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세욱 칼럼(Who's Phillip Yoon?), 조용훈 칼럼, [PC-Fi 가이드]

황준의 블로그, 장현태의 블로그, 창고란의 오디오, 갤러리란의 오디오
실용 오디오, 와싸다, 소리 오디오, 누리안 비상, 케이블/진영공구, 진공관 구입, 이치환 교수의 아날로그보이스

수리: CDP/CDT 나돈주(부천) 010-2723-7411, TR/진공관 앰프 허정일(상일역) 010- 5303- 2588, 진공관 앰프 등 이상훈(전북 진안) 010-9009-0760, , 황홍락(강서) 010-5695-5560, 참소리(부천) 011-9922-8123


잡담
2018.05.15 15:54

"4 Marzo 1943"

profile
조회 수 134 추천 수 2 댓글 9

어제 루치아노 파바로티의 생애에 대한 다큐멘타리 속의 모데나 콘서트를 보며

모데나 콘서트에서 불려 더 유명해진 노래 "카루소"의 원작자가 

바로 "루치오 달라"였음을 어제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저에게는 "루치오 달라"하면 "카루소" 보다는

"콰트로 디 마르조.."의 원곡 가수라는 사실이 제 기억의 우선순위입니다.

 

사생아로 태어나고 자란 "루치오 달라'의 자전적 작사 작곡으로

 

가사의 내용이, 전쟁의 와중에서, 16살의 루치오 달라의 어머니가 

이름도, 아니 어느나라에서 왔는지도 모르는 어떤 잘생긴 외국 군인과 사랑에 빠졌고

자신을 낳고 난 뒤 하염없이 그를 그리면서 미혼모로 자신을 키웠으며

지금도 고향친구들이 자신을 "Gesu Bambino(아기 예수)"라는

(아비가 없다는, 교회적으로 좀 불경스러운 뜻도 담긴)별명으로 부른다는..

 

경쾌한 리듬의 곡이지만 어딘지 모르게 멜랑콜릭 하고,

특히 페이소스 가득한 가사가 젊은 시절의 저의 감성을 많이 흔들었기 때문이죠.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Comment '9'
  • profile
    윤세욱 2018.05.15 16:18

    유 박사님께서 올려 주신 "루치오 달라"를 들으며

    맹인 가수 이용복과 그가 치던 12현 기타를 떠올렸습니다.

    서소문 정동 MBC(?)에서 방송 녹음하던 이용복을 본 게 아마도 45년 전 쯤?...

     

    시간, 참 잘 흐릅니다.

     

    언제나 건강 살피시고요.

  • profile
    유신철 2018.05.15 16:26

    부록: 이용복의 "4월 3일 생" ^^

    https://youtu.be/XYI2jAaorwk

  • profile
    윤세욱 2018.05.15 16:27

    노래 가사에 "마레"란 단어가 자주 나오고 배경 그림에 바다가 보이기에 

    루치오 달라의 아버지는 배를 타고 왔나 보다 생각 했습니다.

     

    영어로 번역된 가사 안에 바다 이야기가 있긴 있네요. ^^


     

    They say this man was handsome

    he came, he came from the ocean

    and he spoke in a foreign language

    but knew love and emotion;

     

    And that day he took my mother

    on a pretty pasture

    on the sweetest moment

    before death claimed his capture

     

    Like this she was left all alone

    in her flatlet on the harbour

    with her only garment

    every day still shorter

     

    And although she didn't know his name

    or even his country

    she thought me a gift of love

    to the end from month one drill

     

    She was turning sixteen

    that day my mother

    the tavern musicians

    sang her a lulling cover

     

    By squeezing me tight in a bosom

    that knew of sea's ravage

    she played she was a woman

    with a baby to bandage

     

    And maybe out of love

    or out of whimsy fervor

    that she wished to call me

    after our Lord Father

     

    About her fleeting life my memory

    that's the most strong and hoary

    it is downright in this name

    that even now I carry

     

    Even now I'm playing cards and drink

    wine by the schooner

    for all the harbour folks

    my name is Jesus junior

  • profile
    유신철 2018.05.15 16:41

    사실은 큰 차도가 없이 10년째 중환자실에서 계신 제 어머님 걱정 보다는 

    제가 없으면 여러모로 불안해 하시는 아버지 때문에 그 동안은 일주일 넘는 긴 여행을 못하였고

    지난달 모처럼 열흘이 넘는 스케줄로 스위스와 이태리로 가족 여행을 다녀 왔습니다.

     

    카루소 등 유명인사 들이 찾던 고풍스러운 "그랜드 호텔 엑셀시오 비토리아"가 내려 보는

    소렌토 선착장 소공원에 있던 "카루소 노래비"를 보면서도

    그걸 작곡한 게 "루치오 달라"였다는 사실은 인지도 못해서 소가 닭 보듯 지나쳤는데...

     

    "카루소"가 묵었던 그 호텔방에서 루치오 달라가 감흥에 젖어 작곡한 곡이 바로 그 "카루소"랍니다.

    그 사실을 어제 TV를 보다 알았고요.  내, 원 참...

