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전 정보 게시판 #2 / 예전 정보 게시판#1

조회 수 2450 추천 수 1 댓글 6

안녕하세요.

비시즌에 어떻게들 보내시나요...

약간의 금단현상을 치유할 목적으로 평소에 '가능할까?'하고 생각해 두었던 

내 발을 직접 스캔해서 부츠를 피팅해보자라는 아이디어를 실행해 보았습니다. 

 

새 부츠를 구매하면 피팅서비스를 받겠지만... 중고부츠를 구매한 후 다시  비용을 들여 피팅서비스를 

받기는 부담스러운 상황이죠...

우연히 스캐너를 이용할 수 있는 상황이고 해서 도전해 보았습니다.  

 

단점은 

- 일반적으로 스캐너와 프린터를 쉽게 이용하기 어렵다는 점

- 출력한 발 모형이 강해서 신기고 벗기기가 어렵다는 점

- 부츠 히팅에 드라이어나  뜨거운 물를 사용하기 번거롭다는 점

 

장점은 

- 장비만 이용 가능하다면 비용은 거의 들지 않는다는 점

- 모형을 사용하므로  내 몸이 자유롭다는 점 

- 바로 냉동이 가능해 혹한의 상태로 피팅이 가능하다는 점

- 발 모형을 만들어 놓으면 다양한 부츠를 구매해도 계속 대응이 된다는 점

 

즐감하세요. 감사합니다. 

 

https://youtu.be/xH0jZHvh2fs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Atachment
첨부 '1'
 Comment '6'
  • profile
    천지욱 2018.04.01 18:05
    대단합니다~
  • ?
    전재현 2018.04.01 19:39
    ㅎㅎㅎ<br>저럴필요없이 그냥 부츠신고 뜨거운물에 담그는게 나아요.<br><br><div>저같은경우는 새끼발가락 옆쪽 튀어나온 뼈쪽이 아프고 전체적으로 발바닥쪽이 저려서 세수대에 끓는물을 담고 부츠를 신은채로 담궜어요. 물론 물이 안들어올 정도의 높이로요. 그리고 전경자세취하고 그랬더니 늘어나더라구요.</div><div>아님박스에 부츠가 들어갈정도로 구멍뚫고 반대편에 헤어드라이기 틀어도 될거에요.</div><div>물보다는 위험하지만 오븐에굽는 효과죠.</div><div>에폭시가 흐물해질정도의 온도가 되더라구요.</div><div>전예 스키 갈라져서  에복시후 열처리할려고 시험해봤는데 스키의 기존 에폭시가 녹을려고 하더라구요.</div><div><br></div>
  • ?
    주동수 2018.04.01 21:46

    아픈부분이 안쪽 복숭아뼈 부근인데...이부분 부츠의 두께가  10mm는 되더라고요....
    그냥 신고 물에 담궈서 가능할지 모르겠네요.....  모형은 단단하고 덧붙인 클레이도 단단히 굳기 때문에 
    부츠를 밀어내는 힘은 확실 하더라고요.....

  • ?
    전재현 2018.04.02 09:11
    이너에 클레이 말고 다른걸 덧붙이고 부츠신고 담그시면 될거 같은데요.
    근데 물이 들아가지 않게 하시는건 방법을 찾으셔야겠네요. 부츠신고 가만히 있으면 안되고 전경후경등 취하셔야해요. 그래야 잘 늘어나요.
    아님 다른방법으로 적당한 크기의 박스를 구하셔서 부츠들어갈 구멍을 뚫고 부츠신고 구멍으로 부츠를 넣고 반대쪽에 드라이기 구멍 뚫고 드라이기를 틀어줘요. 그럼 모르긴 몰라도 안쪽온도가 100도는 훨 넘을거에요.
    전 전에 드라이기 구멍 반대쪽에도 약간의 환기구멍을 뚫었어요. 너무뜨거워서요.
    상기 두번째 방법은 스키 갈라진거 에폭시 수리한 방법이고 부츠에는 적용하지 않았어요.
    전 물에 담가서 성공했기 때문에요.
    두번째 방법으로 하실때는 온도 관찰하셔야 해요. 중간중간 부츠 녹지 않나 확인하시고 넘 뜨거우면 환기구 더 뚫거나 여튼 조심히 하셔야 할거에요.
  • ?
    주동수 2018.04.02 18:08

    오.. 가뭄에 단비같은 댓글 감사합니다. ^^  노하우가 상당하시네요.... 좋은 정보 계속 부탁드립니다.

