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성애의 Naver 블로그 "디카로 그리다", 캐시미어 코리아 블로그, 캐시미어 코리아 쇼핑몰

profile
조회 수 111 추천 수 0 댓글 0

이탈리아 반도 속에 또 하나의 작은 반도 시르미오네(Sirmione)가 가르다(Garda) 호수 위에 아름다운 빛을 발하며 떠 있습니다. 그것은 호수 남쪽에 물방울 튀기듯 솟아있어, 투명함과 생동감을 표현하는 작가 김창열의 ‘물방울’이 연상되는 도시였습니다. 베로나에서 출발해 40분 정도 달리면 금방 시르미오네입니다.

 

탑 위에서는 마을의 아기자기한 전경과 가르다 호수, 알프스 산맥의 풍경까지 모두 한 눈에 감상할 수 있지요. 이곳의 매력에 흠뻑 빠진 사람들은 시인 카툴루스, 스탕달, 괴테, 바이런, 릴케, 테니슨, 에즈라 파운드, 제임스 조이스 그리고 마리아 칼라스(Maria Callas) 라고 해요. 그곳엔 지금도 마리아 칼라스가 머물던 별장과 그녀 이름을 딴 공원과 레스토랑이 존재합니다.

 

사람들은 카툴루스의 시를 생각하며 아름다운 시르미오네에 천 번의 입맞춤을 보낸다고 합니다. 저 역시 신혼 여행지를 고심하는 연인에게 이 시르미오네를 강추했을 정도로 아름다움이 넘치는 곳이지요. Bella Sirmione!(벨라는 이탈리아어로 '아름답다'는 뜻을 지니고 있다.)

 

보정본을 두 장 올려봅니다.

 

SirmioneItaly(last_usra)보정원본800.jpg

 

 

sirmione414b최종800.jpg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 [하루 한 컷] #100-23. 마다가스카르 소녀, "앗, 누구세요?" 1 newfile 고성애 2018.07.18 55
75 [하루 한 컷] #100-22. 11,617km의 대장정, 인도의 메헤랑가르성에서 새 촬영하기. file 고성애 2018.07.17 83
74 [하루 한 컷] #100-21. 정이 많은 마다가스카르 사람들. file 고성애 2018.07.16 99
73 [하루 한 컷] #100-20. 서해 일몰의 명소는 나를 실망시키지 않았다. file 고성애 2018.07.15 130
72 [하루 한 컷] #100-19. 꽃게탕을 끓여먹는 거야. 4 file 고성애 2018.07.14 98
71 [하루 한 컷] #100-18. 슬로우 씽크와 동조기 두 개를 사용해 씽크시킨 예. file 고성애 2018.07.13 121
» [하루 한 컷] #100-17. Bella(아름다운) Sirmione! 이탈리아 반도 속에 또 하나의 작은 반도 시르미오네(Sirmione)가 가르다(Garda) 호수 위에 아름다운 빛을 발하며 떠 있습니다. 그것은 호수 남쪽에 물방울 튀기... file 고성애 2018.07.12 111
69 [하루 한 컷] #100-16. 늦가을의 에티오피아. 3 file 고성애 2018.07.11 79
68 [하루 한 컷] #100-15. 쌀이 주식인 마다가스카르. file 고성애 2018.07.10 185
67 [하루 한 컷] #100-14. 프랑스 발토랑스 스키장의 모습 file 고성애 2018.07.09 166
66 [하루 한 컷] #100-13. 무라망가 시장의 패셔니스타(fashionista) file 고성애 2018.07.08 89
65 [하루 한 컷] #100-12. 란타나 꽃잎 위의 호랑나비 file 고성애 2018.07.07 103
64 [하루 한 컷] #100-11. 블루베리 초접사 촬영. file 고성애 2018.07.06 112
63 [하루 한 컷] #100-10. 중국 광서성 흥평의 가마우지 낚시 모습 file 고성애 2018.07.04 165
62 [하루 한 컷] #100-9. 천년을 살아 지켜 본 마다가스카르의 바오밥 나무 file 고성애 2018.07.03 104
61 [하루 한 컷] #100-8. 남한산성의 한과 위엄 file 고성애 2018.07.03 111
60 [하루 한 컷] #100-7. 베르디의 고향으로 가는 길. file 고성애 2018.07.02 101
59 [하루 한 컷] #100-6. 수섬에서의 힐링의 시간 file 고성애 2018.07.01 71
58 [하루 한 컷] #100-5. 아이의 눈 속에 내가 살아있다. file 고성애 2018.06.30 106
57 [하루 한 컷] #100-4 문화비축기지의 그녀 file 고성애 2018.06.29 8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