Kosa의 스킹
https://youtu.be/gk-_UhMx-EE

 

- 집사람은 역시 이 동영상을 찍어보고 다시 한 번 충격에 빠졌다.ㅋ 왼쪽 턴이 엉망이라고, 아니 왼쪽 턴이 없다고...

 

아래는 나중에 카메라도 찍은 사진들 몇 장. 

 

0112-19.jpg

 

0112-21.jpg

 

0112-35.jpg

 

0112-41.jpg

 

0112-47.jpg

 

0112-58.jpg

 

0112-59.jpg

 

c_04.jpg

 

오랜만에 내가 좋아하는 스키복을 입었기에 몇 장의 사진을 더 찍었다. 

 

0112-99.jpg

 

0112-100.jpg

 

0112-75.jpg

 

0112-80.jpg

 

0112-81.jpg

 

0112-84.jpg

 

그리고 2시가 넘어 집으로 돌아오기 위해 스키장을 나서려는데 전에 대한스키지도자연맹에서 함께 이사직을 수행하던 분을 만났다. 바로 고태연 현 KSIA 데몬의 부친 고성식 이사(KSIA 경기분과 부위원장)이시다.(오른쪽) 고태연 데몬은 지난 해까지 스타힐리조트의 스타스키스쿨에서 근무했었는데, 이번 시즌엔 이호성 데몬과 함께 베어스타운의 스타스키스쿨로 옮겨갔다고 한다. 

 

0112-87.jpg

- 고성식 이사님(우)

 

70729375a1a516e0b610cffc85fdeaf2.jpg

- [2015/03/01/일] 제31회 전국스키기술선수권대회 준결승/결승이 있던 날의 사진. 맨 오른쪽이 고 데몬의 부친 고성식 이사님이신데 얼굴이 다 가려져서...^^ 맨 왼쪽이 박순백.(그리고 그 오른편엔 내 조카 정아가 앉아있다.)

 

 Comment '11'
  • profile
    천지욱 2019.01.13 10:54

    큰 엉아 젊으셨네요~ 아무튼 저 스키복의 디자인은 가히 최고입니다~ 정아 양이 입은 스키복도 상당히 고상한데요?

  • profile
    박순백 2019.01.13 16:22
    저 스키복 디자인이 좋다고 하는 사람은 두 번 봄. 한 사람은 중국 야불리 양광스키학교장 왕양 씨, 그리고 천 선생.
  • profile
    천지욱 2019.01.15 08:26
    아~ 차이나나요~~~
  • profile
    문종현 2019.01.14 14:06 Files첨부 (1)

    위에 제 모습도 있습니다.

    바닥에 돈떨어진 것 보고있네요.^^

    스킹.jpg

     

     

  • profile
    최구연 2019.01.14 22:18
    스키복이 바뀐 것 같아요.^^b
  • profile
    박순백 2019.01.15 10:25
    좋은 스키복 사 놓고 야해서 못 입고 있다고 하심.ㅋ
  • profile
    문종현 2019.01.15 22:57

    이래저래..옷이 수시로 바뀝니다요..ㅋ 스타힐에서 뵈면 커피 한 잔 같이 하시죠.

    박사님! 화려한 복장은 제겐 어색해서요. 안 입게되더라구요..^^

  • profile
    최구연 2019.01.14 22:12

    제목을 보니 괜히 찔립니다.
    저는 잘 지내고 있고, 설에 스타힐에서 뵙고 인사 드릴께요.^^

  • profile
    박순백 2019.01.15 10:24
    그래, 곧 봐.^^
  • ?
    김동우 2019.01.18 11:04

    스키에 쏟고 있는 열정을 보면 그 사람이 어느 분야에 종사하건 그에 필적하는 열정으로 생업에 종사할 것임을 쉽게 짐작할 수 있다.(그리고 생업은 당연히 취미생활 그 자체의 질을 결정하는 중심 요인이다. 그게 흔들리면 스키도 없다.) 역시 "스킹 그 자체가 그 사람이다."

     

    너무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직장에서 후배 동료 직원들에게 '좋은 취미를 반드시 가져라'라는 의견을 많이 나누고 있습니다. 좀더 건강하고 긍정적인 직장 생활을 위해 저 스스로 꼭 필요한 부분이라 생각해서 전하고 있습니다. 박사님께서 제가 생각만 가지고 있고, 정확하게 언어로 표현하지 못 하는 부분을 정확히 표현해 주셨습니다. ^^~ 

  • profile
    박순백 2019.01.18 15:21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좋은 취미가 있으면 그게 삶의 큰 낙이 되니 생활의 윤기를 더해주고, 또 그걸 나눔으로써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를 통해 규정되는 사회생활도 잘 영위할 수 있는 윤활유의 역할까지 해주게 되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366 기사 용평 리조트 사망사고 8 update 송지혜 2019.03.18 2219
5365 해외 홋카이도 루스츠스키장 정보 1 file 김영석 2019.03.18 501
5364 해외 프랑스 뜨와발레 스키투어 2 1 file 곽영상 2019.03.18 376
5363 용평 용평 영하 7도 그리고 폭설 현장. 이민성 2019.03.16 1371
5362 하이원 강원랜드의 아침, 오후 2 file 김혁 2019.03.16 709
5361 하이원 하이원 폭설 번개 file 김혁 2019.03.16 1034
5360 용평 용평 대설 2 file 김태훈 2019.03.16 650
5359 해외 프랑스 뜨와발레 스키투어 1 file 곽영상 2019.03.15 487
5358 용평 3월 9일 용평 다녀왔습니다. 서종필 2019.03.14 527
5357 곤지암 이번 시즌 곤지암의 패착 15 송혁 2019.03.11 3205
5356 용평 3월 8일 용평 이민성 2019.03.09 905
5355 용평 3월7일 용평 이민성 2019.03.07 1020
5354 해외 맑은 하늘 아래 가족 같은 G.O들과 함께 보낸 클럽메드 토마무 5박 6일 이야기 25 updatefile 지정백 2019.03.06 1159
5353 스타힐 [2019/03/03 일] 폐장일의 스타힐모글러브 쫑파티 및 모글 스킹 24 file 박순백 2019.03.04 1299
5352 용평 3월1일 용평 확실한 설질 2 이민성 2019.03.01 1886
5351 스타힐 40년 만에 찾은 스타힐리조트(구 천마산스키장) <크라우드 펀딩하여 천마산스키장을 인조잔디 스키장으로> 9 file 이정재 2019.02.27 1606
5350 [2019/02/24 일] 형주의 두 번째 스킹, 나아진 정아의 스킹 모습, 그리고 오후의 모글 코스 14 file 박순백 2019.02.25 1032
5349 대명비발디 시즌 Off를.... 2월말에 4월 봄 날씨 2 황규식 2019.02.25 1132
5348 해외 스쿼밸리 USA 하이킹 스키하네요~ file 조정환 2019.02.25 392
5347 스타힐 [2019/02/23 토] 일곱 살 형주의 첫 스킹과 숏턴 킹 김창근 강사의 급사면 숏턴 강습 5 file 박순백 2019.02.23 118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9 Next
/ 2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