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성애의 Naver 블로그 "디카로 그리다", 캐시미어 코리아 블로그, 캐시미어 코리아 쇼핑몰

profile
조회 수 102 추천 수 0 댓글 0

이번에 17일간의 나미비아(Namibia)와 에티오피아 여행에서 가장 가슴 따뜻했던

기억은 에티오피아에서 포미의 가정을 방문한 일이었다.

어머니가 딸 넷을 어찌나 사랑 많은 아이들로 키웠는지 내가 기쁘기 그지없었다.

 

할머니 Zewede, 어머니 Rahel,

첫째 딸 Pomi, 둘째 딸 릅까(Livga), 셋째 딸 Nardi, 넷째 딸 Afoti. 여자만 여섯이 사는 가정

이었다. 아버지는 일찌기 돌아가셨다고 한다. 이제부터는 "에티오피아" 하면 진한 사랑으로

하나가 된 포미네 가족이 떠오를 것 같다.

 

0H1A5947보정원본-1200.jpg

- 젊은 시절의 그녀.

 

라헬은 얼마나 재능이 많고, 아름답고, 사랑스런 여인이던지... 스튜디오를 방불케 하며 그 비

좁은 집에서 우리는 함께 꺄르르 웃으며 사진을 찍고 또 찍었었다. 그녀의 자연스럽고도, 멋진

포즈는 수퍼모델 저리가라였다. 나중에 포미는 능숙한 한국어로 "엄마~ 이제 제~발 그만해라."

라고 말했다.^^*

 

0H1A5899보정원본-1200.jpg

- 이 전통 옷이 참 마음에 들었다. 꽤나 비싸 달러로 250불 정도 했었다. 100% 면에 모두 수를 놓은 아주 고운 옷이었다.

 

 

신 작가님이 알찬 계획이 계신 것으로 짐작된다. 라헬과 다시 만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소망한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0 캐시미어 코리아의 신제품을 소개합니다. file 고성애 2018.12.06 216
» 에티오피아를 더욱 사랑하게 만든 여인 Rahel. 이번에 17일간의 나미비아(Namibia)와 에티오피아 여행에서 가장 가슴 따뜻했던 기억은 에티오피아에서 포미의 가정을 방문한 일이었다. 어머니가 딸 넷을 어찌나... file 고성애 2018.11.29 102
158 에티오피아에 두고 온 사랑스런 Nardi. file 고성애 2018.11.29 91
157 비밀을 지킬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file 고성애 2018.10.31 118
156 네 번째 조선일보미술관에서의 사진 전시회 1 file 고성애 2018.10.31 63
155 바오밥 놀이터의 악동들 file 고성애 2018.10.01 176
154 24일간의 아프리카 여행을 마치고 돌아왔어요. 2 file 고성애 2018.09.22 145
153 [하루 한 컷] #100-100. 어린왕자가 사는 별. file 고성애 2018.08.29 130
152 [하루 한 컷] #100-99. 갈매기도 쉬어 가는 삼척항. file 고성애 2018.08.29 85
151 [하루 한 컷] #100-98] 역광 속에 빛나는 고랭지 배추밭의 아름다움 file 고성애 2018.08.29 71
150 [하루 한 컷] #100-97. 빛을 읽는 모델, 미소 양. file 고성애 2018.08.28 41
149 [하루 한 컷] #100-96. 색채의 향연 - 송도 트라이볼 야경. file 고성애 2018.08.28 73
148 [하루 한 컷] #100-95. 저 매화나무에 물을 주어라. file 고성애 2018.08.28 65
147 [하루 한 컷] #100-94. 천의 얼굴을 가진, 완벽한 프로 모델, 연우 양. file 고성애 2018.08.27 87
146 [하루 한 컷] #100-93. Bella(아름다운) 시르미오네(Sirmione). file 고성애 2018.08.27 43
145 [하루 한 컷] #100-92.베르디의 고향 찾아 가는 길. file 고성애 2018.08.27 45
144 [하루 한 컷] #100-91. 이끼꽃이 아름다운 고택. file 고성애 2018.08.27 41
143 [하루 한 컷] #100-90. 바다를 바라보는 사람 file 고성애 2018.08.27 91
142 [하루 한 컷 100-89] 인도 소녀의 이 보석같이 빛나는 눈망울 좀 보세요. file 고성애 2018.08.27 48
141 [하루 한 컷] #100-88. 예로부터 계림의 산수는 천하의 갑(山水甲天下)이라 극찬했다. file 고성애 2018.08.26 5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