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성애의 Naver 블로그 "디카로 그리다", 캐시미어 코리아 블로그, 캐시미어 코리아 쇼핑몰

profile
조회 수 122 추천 수 1 댓글 0

농부들은 지금도 말합니다. “이 망할 놈의 개망초.”라고요.

뽑아도 뒤돌아서면 다시 돋아나는 것이 이 개망초라고 하지요.

번식력은 또 얼마나 굉장한지 아무리 잘라도 잘라도 다시 살아난다고 해요.

 

망초(亡草)는 한일합방 무렵에 들어온 식물인데, 북아메리카가 원산지로

철도공사를 할 때 철도침목에 묻어온 것으로 추정합니다.

망초가 퍼지기 시작하며 을사조약이 맺어져

“나라를 망하게 하는 풀”이란 의미로 이름을 붙였다고 해요.

 

아래의 안도현의 시처럼 눈물지으며 바라보는 꽃은 아니더라도

하이얀 개망초가 들녘 가득 핀 모습을 바라보면

소금을 뿌려놓은 듯한 메밀꽃의 잔형이 보여 그 무엇보다 아름다워요.

 

 

 

0H1A9377-3.jpg

 

 

 

개망초꽃/ 안도현

 

 

눈치코치 없이 아무 데서나 피는 게 아니라

개망초꽃은

사람의 눈길이 닿아야 핀다

이곳 저곳 널린 밥풀 같은 꽃이라고 하지만

개망초꽃을 개망초꽃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이 땅에 사는 동안

개망초꽃은 핀다

더러는 바람에 누우리라

햇빛 받아 줄기가 시들기도 하리라

그 모습을 늦여름 한때

눈물 지으며 바라보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면

이 세상 한쪽이 얼마나 쓸쓸하겠는가

훗날 그 보잘것없이 자잘하고 하얀 것이

어느 들길에 무더기 무더기로 돋아난다 한들

누가 그것을 개망초꽃이라 부르겠는가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8 [하루 한 컷] #100-65. 늘 그리워 하게 하는 폭우 속의 명옥헌 배롱나무. newfile 고성애 2018.08.19 2
117 [하루 한 컷] #100-64. 2,500만 인구의 절반이 맨발로 사는 나라. updatefile 고성애 2018.08.18 18
116 [하루 한 컷] #100-63. 요즘 핫 플레이스 익선동. file 고성애 2018.08.18 51
115 [하루 한 컷] #100-62. 귀여리 물안개 공원에 함초롬히 피어 난 연꽃 하나. file 고성애 2018.08.18 37
114 [하루 한 컷] #100-61. 제주에서 만난 6월의 코스모스. file 고성애 2018.08.18 39
113 [하루 한 컷] #100-60. 새벽녘에 경안천에서. file 고성애 2018.08.17 41
112 [하루 한 컷] #100-59. 마다가스카르의 수도 안타나나리보 풍경. file 고성애 2018.08.17 47
111 [하루 한 컷] #100-58. 우크라이나 미녀 연우 양.^^* file 고성애 2018.08.15 185
110 [하루 한 컷] #100-57. 강원도 추암 촛대 바위 일출 풍경. 2 file 고성애 2018.08.15 68
109 [하루 한 컷] #100-56. 비오는 날의 명옥헌 배롱나무가 그립다. 2 file 고성애 2018.08.15 108
108 [하루 한 컷] #100-55. 빨간 등대가 보고싶다. file 고성애 2018.08.15 55
107 [하루 한 컷] #100-54. 날개야 날자꾸나, 하늘 높이! file 고성애 2018.08.14 65
106 [하루 한 컷] #100-53. 여행, 기분좋은 날들의 상상 속에 빠져든다. file 고성애 2018.08.13 67
105 [하루 한 컷] #100-52. 그림 역시 과거와 현재와의 대화이다. file 고성애 2018.08.13 55
104 [하루 한 컷] #100-51. 산수가 빼어난 땅, 단양에 가다. file 고성애 2018.08.13 122
103 [하루 한 컷] #100-50. 바오밥나무 위로 은하수가 흐른다. file 고성애 2018.08.13 91
102 [하루 한 컷] #100-49. 풍요로운 나라, 에티오피아의 할아버지. 1 file 고성애 2018.08.10 118
101 [하루 한 컷] #100-48. 이름 모를 꽃은 없습니다. file 고성애 2018.08.10 99
» [하루 한 컷] #100-47. "이 망할 놈의 개망초." 농부들은 지금도 말합니다. “이 망할 놈의 개망초.”라고요. 뽑아도 뒤돌아서면 다시 돋아나는 것이 이 개망초라고 하지요. 번식력은 또 얼마나 굉장... file 고성애 2018.08.08 122
99 [하루 한 컷] #100-46. 라오스 전통시장에서 만난 여인. file 고성애 2018.08.08 7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