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사랑방, [전전] 사랑방, 딛고동, 천마산 리스트, 모글스키팀, 스타힐 모글러브, 박기호 칼럼, 골프 사랑방, 창고 V

profile
조회 수 1783 추천 수 9 댓글 4

 

 

 

99D4DF4C5AA9F23D03EDF0

거의 종영을 앞두고서야 보게 된 영화.

 

개인적으로 아주 재미있게 본 영화였지만

젖어드는 감동보다는 밀려오는 아쉬움이 남는다.

 

화재 사고 현장에서 아이를 구하고 사망한 소방관이

49일 동안 7번의 재판을 통해 사람으로의 환생이 되느냐가 주된 이야기인데.... 

 

이 영화에서는 주인공을 자기희생이라는 귀인이라 명하면서도

살아오며 행한 선행보다는 오히려 지은 죄를 물어 형벌의 기준으로 삼는다.

 

결론적으로는 반전을 통해 주인공인 소방관은 극적으로 구제를 받기는 하지만

전체적인 영화의 시선이 부정적인 부분만을 바라보는 협소한 시각이 못내 아쉬운 점이다.

 

'왜 살아오며 지은 죄만을 다루었을까?'

'왜 살아오며 베푼 선행은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

'왜 귀인이라 칭하면서도 환생보다는 지옥의 형벌을 행하려 몰아갔는가?'

 

9987A64A5AB1167B1FE9FA

요즘 우리들 시선이 너무 편협해져감을 느끼고 있어.

 

예전 KBS 개그콘서트를 보러갔을 때 본방 촬영이 시작되기 전에

신인 개그맨이 나와서 이런 말들을 하더라구.

 

"너 어디 한 번 웃겨봐라"

"개그를 이런식으로 봐주시면 안돼요"

"이러면 절대 재미있을 수가 없어요"라며

그냥 아무 생각없이 편안히 봐달라는 요청을 하더라구.

 

영화든 희극이든 극적인 요소라는 건 예상 못한 반전에서 나오는데

그건 이미 지금까지의 전개를 잘 이해하고 있어야한다는 거지.

 

너무 한 장면 한 장면에 몰입되면 스토리를 놓치게 되어

반전이라든가 희극적인 요소가 반감된다는 의미이기도 해.

 

따라서 이런 편협한 생각들이 본연의 의미를 퇴색시킨다는 것을 명심할 필요가 있어.

 

어떤 사람의 기술을 평가할 때도 그가 표현하는 조화로움을 보려고 노력해야지

마치 '무슨 실수를 저지르기만 해봐라' 하는 식으로 보게되면

실질적인 중요한 것들을 놓쳐버릴 수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거든.

여기에' 저 사람은 원래 잘하는 사람이야'라는 편견이 더해지면 아주 위험할 수도 있거든.

이건 편협을 넘어 부정이 될 수도 있으니까 더욱 조심할 필요가 있어.

 

여하튼 이해할 수 없는 무수한 일들이 이런 편협적인 시각에서 시작되는데

요즘 우리 사회가 자꾸 이러 시각으로 흘러감에 조금 안타까움이 들기도 해.

 

나의 이야기를 하자면

누군가를 바라볼 때 나는 그 사람의 장점을 주로 보는 편인데...

이또한 나중에 많은 상처로 돌아오는 것을 보면

세상을 너무 긍정적으로만 바라보는 시각도 썩 좋지는 않는 듯 싶기도 해.

뭐든지 조화로움이 필요한 시점이야...캬캬캬

 

이날은 목숨 걸고 신나는 파우더 스키를 타러 간 것이 아니라

하얀 눈에 파묻힌 아름다운 세상을 보러 설레이며 간 날인 것처럼...

 

9917CB345AB075BC050F20

존경하는 일본 애니메이션의 거장 미야자키 하야호 감독.

그리고 개인적으로 제일 좋아하는 이웃집 토토로.

 

'75세 이상 운전자에 대한 인지 기능 검사 강화'에 의해 하야호씨는

운전 면허 재발급을 위한 검사를 받게 되는데...

 

검사를 받다가 주변의 자신과 같은 연령대의 사람들을 둘러보고는

'아! 끔찍하다'라는 생각을 갖게 되었다고 말한다.

 

특별히 그 이유를 설명하지는 않았지만...

나는 알 수 있을 듯 했다.

 

좋아했고 몰입했고 그래서 사랑했다.

어느 순간 주변은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들고 에너지가 넘쳐났다.

 

변화하는 세상에서 신선함을 여전히 잘 찾아내고

그 속에서 즐거움을 재빠르게 솎아내어 부지런히 아름다운 이야기를 만들고...

 

어느날 우연히도 가장 평범한 타인들로부터 나 자신을 바라볼 수 있게 되었다.

어쩌면 저들처럼 꽤 많이 늙어 있는 초췌한 자신의 모습을...