    대체로 발 형이 독특하신 분들은 고생을 많이 하시더라고요... 특히  기온이  매우 낮은 날에 더 통증이 심하죠...  그래서 극 저온상태에서의 피팅이 필요하다 생각되서 냉동까지 했었습니다.  효과는 다음 시즌 혹한기까지 기다려야 겠네요....

  • profile
    백두산 2018.04.02 21:43

    발때문에 시즌마다 엄청나게 고생하는데 국내에서 저렇게 하는 업체 없나 ㅠㅠ

    많은 비용들여 인솔 포밍을 해봤는데도 아니던데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정보 18/19 시즌 스키 행사 스케줄 - 단체, 업체 등의 모든 행사 댓글 제보 2 updatefile 박순백 2018.07.03 1550 0
3157 ISA [18/19 ISA] 일본 니세코 스키,스노보드강사 취업공고(우대자격:ISA, NZSIA, BASI, APSI, CASI) newfile ISA 2018.08.21 12 0
3156 새소식/기사 토레스의 시즌맞이 창고 개방 클리어런스 세일 준비 1 file 박순백 2018.08.18 775 1
3155 ISA 해외 스키,스노보드강사 이력서 작성방법 How to write a Ski or Snowboard instructor Resume / CV file ISA 2018.08.13 1648 0
3154 ISA [18/19 ISA] 해외의 스키, 스노보드 강사 일자리(Job opportunities of the world) file ISA 2018.08.13 374 0
3153 정보 2017-18 Look Pivot 스키 바인딩 리콜 (2017년 9월 1일 이후 구매 제품들 용 바인딩들) 2 file 전형욱 2018.07.10 1485 1
3152 정보 바이칼 호수 Heliskiing을 소개합니다. 3 file 문병천 2018.07.02 1215 0
3151 이벤트 2nd 방정문 스키스쿨 데이! With 피츠인솔 - 팬들과 함께하는 스키 스터디 1 file V.P_SKILAB 2018.06.26 1486 0
3150 새소식/기사 의·식·주·車… 전 업종 소비 꺾였다, 90년대 일본 판박이 - 스키 얘기로 시작하는 기사 1 file 박순백 2018.06.24 1660 1
3149 KSIA 박재혁 전 부회장, 새로운 KSIA의 회장으로 당선 1 file 박순백 2018.06.22 1588 1
3148 KSIA 박재혁 현 KSIA 부회장, 회장선거 후보자로 등록 file 박순백 2018.06.14 1403 0
3147 이벤트 1st 방정문 스키스쿨 데이! - 팬들과 함께하는 스키 스터디 file V.P_SKILAB 2018.06.10 1922 0
3146 KSIA 대한스키지도자연맹 회장 선거 일정 공고 - 06/11(월)~06/12(화) file 박순백 2018.06.08 1462 0
3145 KSIA 대한스키지도자연맹 회장 선거인단 후보자 모집안내 file 박순백 2018.06.01 1688 1
3144 KSIA 2018/2019 시즌 업무 협약식(K.S.I.A. & 휘닉스 평창) file 박순백 2018.05.29 2414 1
3143 정보 다가오는 1819겨울 시즌, 해외에 있는 클럽메드 스키스쿨에서 함께 일할 스키/보드 강사를 모집합니다. 1 file 오재선 2018.05.13 2328 2
3142 정보 휘닉스파크의 일반화공사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file 고혁 2018.05.09 5325 5
3141 기타 할티 브랜드 고별전 1 file 박순백 2018.04.27 3964 0
3140 KSIA KSIA 데몬스트레이터 명단 10 file 박순백 2018.04.26 4867 3
3139 칼럼 대한스키지도자연맹의 변화를 촉구하며... 9 file 숫소맨 2018.04.26 4094 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58 Next
/ 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