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스키장 정보란: [1], [2], 해외 스키장 정보: [1], [2], 김도형의 미국 스킹 후기, 클럽메드 야불리 원정 후기들

조회 수 1064 추천 수 1 댓글 3

안녕하세요.

트루니세코 스키스쿨의 최정화 강사입니다.

 

글을 시작하기에 앞서 이번 니세코 겨울 시즌에 트루니세코를 방문해주신 귀중하신 손님 분들께 감사의 말씀들 드리고 싶습니다.

처음으로 직접 스쿨을 운영하고 스키강습과 더불어 스키 가이딩을 통해 많은 분들을 만나뵙게 되고 제가 도움을 드리기도 또한 도움을 받기도 하며 많은것을 배울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 되었습니다.

내년에는 더 알찬 모습으로 많은 분들을 만나 뵐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준비하도록 하겠습니다. ^^

 

그럼 시즌중에 못다한 이야기를 전해보도록 하겠습니다. %EB%AF%B8%EC%86%8C%20%EB%85%B8%EB%9E%80%EB%8F%99%EA%B8%80%EC%9D%B4

 

1.jpg

 

 

어린이 강습은 가장 즐거운 강습중 하나입니다.

어린이들에게 니세코는 놀이동산이며 천국입니다.

나무사이를 피해다니기도 하고 깊은 눈속에 들어가 헤메기도 합니다. 재미있는 놀이로 스키를 배우는 시간이 한국에서 스키를 타는 것과는 또 다른 즐거움을 줍니다.


DSC02020 복사본.jpg

 



이번 시즌은 파우더 무한 리필이 시즌 내내 이루어 졌습니다.

12월 초부터 눈이 쏟아지더니 결국 4월에도 폭설이 쏟아지는 날이 있었을 정도입니다.

 

스크린샷 2018-05-04 16.06.59 복사본.jpg

 



영국에서 일본은 두번째라는 손님은 알프스에서 스키타는 것 보다 니세코에서 스키타는게 더 좋으시다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니세코 로컬로서 굉장히 뿌듯한 가이딩이였습니다. ^^


 

z.jpg

 


니세코 주변에는 투어링/백컨트리를 할 수 있는 산이 많이 있습니다.

리프트를 타지 않고 투어링 바인딩이 장착되어 있는 스키를 신고 등반을 하여 사람들이 밟지 않은 신설을 만나는 그 기쁨은 고된 등반도 잊게 하는 즐거운 엑티비티입니다.

* 투어링/백컨트리 스킹시 안전장비와 자격보유한 가이드와의 동행은 필수입니다.


DSC02210.jpg



멋진날의 투어링, 루스츠 뒤에 있는 시리벳츠 산에서 바라본 풍경입니다.

나무 사이로 루스츠 슬로프가 멋지게 보이네요.


DSC02174.jpg

시리벳츠 투어링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 인적없는 산길에 멋지게 자리잡은 나무와 그 위에 쌓여있는 눈이 멋진 그림을 만들어 냅니다.


DSC02363.jpg

 

치세누푸리 투어링, 일본인 가이드분과 함께 한 즐거운 트레이닝 시간입니다.


13.jpg



파우더는 무서우시다는 한국에서 오신 손님.

환한 미소와 함께 파우더를 가르며 내려오시는 레벨까지 올라가셨습니다. ^^

한국에서 타던 상황과 느낌이 다르기때문에 처음에 헤매시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전문 강사와 함께하면 니세코를 더 즐겁게 더 행복하게 즐기실 수있습니다.


DSC02525.jpg

 


3월 김창수프로님과 함께 한 니세코 투어

아쉽게도 꿈꾸는 파우더는 만나지 못했지만 멋진 풍경에 즐거운 팀원들이 만나 성공적으로 프로그램을 마무리 할 수 있었습니다.


니세코 스키캠프 225.JPG

 

한국에서 스키를 타시던 분들이 니세코에 오시면 걱정하시는 것은 아무래도 경사, 파우더, 오프피스트 정도입니다. 

어렵지 않습니다. 즐겁게 강습받으며 조금씩 따라 오시면 엄청난 실력변화에 한국에 돌아가실 때 쯤에는 깜짝 놀라실 수도 있습니다. ^^

니세코 안누푸리 백컨트리 스킹 485 (2).jpg

 

투어 팀원분들이 한국으로 돌아가시고 김창수 프로님과 함께 키로로 투어, 니세코 백컨트리, 치세노푸리 투어링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일정을 보냈습니다.