 

나만의 공간 속에서는 여전히 열정적이었고 매우 정력적이었으나

현실에서는 마음을 따라가지 못하는 느릿한 몸 동작과 주름져 확연하지 못한 기억들이

아직은 쓸모가 있는지를 평가받는 평범한 노인네들 중 한 사람일 뿐이라는 것을... 

 

99B5784C5AB10645112A15

우리는 가끔씩 나만의 삶에 푹 빠져 근본적인 현실성을 잊어버리고 사는 것 같아.  

이건 늙음을 인정하라는 것이라기 보다는 최소한 늙어감을 부정하지는 말자라는 거야.

 

늙으나 어리나 펑펑 내린 눈에 파묻혀 장난치는 건 너무나도 즐거운 일인가보다.

가끔 이런 곳에서는 현실을 잠시 잊어버려도 좋은 일이야...캬캬캬

 

 

9997884C5AB10B6A2EAD31

허예진 정강사

 

995E2C4C5AB10B6C05F129

김주혁 정강사.

 

 

주제넘게 도움을 준다며 나보다 아주 어린 녀석들하고 함께 스키를 탈 때면

열정에 가득 차 희열이 벅차오르지만

결국에는 며칠 후 몸져 누워있는 내 자신에게 이유없이 화가 나는 것을 보면 

보편 타당한 이야기는 아니지만

우리는 생각보다 젊게 살려고 아니 젊게 보이려고 발버둥을 치고 있는 듯 싶어.

 

나 역시도

어느날 동창 모임회에 나가서는 아마도 끔찍하다고 느끼고 있을 런지도 모르겠다...캬캬캬

 

9990F34E5AB10F6501CE79

넘어졌다고

길을 잃은 것이 아니며

길을 잃어버렸다고

길이 없는 것이 아니다.

 

늘 다른 이의 두려움엔

희망적인 조언을 아끼지 않으면서도

스스로의 두려움은

맞서지 못하고 회피하려고만 해.

 

두려움을 넘어서야

비로서 성장할 수 있음을 알면서도

 

이건 관대한 것이 아니라 방치이고

적당한 타협이 아니라 치욕적인 굴욕임을...

 

이제부터라도

열심히 너만의 길을 찾아

끊임없이 너만의 길을 걸어가라! 

 

9985BF4D5AB114750CBA69

해낼 수 있는 일과

해낼 수 없는 일이 있을텐데...

 

나는 지금 해낼 수 없는 일에

쓸데없는 열정을 불태우고 있는 것은 아닌지...

 

갖고 싶으나

갖을 수 없기에

그래서 더 치명적인 매력으로 다가오기에

무모하게 몸을 내던지고 있는 것은 아닌지...

 

노력하고 또 노력하면

분명 극복해낼 수 있다는 자기 암시...

 

한계를 넘어서야

더욱 성장할 수 있다는 자기 최면...

 

어쩌다 올라서고 넘어선다하여도

그로 인해 잃어버리는 수 많은 것들.

의무, 책임 그리고 사랑... 이런 것들을...

 

어쩌면 이기적인 자기애가

모든 것을 희생해서라도 성취해야 할

궁극의 목표라며 나를 유혹한다...

 

99AEDF4F5AB1192A35CFBC

'이만하면 되었다'

 

스스로에게 던지는 눈물의 안위보다는

누군가로부터 받는 안쓰러운 격려이기를...

 

'이만하면 되었다'

 

삶의 고통으로부터 벗어나고픈 자조적인 도피가 아닌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용기내어 도전했고, 충분히 노력했던 치열했던 삶의 일부였다며

어느 누군가로부터 인정받기를...

 

9985CD465AB115100AE220

그렇게 나는 봄비 내리던 어떤날  

지극히 일상의 삶으로 마침내 돌아왔다.

 

*추신

991CF7435AB11C7F0A1864

1월 말부터 3월 초까지 눕지도 못할 정도의 극심한 등과 허리 통증으로 어려움을 격고 있던 저에게

소중한 인술을 베풀어주신 여주 '연세 의원' 박용호 원장님께 감사드립니다. 

 

따스한 봄날에 찾아뵙겠습니다.^^

 

9919CC475AB11EAE3A5C15

육체적으로, 체력적으로 너무나 힘들어 스키가 겁나 안되던 시기에 '스키 잘 타는 약'을 처방해 주신

강남 교대역 부근의 '경희샘 한의원' 구재돈 원장님께도 특별히 고마움을 전합니다. ㅠ.ㅜ

 

993F58385AB1328809CCDD

 

9932CE385AB132893BF095

레벨  2 검정을 준비하는 지인의 자제에게

검정 이틀 전날 3시간 정도 강습을 해주었는데...

 

마지막 종목에서 마이너스를 받아

안타깝게 불합격되었다고 한다.

 

그리고는 카톡으로 보내온 선물.

 

비오는 날 몸 상태도 안 좋으신데

가르쳐 주시느라 너무 감사하다며...

 

무언가를 바라며 누군가에게 도움을 주지는 않았지만

 

격려를 받고 도움울 받고

그래서 고마움을 가지고 감사의 표시를 할 수 있다는 것.

