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성애의 Naver 블로그 "디카로 그리다", 캐시미어 코리아 블로그, 캐시미어 코리아 쇼핑몰

profile
조회 수 56 추천 수 0 댓글 0

 

0H1A7857-3.jpg

 

 

실로 오랜만인 10여년 만에 창경궁에 들렀어요. 매화를 만나러 간 길이었는데 비가 주룩주룩 내립니다.

 비 오는 날 사진 찍기를 좋아하는 나는 덕분에 즐겁게, 환호성을 올리며 사진을 찍었지요.

내게는 “매화” 하면 떠오르는 사람이 있습니다.

 

매화를 곁에 두고 매화를 가리켜 ‘매형', ’매군' 등으로 높여 부르며 예를 갖추었다는

퇴계 이황 선생이에요. 퇴계 이황은 매화를 사

랑한 나머지 자신을 “참으로 매화를 아는 사람(眞梅者)”이라 했고

매화에 대한 시 91수를 모아 <매화시첩>으로 묶을 정도로 매화 사랑이 각별했습니다

 

 

0H1A8180-2-33.jpg

 

 

관기 두향은 퇴계의 각별한 매화 사랑을 알고 전국을 수소문해 희다 못해 푸른빛이 도는 진귀한 백매화를 구해

그에게 선물했어요. 퇴계는 두향이 선물한 매화나무를 귀히 여겼고, 그 후 그는

그 매화나무를 도산서원으로 옮겨 심었다고 합니다. 1000원권 지폐에는 퇴계의 얼굴과 함께

도산서원의 매화나무가 담겨 있어서 그걸 늘 볼 수가 있지요.

 

 

0H1A8118-33.jpg

 

 

퇴계는 섣달 초순의 추운 날 아침 운명하면서 “저 매화나무에 물을 주어라”라고 했습니다.

69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면서도 자신의 죽음보다는 매화의 목마름을 걱정할 정도로 매화 사랑이 깊었어요.

 

매화는 그렇게 긴 혹한의 아픔을 견뎌내며 첫 봄을 알립니다.

그래서 “봄은 매화나무의 가지 끝에서부터 온다.”는 말이 생겼나 봅니다.

 
 
2017. 4. 1. 창경궁에서.
 
 
[원본보기를 클릭해 키워서 보세요.]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4 24일간의 아프리카 여행을 마치고 돌아왔어요. file 고성애 2018.09.22 21
153 [하루 한 컷] #100-100. 어린왕자가 사는 별. file 고성애 2018.08.29 100
152 [하루 한 컷] #100-99. 갈매기도 쉬어 가는 삼척항. file 고성애 2018.08.29 67
151 [하루 한 컷] #100-98] 역광 속에 빛나는 고랭지 배추밭의 아름다움 file 고성애 2018.08.29 62
150 [하루 한 컷] #100-97. 빛을 읽는 모델, 미소 양. file 고성애 2018.08.28 31
149 [하루 한 컷] #100-96. 색채의 향연 - 송도 트라이볼 야경. file 고성애 2018.08.28 67
» [하루 한 컷] #100-95. 저 매화나무에 물을 주어라. 실로 오랜만인 10여년 만에 창경궁에 들렀어요. 매화를 만나러 간 길이었는데 비가 주룩주룩 내립니다. 비 오는 날 사진 찍기를 좋아하는 나는 덕분에 즐겁게, ... file 고성애 2018.08.28 56
147 [하루 한 컷] #100-94. 천의 얼굴을 가진, 완벽한 프로 모델, 연우 양. file 고성애 2018.08.27 80
146 [하루 한 컷] #100-93. Bella(아름다운) 시르미오네(Sirmione). file 고성애 2018.08.27 35
145 [하루 한 컷] #100-92.베르디의 고향 찾아 가는 길. file 고성애 2018.08.27 38
144 [하루 한 컷] #100-91. 이끼꽃이 아름다운 고택. file 고성애 2018.08.27 35
143 [하루 한 컷] #100-90. 바다를 바라보는 사람 file 고성애 2018.08.27 86
142 [하루 한 컷 100-89] 인도 소녀의 이 보석같이 빛나는 눈망울 좀 보세요. file 고성애 2018.08.27 45
141 [하루 한 컷] #100-88. 예로부터 계림의 산수는 천하의 갑(山水甲天下)이라 극찬했다. file 고성애 2018.08.26 54
140 [하루 한 컷] #100-87. 계림 노적암 동굴의 '백조의 호수' 공연 file 고성애 2018.08.26 35
139 [하루 한 컷] #100-86. 인도 조드푸르 골목의 내 할머니 같은 분. file 고성애 2018.08.26 24
138 [하루 한 컷] #100-85. 인도 타르 사막의 노을. file 고성애 2018.08.26 28
137 [하루 한 컷] #100-84. 새로운 세상을 꿈 꾸며... file 고성애 2018.08.25 59
136 [하루 한 컷] #100-83. 비껴 가고 비껴 온 수천 세월, 상사화 file 고성애 2018.08.25 53
135 [하루 한 컷] #100-82. 북촌에 가면. file 고성애 2018.08.25 5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