멋진 사진촬영과 모든 일정을 강철 체력으로 함께 진행해주신 김창수 프로님께 다시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멋진 시즌을 이렇게 마무리 하고 이제 니세코에도 봄이 조금씩 찾아옵니다.

5월 초 루스츠에 놀이동산에 다녀왔습니다.

IMG_4061.jpg

 



스키타면서 자주 지나갔던 관람차입니다. 스키 타면서 이 관람차를 돌아 가는 색다른 묘미가 있었는데 눈이 녹은 뒤에 와서 실제 탑승해보니 꽤 스릴이 넘치는 관람차였습니다.

 

IMG_4063.jpg


루스츠에 아름답게 꽃이 피어있습니다. 뒤에는 눈이 조금 남아있네요.

곤돌라를 타고 산 위로 올라갈 수도 있는데 공기도 시원하고 아주 좋았습니다.

루스츠는 스키장과 리조트가 연결이 되어 있고 여름에도 즐길 수 있는 놀이공원도 있어서 사계절 내내 즐길 수 있는 엑티비티가 많은 것 같습니다.

헬리콥터를 타고 관광하는 프로그램, 행글라이더 여름에는 야외 수영장도 있고 겨울에도 여름에도 즐거운 곳인 것 같습니다.


IMG_4364.jpg

 



6월이 되고 본격적인 그린시즌이 시작되었습니다.

눈이 왠만큼 녹아 이제는 등산을 할 수 있는 시즌이 되었습니다.

요테이 등산로는 6월 중순쯤에 오픈하였고 그 외에도 많은 산책로, 등산로 등이 오픈하였습니다.


IMG_4365.jpg



안누푸리 산 옆에 있는 오색온천(고시키온센)에 있는 등산로 입니다.

안누푸리 산에 가볍에 올라가려고 했는데 눈이 아직 녹고있는 중이라 진흙이 많아 중도 포기하고 등산로가 잘 정비되어있는 이와누푸리로 경로를 변경하였습니다.


IMG_4366.jpg


중반쯤 잘 올라왔는데 이게 왠일

아직도 눈이 많이 남아있습니다. 올라가는데에는 큰 무리가 없지만 내려오다가 미끄러질 것 같아서 욕심을 뒤로 하고 내려옵니다.


IMG_4146.JPG

 



요테이 산에도 눈이 많이 녹았습니다.

니세코에도 여름이 찾아오는 것 같습니다.

북해도에 5년이나 보내면서 처음으로 여름을 보내요. 니세코에는 왜 공원이 없나 불만이였었는데 5월에서야 보니 여기저기 겨울내내 눈속에 파뭍혀있던 공원이 많더군요. 덕분에 매일 산책다니며 힐링하는 봄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IMG_3383.jpg

 



이 사진은 제가 예전에 한번 올린 적 있는 투어링 사진입니다.

3월 초에 치세노푸리로 투어링을 갔는데 1월달에 갔을때보다 더 많은 눈이 내려 차가 다니는 도로에 표지판에 스티커도 붙히고 기념사진을 찍었었죠.

밑에 있는 사진은 제가 5월에 도로가 오픈한 뒤에 가서 찍은 사진입니다.


IMG_4358.jpg

 

 

봄에 다시 찾아간 치세누푸리 도로를 보니 니세코 지역에 눈이 얼마나 많이 오는지 다시한번 느끼게 되었습니다.

겨울에는 표지판을 손으로 잡을 수 있을 정도인데 여름에 이렇게 눈이 녹은 모습을 보니 왠지 당황스러움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북해도의 겨울은 자연의 위대함을 극단적으로 보여주는 곳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앞서 말씀드렸다 시피 이번시즌 저에게는 너무나 소중하고 귀중한 시간이였습니다.

올해 적설량도 많아 끝없는 파우더 스키에 새롭게 만난 많은 분들, 하루하루가 저에게는 꿈같은 시간이였습니다.

꿈같은 시간을 함께 완성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리고 지켜봐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분들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내년 시즌에는 새로운 한국인 스키강사님들과 함께 더 멋진 모습으로 트루니세코를 운영하게 되었습니다.

여러명의 인원과 함께 가이딩을 받고싶으셨던 분들, 동시간대에 따로 강습을 받고싶으셨던 분들께 더욱 편리하게 강습과 가이딩을 제공해 드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더욱 발전한 모습으로 내년 시즌에 뵙겠습니다. ^^


강습 및 가이딩 문의는 아래에 나와있는 주소로 언제든 문의 가능합니다. 

www.trueniseko.com

trueniseko@gmail.com

 

IMG_4516.jpg

 

DSC08560.jpg

 

 

일본에 가기 전까지 뉴질랜드와 호주에서 스키시즌을 보내기 위해 현재 뉴질랜드에 와 있습니다.

