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성애의 Naver 블로그 "디카로 그리다", 캐시미어 코리아 블로그, 캐시미어 코리아 쇼핑몰

profile
조회 수 88 추천 수 2 댓글 1

 

0H1A1397보정원본1200.jpg

 

 

숙소에서 밖으로 나가서 사진을 찍다가 한무리의 아이들을 만났었지.

내게 사진을 찍어 달라기에 폴라로이드로 사진을 찍어 주게 되었고.

아이들 중에는 덩치가 큰 남자 아이가 있어서 자신과 친한 아이만 사진을

찍을 수 있게 하고 나머지는 다 쫓아버리곤 했었어.

 

너희 세계에도 서열이 있어서 키 작은 아이들은 꼼짝도 못하고

휘두르는 막대기에 행여나 맞을세라 멀리 도망가곤 했었고.

너는 그 무리들 중 혼자 여자였는데 너마저도 사진을 찍지 못하게 했었잖아.

너무도 눈이 맑은 한 아이가 사진은 찍고 싶은데 막대기를 휘두르는 아이가

무서워 저 멀리 한 켠에 서 있기만 하는거야.

 

난 그 대장에게 가서 담판을 했지. 

아이들을 그렇게 쫓아버리지 말고, 너희들 하나씩 모두 사진 찍어줄테니

이 아이도 한 장 찍도록 하자고.

어쩔 수 없이 승낙을 한 대장 덕에 넌 사진을 찍을 수 있었지.

 

넌 정말 어쩜 그렇게도 해맑고 환한 모습이었니.

비록 스웨터는 낡고, 뒤집어 입기는 했지만

보이는 게 다 가 아닌, 네 천성은 너무도 맑고 밝더구나.

학교에 가야 할 시간인데 너는 그렇게 집 주위를 맴돌며 뭔가를 팔고 있었어.

그래도 기 죽지 말고 지금처럼 맑은 모습을 하고 살면 좋겠구나.

에티오피아에 다시 가는 날 그 숙소 근처에 한 번 가 보고 싶다.

널 만나러.

아직도 네 눈 속엔 내가 살고 있구나.

 

 

2017. 11. 5. 

 

 

에티오피아에서 만난 이름 모를 소녀가 생각나는 밤에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Atachment
첨부 '1'
 Comment '1'
  • ?
    한병국 2018.08.21 16:12

    아내가 후원하는 아프리카 여자 어린아이 사진이 일 년에 한 번 정도 편지와 함께

    오는데 사진을 보면서 어떤 기준에 의해 이 아이가 선택 되어졌을까?

    다행히 이 아이는 후원자가 있어 그나마 상황이 나아 졌는데 그렇지 않은 주변의

    아이들의 마음은 어떠할까? 사진이 올 때마다 한 번씩 생각해보게 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4 [하루 한 컷] #100-81. 경복궁 궁녀들의 나들이. file 고성애 2018.08.25 39
133 [하루 한 컷] #100-80. 축제의 날, 여자들이 제일 바쁜 건 세계 공통이죠. file 고성애 2018.08.24 47
132 [하루 한 컷] #100-79. 마다가스카르 농부 - "동네가 시끌시끌, 무슨 일 있나요?" file 고성애 2018.08.24 49
131 [하루 한 컷] #100-78. 여백의 미- 수묵화의 일부가 된 스키어 file 고성애 2018.08.24 218
130 [하루 한 컷] #100-77. 철 지난 청간해변의 예쁜 노랑이. file 고성애 2018.08.24 57
129 [하루 한 컷] #100-76. 사랑은 저 멀리 파도를 타고... file 고성애 2018.08.24 55
128 [하루 한 컷] #100-75. 보고 또 보아도 다시 보고싶은 곳. file 고성애 2018.08.24 51
127 [하루 한 컷] #100-74. 천부적 재능의 모델 촬영은 즐겁기도 하여라. file 고성애 2018.08.24 108
126 [하루 한 컷] #100-73. 하늘 아래 첫 마을에서 길을 만나다. file 고성애 2018.08.23 73
125 [하루 한 컷] #100-72. 고랭지 배추야, 너 잘 있었니? file 고성애 2018.08.23 68
124 [하루 한 컷] #100-71. 구름 위의 땅에서 생명이 자라다. file 고성애 2018.08.23 38
123 [하루 한 컷] #100-70. 커피거리에서 바라 본 석양 1 file 고성애 2018.08.23 46
122 [하루 한 컷] #100-69. 경포호에서 바라 본 산그리메. file 고성애 2018.08.23 54
121 [하루 한 컷] #100-68. 안 프로 하우스 앞의 노란차. file 고성애 2018.08.22 75
120 [하루 한 컷] #100-67. 바나나잎 우산을 쓰고 가는 여인. 1 file 고성애 2018.08.21 116
» [하루 한 컷] #100-66. 아직도 네 눈 속엔 내가 살고 있구나. 숙소에서 밖으로 나가서 사진을 찍다가 한무리의 아이들을 만났었지. 내게 사진을 찍어 달라기에 폴라로이드로 사진을 찍어 주게 되었고. 아이들 중에는 덩치가 ... 1 file 고성애 2018.08.21 88
118 [하루 한 컷] #100-65. 늘 그리워 하게 하는 폭우 속의 명옥헌 배롱나무. file 고성애 2018.08.19 59
117 [하루 한 컷] #100-64. 2,500만 인구의 절반이 맨발로 사는 나라. 1 file 고성애 2018.08.18 88
116 [하루 한 컷] #100-63. 요즘 핫 플레이스 익선동. 1 file 고성애 2018.08.18 85
115 [하루 한 컷] #100-62. 귀여리 물안개 공원에 함초롬히 피어 난 연꽃 하나. 1 file 고성애 2018.08.18 5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