     

     

     

  • profile
    조용훈 2018.05.18 14:37
    오, 나폴리에 다녀오셨군요.
    그것도 가족들과 함께...
    좋으셨겠습니다.

    너무 유명해서 많은 사람들이 부른 곡들은
    원작자가 누군지도 모르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덕분에 유명한 옛날 노래 2곡이 모두
    Lucio Dalla 본인의 삶과 연관된 것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간만에 옛날 노래들도 찾아듣게 되네요... ^^
  • profile
    유신철 6 분 전

    루치오 달라의 노래도 그렇고

    우리 세대들은 산레모 가요제를 통한

    이탈리아 라는 나라에 대한 로망이 있었죠.

     

    로마에서 나폴리 소렌토로 가는 1번 고속도로 상에서

    소나기 후에 나온 무지개를 만났는데 

    하늘에서 "니콜라 디 바리"의 노래가 들리더라고요.^^

     

    https://youtu.be/k6Nys_bB9wk

     

     

  • profile
    유신철 2018.05.15 17:20

    곧 밴쿠버에도 들려 그간의 윤세욱 선생님과 김민수 선생님의 호의를

    앙갚음^^ 할 기회도 있을 겁니다.

  • profile
    윤세욱 2018.05.16 01:44

    밴쿠버 오실 때 꼭 미리 연락 주셔야 합니다.

    "열흘 전에 도착하긴 했는데 어떻게 하다보니 바빠서 연락 못 드렸습니다.
    여기 밴쿠버 공항인데 귀국 비행기 곧 떠납니다."

    이런 식 전화 주신다면 인터폴에 소환 될 각오하시고요. ^^

    김민수 선생님은 지금 외유(^^) 중이시고,
    아마 한 달 쯤 뒤에 돌아오시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참! 한가지 더요.

    유 박사님 골프채는 갖고 오십시오.

    저희 집에 남자용 레프티 클럽이 없습니다. ^^

    여성용 레귤러는 한 세트 여벌이 있으니 사모님은 그냥 오셔도 됩니다.

  • profile
    유신철 2018.05.17 09:30

    애고고, 바로 가겠다는 말이 아니라
    이번 겨울 시즌에는 해마다 가는 단기 일본스키여행이 아니라
    좀 길게 휘슬러 아니면 밴프지역으로 갈 참에 뵙겠다고 드린 말씀이었는데...^^

     

    그런데 어떻게 제가 왼손채로 골프를 친다는 사실은 어떻게 알고 계시죠? 궁금...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 잡담 "4 Marzo 1943" 9 update 유신철 2018.05.15 134
1270 구매 뽐뿌 반오디오 수입 오디오 케이블 홍보를 위한 한정 이벤트 file 홍진표 2018.01.15 275
1269 홍진표의 PC-Fi 가이드 반오디오 Simple Player 0.90 업그레이드(UPnP/DLNA, 앨범 이미지 표시 지원 등) 3 file 홍진표 2018.01.03 342
1268 질문 포노앰프로부터의 잡음, 접지, 험? 4 허승 2018.01.01 452
1267 잡담 허 선생님~ 제 앰프에 무슨 일을 하신 거에요? ^^ 3 file 윤정주 2017.12.21 506
1266 후기 최근 공연들에 대한 감상 7 file 조용훈 2017.12.01 378
1265 정보 반오디오 Music Center Oberon이 출시되었습니다. 2 file 홍진표 2017.11.08 358
1264 PC-Fi 간이 PC-Fi용 오디오(DAC+앰프) FX-Audio M-200E를 써 보고... file 박순백 2017.10.16 1107
1263 잡담 역시 오토폰이다. 그리고 콘트라풍크트(Kontrapunkt) A 2 file 박순백 2017.09.29 333
1262 PC-Fi 오랜만에 구입해 보는 간이 오디오 - FX-Audio의 M-200E file 박순백 2017.09.27 848
1261 잡담 LP를 너무 듣다보니 MC 카트리지의 캔틸레버가 부러져서...ㅜ.ㅜ 7 file 박순백 2017.09.20 470
1260 오디오 잡설 오디오 출장수리: 빈티지와 진공관 앰프 등. 2 file 유성은 2017.08.16 544
1259 잡담 요즘은 한창 음악 듣던 때로 되돌아 간 듯한 느낌. 13 file 박순백 2017.08.12 580
1258 소개 누가 턴테이블 제작 기술이 바닥났다고 했나? - MAG_LEV Audio 5 file 박순백 2017.08.06 403
1257 기타 포노(phono) 입력이 있는 인켈 인티그레이티드 앰프 7 file 한상률 2017.07.25 368
1256 잡담 생애 세 번째 오디오 세트^^ 15 file 오제이 2017.07.08 772
1255 질문 Ittok LV11 톤암 정비 (on Linn LP12) 12 file 오제이 2017.07.02 348
1254 잡담 아래 글 "토렌스(Thorens), 과연 어떤 회사인가???" 에 관련 자료입니다. 2 file 최진석 2017.06.25 235
1253 PC-Fi 2016 올해의 오디오 10選 - 반오디오의 Firebird Mk2도... 5 file 박순백 2017.06.25 319
1252 잡담 "Happy Birthday Variations" 1 file 유신철 2017.05.29 25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4 Next
/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