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얘기
2018.11.18 19:40

잘 먹고, 잘 살기^^

profile
조회 수 422 추천 수 0 댓글 6

eyedaq.png pella.png

 

집사람의 아프리카 체류가 이틀 더 연장되어 무려 16일이 되었고, 월요일 귀국은 수요일로 미뤄졌습니다. 근데 뭐 전 잘 살고 있습니다.(잘 살고 있다니까요?^^ 안중찬 김애경)

 

전 '성애가 없으니까 오늘부터는 더 잘 먹고, 더 잘 살아야 돼!!!'라고 생각했고 그걸 지금까지 실천해 오고 있는 것이지요.^^; 스테이크를 좋아하니 가끔 그걸 굽습니다. 소금 간에 후추만 좀 뿌리고, 무쇠 팬에 시어링(searing)을 한 후에 에어 프라이어에 넣고 좀 더 로스팅을 해줍니다. 그리고 그걸 옐로우 머스타드만 칠하고, 콜라를 곁들여 먹는 겁니다.(Thomas Ji Ham 님 만큼 잘 굽지는 못 하지만...ㅋ)

 

혼자 먹는 게 좀 심심하긴 하지만 그래도 먹고 살아야하니...^^; 집사람이 있으면 옆에서 침을 흘리는 "보라"(마르티스)를 보면서도 절대 그걸 나눠줄 수 없는데, 이 땐 살짝 반칙이 가능합니다.^^ 소금기 있는 곳을 피해 그걸 조금 잘라줍니다.

 

백수가 과로사한다더니...ㅜ.ㅜ 저는 요즘 얼마 전에 설치한 구글 넥서스 플레이어(Nexus Player)로 유튜브 동영상을 벽걸이 TV로 보는 재미에 빠져서 그걸 켜놓고 자는 일이 많아졌습니다. 그러다보니 그게 자는 게 아니고, "자다깨다의 반복"이어서 잠이 부족해졌고, 그 때문에 아래 입술이 부르텄습니다.ㅜ.ㅜ

 

점심에 만들었던 스테이크 사진을 지금 올리는 이유는 저녁 시간이 가깝기 때문입니다.^^ 맛있는 저녁을 드시기 바랍니다.

 

DSC06109.JPG

 

DSC06107.JPG

 

DSC06106.JPG

 

DSC06108.JPG

 

DSC06103.JPG

 

handle.jpg

- 무쇠 팬은 다이소에서 마끈을 사다 손잡이를 감고... 그런 대로 효과적.^^

 

DSC06103-2.jpg

 

steak-roast.jpg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Comment '6'
  • profile
    한정수 2018.11.19 10:54
    너무 잘 지내신다는 말이 어폐가 있습니다만... 그래도 너무 잘 지내시니 고박사님께서 맘 편히 일정을 늘리시는 것 아닌가요??^^
    좀 힘드신 척이라도 하심이... ㅎㅎㅎ
  • profile
    박순백 2018.11.19 21:17
    말씀을 들어보니 제가 실수를 했습니다.ㅜ.ㅜ 힘든 척을 했어야 하는 건데, "너 없어도 잘 먹고, 잘 산다."는 식으로 두 번이나 이런 포스팅을 했으니...

    역시 혼자 사는 것도 경험이 있어야... 다음엔 힘들다고 징징거려 보도록 하겠습니다.ㅋ
  • profile
    한정수 2018.11.20 11:32
    가족들이 모두 포항에 있는 관계로... 나름 국산기러기 6년 차 노하우가 많이 생겼습니다.

    외로운 척이라도 하심이 옳을 듯 사료됩니다. 설사... 그렇지 않으시더라도... ㅎ
  • profile
    박순백 2018.11.20 11:42
    그렇군요.^^ 앞으로는 그렇게...
  • profile
    한상률 2018.11.19 13:58

    잘 구우셨습니다. 역시 요리는 혼자 있어 봐야 늡니다. ^^;

    스테이크 양면은 좀 더 지져도 좋습니다. 갈색으로 된 면이 전체를 덮도록 바싹 지지는 쪽이 바삭한 바깥쪽과 촉촉한 안쪽의 맛과 질감이 대비되어 씹고 삼킬 때 맛이 더 살아납니다. 바로 썰지 말고 5분쯤 두었다가 서는 쪽이 좋고요. 기디라고 먹는 동안 고기를 따뜻하게 유지해 주는 무쇠나 돌로 만든 스테이크 접시를 쓰면 더 좋습니다. 

     

  • profile
    박순백 2018.11.19 21:18

    아니, 이게 뭔 칭찬 같은 악담이냐?^^; 혼자 살아야 는다니...ㅋ

    역시 바비큐 전문가의 조언은 다르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692 잡담 캠프 보산에 가서 페루 음식을 먹어보고 스윗 로빈과 베스트 우드 버닝 아트 공방에 들르고... newfile 박순백 2018.12.09 109 0
2691 사는 얘기 영화 카오산 탱고 시사회에 다녀와서... 1 file 박순백 2018.11.30 307 2
2690 잡담 영화처럼 살고 싶어, 아이폰 OTG USB 메모리, 애프터샥 트렉 에어 file 박순백 2018.11.24 324 1
2689 사는 얘기 경연이의 결혼식 3 file 박순백 2018.11.20 619 0
» 사는 얘기 잘 먹고, 잘 살기^^ 6 file 박순백 2018.11.18 422 0
2687 잡담 혼자서도 잘 해요. - 찹쌀밥도 짓고, 넥서스 플레이어를 설치하여 유튜브도 즐기고... file 박순백 2018.11.10 448 1
2686 사는 얘기 나미비아 출사 여행 출발 하루 전날의 저녁 식사 7 file 박순백 2018.11.03 505 0
2685 잡담 조선일보 시니어사진교실회원전 - 10/26~28(금~일) / 폐막일의 단상, 개량 한복 문제와 중앙청 file 박순백 2018.10.31 143 1
2684 잡담 조선일보 시니어사진교실회원전 - 10/26~28(금~일) / 개막일 file 박순백 2018.10.31 117 0
2683 드론 비행 교육을 받으러 평창 용구니아지트에 가다. - 2(이튿날 오전) file 박순백 2018.10.29 249 1
2682 잡담 드론 비행 교육을 받으러 평창 용구니아지트에 가다. - 1 file 박순백 2018.10.29 338 2
2681 잡담 누구나 좋은 걸 직관적으로 알아본다. file 박순백 2018.10.28 341 1
2680 잡담 맛을 찾아간 마추픽추 2 file 박순백 2018.10.27 301 2
2679 사는 얘기 [땅의 역사] 우연인 듯하나 실은 필연적인 만남에 대하여... 2 file 박순백 2018.10.27 200 2
2678 사는 얘기 소노빌리지의 아침과 운해 8 file 박순백 2018.10.20 548 3
2677 잡담 그 가을의 청춘 - 가을이 깊어가는 인천대공원에서... file 박순백 2018.10.18 331 0
2676 잡담 양주 나리공원 천일홍 축제장 방문 file 박순백 2018.10.17 256 0
2675 잡담 [동두천] 한미우호의 밤과 캠프 보산의 야경 - 2 2 file 박순백 2018.10.14 191 1
2674 잡담 [동두천] 한미우호의 밤과 캠프 보산의 야경 - 1 4 file 박순백 2018.10.14 213 1
2673 잡담 가을이 깊어가는 두물머리 file 박순백 2018.10.12 229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5 Next
/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