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205 추천 수 5 댓글 1


주말에 선자령에 다녀 왔습니다.

정확히는 대관령휴게소-선자령-곤신봉-대공산성-보현사-강릉 성산면 구산리를 한 바퀴 돌았습니다.


거의 한 달 전에 일정을 잡았는데 가기 며칠 전까지만 해도 멀쩡하던 날씨가 라이딩 임박해서는 점점 비예보로 바뀝니다. 골프도 그렇듯, 이럴 때는 일단 가보자는 게 중론이고, 일단 가면 그냥 타는(치는) 게 불변의 관행이지요.ㅋ


6명이 토욜 6시에 모여 대장정을 시작합니다.


(여러 명이 각자의 카메라로 찍은 사진이라서 사이즈가 일정치 않고 또한 촬영 순서가 맞지 않는 것도 있습니다.)



8.jpg

- 다들 모여 SUV 2대에 잔차를 싣고 출발합니다.


10.jpg

- 휘리릭 이동하여 대관령휴게소 도착.


12.jpg

- 1대는 대관령 아래 도착지에 가져다 둡니다.


14.jpg

- 등산객들도 보입니다. 여기까지 왔는데 올라가야지요.ㅋ


18.jpg


20.jpg


24.jpg

- 포장도로 끝까지 올라왔습니다. 좌측 싱글(등산로)로 본격 라이딩 시작합니다.


25.jpg

- 선자령 싱글 이정표.


27.jpg


28.jpg


30.jpg

- 타다가, 끌다가 선자령에 도착합니다.

짙은 안개 때문에 사진으로 많이 보던 풍력발전기는 못 보고 소리만 듣습니다. 웅 웅~~~


33.jpg

- 여튼 정상에 도착했습니다.


0.jpg

- 함께 라이딩한 버디.


35.jpg

- 정상 이정표.(맞나??ㅋ)


36.jpg

- 안개가 좀 성가시지만  이런 멋진 풍경이 펼쳐지기도 합니다.


38.jpg


39.jpg

- 이렇게 멋진 사진도 남깁니다.


40.jpg

- 대공산성에 접어 듭니다.


곤신봉 직전에서 대공산성으로 내려가는 길은 자전거를 타기는 커녕 매고 가기에도 험한 길이었습니다. 하지만 우거진 숲에 짙게 깔린 안개로 몽환적인 풍경이 펼쳐집니다. 사진 못 남긴 게 무척 아쉽습니다. 가장 험한 길이었으나 가장 기억에 남던 풍경.


42.jpg

- 술잔바위. 바위 위에 작은 구멍들이 뚫려있어 그렇게 이름지어진 듯합니다. 나름 유니크한 포즈를 찾다 보니...^^


45.jpg


47.jpg


49.jpg

- 밑에서 카메라를 들고 지키고 있는 바람에 걍 내려갑니다. 카메라 없으면요? 당근 끌바...ㅋ


51.jpg

- 이런 실크 싱글도 지나고...


53.jpg

- 대공산성 싱글을 마무리하고, 사기막임도와 합류하는 지점까지 내려옵니다.


55.jpg

- 이제 6km 정도의 완만한 오르막 임도를 지납니다.


57.jpg

- 그리고 보현사입구에서 라이딩을 마칩니다.


저녁 먹고, 당구 치고, 콘도에서 맥주 그리고 꿀잠...


60.jpg

- 담날 아침 콘도 마루입니다. 어제 젖은 옷가지가 밤새 다 말랄습니다.


62.jpg

- 콘도에 잔차 반입금지라는 걸 나가면서 봤다능...^^;;


64.jpg

- 밖에는 여전히 비가 옵니다.


원래 계획은 용평 MTB 파크를 탈 계획이었으나 밤새 내리는 비 때문에 포기하고 파크 구경 갑니다.


66.jpg

- 그린 슬로프에 잠깐 들릅니다. 실버의 위용이 거의 체르마트급입니다.ㅋ


68.jpg

- 말을 방목 중이고, 좌측 상단에 베르데힐이 빼꼼 보입니다. 10억 밖에 안 한다는...


72.jpg

- 오랜만에 왔습니다. 레드, 뉴레드...


