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전 정보 게시판 #2 / 예전 정보 게시판#1

profile
조회 수 1960 추천 수 4 댓글 3

난 20여 년 전에 스위스 투어 중에 독일 대표 팀 감독으로부터 한국에도 활강코스가 있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얼굴이 화끈거렸지만 그에게 “활강코스는 없지만 탈만한 스키장은 많이 있으니 꼭 방문해달라"라고 넌즈시 웃으면서 말한 적이 있다.

우린 이번 올림픽을 통하여 훌륭한 경기장들과 평화올림픽의 귀한 유산을 창출해냈다.

그 귀한 유산을 보존이냐, 해체냐 갑론을박하면서 하는 모습이 안타깝기 그지없다.

우리는 세계 10대 무역국이 자 아시아권에서는 일본과 더불어 쌍두마차를 이끄는 나라로 많은 선진국들이 판단하고 있다.

프랑스 등 대다수 국가가 동계 올림픽을 마치고 경기장들을 잘 활용하여 수많은 관광객들을 빨아들이고 있다. 겨울철 알베르빌 지역에 관광객이 소비하는 규모가 1조 원이나 되는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물론 많은 국가의 경기장 대부분도 국립공원 내에 위치한다. 그들을 잘 보존하는 법을 숙지하며 관광명소로 계속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 우리도 어렵게 수십, 수천억을 들여 만든 올림픽 유산들을 잘 보존할 필요가 있으며 관광객 유치 방안에 진력해야 할 것이다.

세계 10대 경제대국이 경기장 유지비가 조금 든다고 해체하자는 발상에 외국친구에게 물어보니 조소거리로 판단한다. 기존 경기장들을 살펴보자.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 강릉 오벌, 하키장, 컬링장 등 경기장 시설들은 국고지원을 통한 유소년 선수들 육성시설로 가동해야 하며 국가대표 훈련 장소 활용은 물론 월드컵이나 세계선수권도 유치하고 동계아시아경기대회 등 경기 장소로 활용하면 된다.

정선 알파인 센터는 FIS WORLD CUP도 유치하고 평창 컵 아시아 스키 대회 신설이나 국가대표 훈련 장소는 물론 2022베이징올림픽 내, 외국인 훈련 장소로도 활용가치가 크다.

이곳은 조금 개선하면 리조트 기능도 충분하고 초 중상급자 모두 즐길 수 있도록 슬로프 변경도 용이하다.

난 개인적으로 태백지구 등 강원도에 활강경기장을 한두 곳 더 만들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민관이 협력하여 해외 홍보도 집중해야 하며 일전에 관광공사에서 휘닉스-용평-하이원을 통합하는 스키투어를 해외에 소개한다고 하는 발상은 신선해 보인다.

우리는 중국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2025년까지 스키장 1000곳과 아이스링크 800곳을 개장하겠다는 목표로 엄청난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과연 우리는 이 시점에서 심각하게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

우리는 제대로 된 판단을 하고 있는 것인지...

Pyeongchang 201.jpg

 

Pyeongchang 204.jpg

 

Pyeongchang 205.jpg

 

Pyeongchang 207.jpg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Comment '3'
  • profile
    신현균 2018.03.16 13:44

     동계스포츠에대한 사료깊은 귀하의 의견에

     

    저도 전적으로 동감함니다

     

    전 이런곳에서 정치적인 예기는 잘 않하고 않하려하는데요

     

    특별히 잘해서가 아니고 남이 잘못해서 정권을잡고서

     

    ㅈ전정부가 이룬 올림픽이라는걸 정치적으로 단물 다빼먹었는데

     

    이제 거기다 투자할돈있으면  선거때 표받는곳에나 투자하지

     

    단물 다빼먹은곳에 투자 할일없는거지 (더욱이 부로조아들이나 하는 운동에)요

  • ?
    박무헌 2018.03.16 14:19

    알파인 슬라이딩 센터가  정상적으로 운영되는곳은 유럽에서 생모리츠 밖에 못 본거 같아요

    생모리츠는 버스? 종점에 센터가 있는데 활발하구

    이번에 다녀온 토리노 올림픽 열렸던 세사나 (비아라티아) 센터는 정적만

    본부건물은 유스호스텔정도로 쓰구요

    바램은 좋지만

    제 입장이면 

    평창 가느니 

    일본이나 유럽 갑니다, 

    솔직히

    온리 슬로프에서만 탈수있는  우리나라는 경쟁력 없습니다

    비행기경비만 빼면

    물가도  평창이 싸지두 않습니다

    전 외국사람에게 낮 두껍게 평창 오란 소리 못합니다

    동원관중말고 자발적관중도  천양지차입니다

    월드컵이라도 열리면 자발적관중이 인산인해를 이루는 그런 분위가 조성 되면 모를까

     