어린 나이에 그런 여유스러운 마음가짐을 가지고 있다는 게

너무나도 기특하고 대견하다.

 

역시 그 아버지에 그 자식!!!

이 역시 17-18 시즌 최고의 선물 중에 하나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Comment '4'
  • ?
    진종대 2018.03.21 00:53
    윽악 캬캬캬
    시즌 끝날 때 쯤
    언제 나올까
    영상과 글을 향상 가다리고 있었습니다
    건강 하시고
    내년에도 좋은 글
    좋은 영상 부탁 드립니다..^^
  • profile
    박기호 2018.03.22 12:03
    기다려주심에 감사드리고
    그러하다 남겨주심에 너무나 고맙습니다.
    함께 잘 건강하겠습니다.^^
    한 달에 한 번은 글을 써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겨울이 아닌 다른 계절에 남기는 어떤날의 소소한 일상도
    함께 느껴주신다면 더욱 힘날 듯 싶습니다.^^
  • ?
    윤종구 2018.03.21 15:38

    며칠전 지산에서 뵈었는데 좋은글과 사진 항상 잘보고 있다고 말씀드리고 싶었는데...

    나이가 들어가서 그런지...

    글과 사진이 기분좋으리만큼 멋진건 저만 그런건 아닐 겁니다.

    시즌초, 시즌중,시즌후...

    각기다른 느낌과 좋은글 항상 잘 보구있습니다.

    기분좋은 새로운 출발을 위해 늘 응원합니다.

    다음에는 꼬옥 아는척 하겠습니다... ㅎ

     

  • profile
    박기호 2018.03.22 12:14

    아! 며칠 전이라면 지산 스프링 시즌 마지막 일요일이었을 듯 싶어요.
    허리 상태 때문에 지산 스프링 시즌 중 일요일 하루만 잠시 모굴을 타 보았습니다.
    다음에 뵙게되면 꼭 아는 척 해주세요.
    굉장히 쑥스러워하는 어떤 남자가 그래도 환하게 웃으며 인사드릴 것 같아요.^^

    역시나 보아주시고 남겨주심에 무척이나 힘이납니다.
    그래도 좋아해주시는 분들이 계셔서 다음을 또 생각해 볼 수 있게 되거든요.^^
    다시 한 번 살펴보아주심에 감사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720 동영상 The Thin Line (2008) - 다운힐에 관한 다큐멘터리 영상 (영어) file 전형욱 2018.10.11 581 1
9719 단상 인터파크의 18/19 시즌권 구매 통계를 보니...ㅜ.ㅜ 28 file 박순백 2018.10.01 2963 4
9718 단상 아직 못다한 꿈 2 file 박준범 2018.09.24 612 0
9717 동영상 세계 최대 크기의 스키장!!! 캐나다 휘슬러스키장을 다녀왔습니다! 4 file 한영찬 2018.09.20 1165 2
9716 잡담 월동 준비 중 - 바인딩 장착 6 file 전형욱 2018.09.16 793 2
9715 단상 [지피/김현진] 스키를 타면서도 늘 그걸 느꼈다. 7 file 박순백 2018.09.12 2107 5
9714 지름신 강림 Elan Bloodline 2016-17년 모굴스키 (181cm) 구입 6 file 전형욱 2018.07.24 650 0
9713 축하 40대 중반에 이르러 이룩한 쾌거 - 원서가 노총각들에게 보내는 희망의 메시지 6 file 박순백 2018.07.14 2164 3
9712 잡담 어반 슬로프 잡담 file 전형욱 2018.07.03 1625 1
9711 동영상 휘슬러 영상 (2017-18) - CSIA 레벨 3 시험 영상 4 file jerry 2018.06.18 2202 2
9710 동영상 휘슬러 영상 (2017-18) 2 jerry 2018.05.30 1121 2
9709 지름신 강림 Head Raptor 140 RS 부츠 구입 4 file 전형욱 2018.05.16 938 0
9708 잡담 클럽메드의 스키 강사 모집 - 18/19 시즌을 일본과 중국의 클메 스키장에서 강습하실 분들은... file 박순백 2018.05.13 746 1
9707 잡담 고양의 등데른 스키어 이(정환)변 댁에서의 바베큐 파티 12 file 박순백 2018.04.29 1851 1
9706 지름신 강림 스키강습용 무전기 구입 9 file 전형욱 2018.04.20 1612 2
9705 바른 우리말 [중요] 이름과 호칭의 띄어쓰기와 님, 씨의 띄어쓰기 5 file 박순백 2018.03.27 1463 5
9704 잡담 잡담입니다. 3 정덕원 2018.03.26 978 0
» 단상 17-18 겨울... 이만하면 되었다... 4 박기호 2018.03.21 1783 9
9702 단상 겨울 붙잡기 1 file 허성관 2018.03.20 806 4
9701 지름신 강림 슈퇴클리(Stöckli) Laser SL 165cm 구입 7 file 전형욱 2018.03.17 1552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86 Next
/ 4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