다음번에는 뉴질랜드 소식도 전하도록 하겠습니다.

한국에는 엄청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다고 들었습니다.

모두들 건강에 유의하시고 즐거운 여름 보내시길 바랍니다. ^^

 

 

 Comment '3'
  • profile
    박순백 2018.07.28 09:59

    사진이 나오지 않습니다.

    그 이유는 아래와 같이...

     

    https://blogfiles.pstatic.net/MjAxODA3MDlfMTgx/MDAxNTMxMTIwNzE5MjY1.bG1ZRJlp9TnNPuXOK52et3ECm3nZoO8GsRqp9Q0FNLAg.CwRDGKL3XQR1VUAP5EXiL1BHvlA_6c16phVBhHRYFY4g.JPEG.llxllxllxlli/22688099_552533855084086_6547217778750170434_n.jpg

     

    이 블로그가 외부 링크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 사이트에 들어갔던 본인에게는 PC에 캐쉬된 파일이 있기 때문에 보이지만 다른 사람들에게는 그게 없기 때문에 안 보이는 것입니다.

    본문에 파일 첨부를 하시고 그 파일을 적당한 위치에 삽입시켜 주셔야 합니다.^^

     

    다시 한 번만 수고를 해주십시오.

     

  • ?
    최정화 2018.07.29 07:24

    앗 제가 확인을 잘 못했네요. 다시 수정해서 올렸습니다.

    확인 감사합니다. ^^

  • profile
    박순백 2018.07.29 08:40
    감사합니다.^^ 이젠 잘 나옵니다.

    확인하셔도 모르실 수 있습니다.^^ 본인 PC에서는 캐쉬된 사진 때문에 사진이 잘 보였을 테니까요.

    다시 한 번 사진과 함께 좋은 글을 읽어봤습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215 해외 토마무 스키장 12월 중순 문의 드립니다. 2 성상민 2018.08.15 183
» 해외 홋카이도 니세코 스키장, 트루니세코 소식 / 시즌이 끝난 뒤. 3 file 최정화 2018.07.28 1064
5213 해외 모로코 우케임덴(Oukaimeden) 스키장을 소개합니다. file 문병천 2018.07.05 794
5212 질문 10월초에 갈만한 스키장 어디있을까요? 3 박해솔 2018.04.04 1817
5211 후기 웰리힐리 너무하네요. 7 윤지상 2018.03.22 3332
5210 후기 클럽메드 사호로 리조트 여행 첫날 2 지정백 2018.03.22 929
5209 해외 18/19 시즌에 클럽메드 홋카이도에서 스키를 타려면... Early Bird 티켓 구매? 1 file 박순백 2018.03.20 1212
5208 해외 레벨스톡 스키장 여행기: 마지막 날과 귀국. 6 file 김승욱 2018.03.12 637
5207 해외 레벨스톡 스키장 여행기: 마지막 스킹. file 김승욱 2018.03.12 463
5206 해외 프랑스 최고의 스키리조트 COURCHEVEL로 떠나는 퓨잡 스키 투어 참가모집!! 2 케슬러 2018.03.12 757
5205 해외 레벨스톡 스키장 여행기: 여섯째 날 스킹. file 김승욱 2018.03.12 384
5204 해외 레벨스톡 스키장 여행기: 캣스킹. 4 file 김승욱 2018.03.12 435
5203 해외 레벨스톡 스키장 여행기: 넷째 날 스킹. file 김승욱 2018.03.12 352
5202 해외 레벨스톡 스키장 여행기: 셋째 날 스킹. file 김승욱 2018.03.12 331
5201 해외 레벨스톡 스키장 여행기: 둘째 날 스킹. file 김승욱 2018.03.12 396
5200 해외 레벨스톡 스키장 여행기: 첫째 날 스킹. file 김승욱 2018.03.11 684
5199 해외 레벨스톡 스키장 여행기: 출발에서 도착까지. file 김승욱 2018.03.11 776
5198 대명비발디 주말에 비발디에 가려고 하는데 2 김진태 2018.03.06 741
5197 후기 다문화가족스키캠프 참여 후기 1 file 한경덕 2018.03.04 363
5196 곤지암 곤지암 오늘 상태가 궁금합니다 2 안효석 2018.03.03 7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1 Next
/ 2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