     

     

  • ?
    나도 2018.03.17 00:40
    동계올림픽을 치른 나라에서 활강이 먼지도 모르는데 무슨경기장이 필요할가요 참담합니다 하지도 못하니 할생각도 말라는건지...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정보 18/19 시즌 스키 행사 스케줄 - 단체, 업체 등의 모든 행사 댓글 제보 5 file 박순백 2018.07.03 3136 1
3221 ISA 18/19 ISA국제공인 프로자격검정 정시,수시 단체그룹검정 공고 Event schedule in ISA file ISA 2018.11.15 207 0
3220 정보 동계올림픽 이후 휘닉스파크의 모글 슬로프 운용 계획 2 file 박도준 2018.11.14 1104 2
3219 정보 사진으로 보는 파우더 매니아 워크샵 5 file 정우찬 2018.11.13 437 2
3218 칼럼 KSIA의 레벨 시험시 스키 용어에 대해 겨울이 다가오고 있네요. 한동안 관심 밖이었던 이 사이트에 날마다 기웃하는 것을 보면.. 최근에 지도자연맹에서 스키 용어를 바꾸고자 한다는 얘기를 듣긴했는... 9 임종철 2018.11.13 797 11
3217 KSIA 18/19 시즌 KSIA 행사 일정 안내 file 박순백 2018.11.09 757 0
3216 ISA 2018 ISA 포토 갤러리 업데이트 안내 From the past to the present of ISA file ISA 2018.11.08 155 0
3215 웅진플레이도시 스노우파크 개장 소식 3 file 박순백 2018.11.06 1031 1
3214 정보 [용평]트라이앵글 레지던스 시즌방 시내 용평 5분거리 file 박창우 2018.11.04 619 1
3213 ISA 2018 ISA국제프로스키지도자협회 ∙ 더화이트 호텔리조트 업무협약 MOU 체결 4 file ISA 2018.11.03 306 1
3212 정보 A Tale of Two Interskiers 2 file 박도준 2018.11.03 1355 1
3211 정보 [에이엔에이스포츠] 제1기 DYNASTAR / LANGE / KERMA 팀원 최종합격발표 file 에이엔에이스포츠 2018.10.30 1233 1
3210 칼럼 한국인 최초 눈사태 프로 자격증 취득 _ Avalanche Stage one 4 file 최정화 2018.10.30 710 4
3209 정보 (동영상)캐나다 vs 뉴질랜드 스키투어 여러분은 어디를 선택!? file V.P_SKILAB 2018.10.30 468 0
3208 정보 좋은 스키강사와 나쁜 스키강사 (The Good, the Bad, and the Weird) 오늘 저의 쪽지함을 싹 정리하고 비우던 중에, 과거에 다른 분이 스키강사에 관해 저에게 주신 쪽지에 제가 답한 것이 있어서 다시 읽어보았더니, 얼마 전에 댓글... 5 박도준 2018.10.28 2197 4
3207 이벤트 노르디카, 블리자드/테크니카 데몬클리닉 진행 file 채동현 2018.10.28 697 0
3206 KSIA 인터스키어 여러분의 힘이 필요합니다! file 김휘겸 2018.10.27 1161 1
3205 정보 가상의 레벨2 검정 장면 다음과 같은 상상을 한번 해 보았습니다.   종목구성   레벨 1: 스노우플라우턴[완사면], 스템턴(후반부와 전반부를 동시에 절반씩)[완사면 또는 중급사면], 스탠... 10 박도준 2018.10.27 1361 1
3204 이벤트  4회 방정문스키스쿨데이(나눔 플리마켓 & 스키기술세미나) 럭키 7Get!! : 10월 28일 1 file V.P_SKILAB 2018.10.25 376 0
3203 정보 레벨2 검정 제도 개선에 대한 의견 저는 레벨1(그리고 티칭1)이지만, 레벨2 검정시험(일반)을 본 적은 있습니다. 제가 레벨2가 아니기 때문에 설문에 참여할 수는 없고, 평소에 (진하게?) 느껴왔던 ... 28 박도준 2018.10.25 1726 7
3202 KSIA 레벨2 검정 제도 개선을 위한 설문 1 file 박순백 2018.10.24 904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62 Next
/ 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