73.jpg

- 겨울 외의 3계절에 MTB 파크가 운영되고 있습니다. 레드 리프트를 타고 올라가 파라다이스와 레드, 뉴레드 주변에 조성된 트랙을 타고 내려옵니다.


74.jpg


75.jpg

- 비 때문에 파장 분위기일 줄 알았는데 잔차 타는 분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뭐, 이왕 여기까지 왔으니...ㅋ


76.jpg

- 한편엔 포디움도 보이고.


77.jpg

- 스위스 샬레풍의 건물도 보입니다. 기어샵, 커피샵, 라운지.


78.jpg

- 전기잔차가 있길래...


79.jpg

- MTB샵. 주로 집에서 잊어버리고 오는 기어 위주로.


80.jpg

- 파크 구경하고 커피 한 잔 하러. 천사 다방이 멋없는 커피샵의 대명사로 여겨지지만 어디서 마시냐에 따라 달라지더군요. 괜찮았었습니다.^^b


82.jpg

- 점심 먹으러 운두령에 들렀다가.


84.jpg


85.jpg

- 집에 돌아 와 잔차를 닦다보니 트윈락(서스펜션 조절) 케이블이 거의 끊어져 있습니다. 산에서 내려올 때 미끄러진 적이 있었는데 그 때 핸들이 돌아가며 나무에 부딪혔나 봅니다. 어제 샵에 가서 케이블 교체.


얼마예요?

케이블값만 내세요.

그래서 되겠어요? 더 받아요.

괜찮습니다.

아이스크림 좀 사다줄까요?

많이들 사다주셔서 더 먹으면 배탈나요.


SCOTT 대리점인 경태네자전거에서 잔차를 사고, 관리받고 있는데 여기 친구들이 이럽니다.

참 우끼는 친구들입니다.^^



잔차를 타기 훨씬 전부터 한 번은 가보고 싶었던 선자령에 드디어 다녀왔습니다. 그것도 잔차로...

짙은 안개와 분무기를 뿌리는 듯한 안개비 덕에 덥지 않게 라이딩할 수 있었고 몽환적인 분위기는 덤이었습니다.

그리고 항상 뒤처지는 저를 기다려주고 챙겨주는 팀원들도 늘 고맙고요.^^b


가을에 한 번 더 가려고 합니다. 그 땐 파란 하늘과 하얀 바람개비를 기대하며.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Comment '1'
  • profile
    박순백 2018.06.16 15:08

    비가 있는 풍경의 사진들이 더 멋지네. 타긴 정말 힘들었겠지만...^^

     

    날이 맑아서 용평 MTB파크에서도 라이딩을 했더라면 더 좋았을 걸...

    아쉽긴 하지만 나중에도 기회가 있을 테니, 그런 거 하난 남겨놓는 것도 괜찮지.

     




  1. 대관령 선자령과 용평 MTB 파크. 1 file

  2. 오뚜기의 윌리 연습은 현재 진행형. 11 file

  3. 지름, 지름, 지름.^^ 17 file

  4. 알리에서 구입한 잔차 액세서리 3종. 2 file

  5. 빌바오, 빌바오 구겐하임미술관. 3 file

  6. 아를(Arle), 고흐, 꽃피는 아몬드나무. 12 file

  7. 국제운전면허증. 5 file

  8. 여행용 초소형 카메라 삼각대 2 file

  9. 오뚜기의 윌리 꿈은 이루어 진다. 18 file

  10. 알리익스프레스에 크랭크암 보호캡 주문.^^ 2 file

  11. 자전거 명언과 Mastering MTB Skills. 3 file

  12. 초보 목공 오뚜기의 작업 이야기 (사진 추가) 10 file

  13. 자전거 개시 - 춘천.(180311) 10 file

  14. 3월1일 공휴일 오뚜기는 이렇게 놀았습니다. 2 file

  15. 스키 시즌 쫑, 25th. 12 file

  16. Misc.(스키 에폭시 수리, 제습제, 왁싱, 라면 파뤼 등등) 3 file

  17. 설연휴는 스타힐에서, 24th. 6 file

  18. 2000년 설날의 제 스킹.^^;; 0 file

  19. 티칭2 검정 관람 후기(180211) 8 file

  20. 오늘(금) 대명 간단 소식.(티칭2 슬로프 소식 포함) 0 fil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