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사랑방, [전전] 사랑방, 딛고동, 천마산 리스트, 모글스키팀, 스타힐 모글러브, 박기호 칼럼, 골프 사랑방, 창고 V


eyedaq.png pella.png

 

03/04(일)이 스타힐리조트가 폐장하는 날이긴합니다만, 비가 온다는 예보를 보며 03/03(토)의 스킹을 스타힐에서의 마지막 17/18 시즌 스킹으로 정했습니다. 집사람과 손녀딸 예솔이는 일요일까지 타겠다고 합니다.-_- 전 17/18에는 원 없이 많이 탔다는 생각으로, 지나친 스킹에의 집착은 하지 말자는 생각으로 이 날의 스킹으로 이번 시즌을 접을 생각이었지요.

 

0303-1.jpg

- 그간 날이 좀 더운 듯했는데도 슬로프의 상태는 나쁘지 않습니다.

 

0303-3.jpg

- 두 사람 뒤로 보이는 천마산 정상에는 눈이 있네요. 전날 내린 비가 저 높은 산엔 눈으로 뿌려졌는가 싶습니다.

 

0303-4.jpg

- 새삼스럽게 지난 한 시즌동안에 눈에 익었던 풍경들을 돌아봅니다.

 

0303-5.jpg

- 멀리 묵현리의 오밀조밀한 집들도 보고...

 

0303-6.jpg

- 사람이 안 보이는 B코스도 내려다 보고...

 

0303-7.jpg

- R라인으로 향하는 구비의 언덕도 새삼스럽게 보이고...

 

0303-8.jpg

- 사람 없는 R라인 리프트 뒤로 보이는 스키장의 베이스와 스타힐 리조텔 건물, 그리고 오른편의 저수지, 그 위 한 켠이 비어있는 주차장.

 

0303-9.jpg

- 정상 부위만 눈이 쌓인 천마산.

 

0303-10.jpg

- 이제 곧 산이 푸르러지겠지요. 불 붙듯 초록이 몰려와 저 산을 덮을 겁니다.

 

0303-11.jpg

- B코스와 우측 상단의 스타힐 노란별.

 

0303-12.jpg

 

0303-13.jpg

- R라인 정상.

 

0303-14.jpg

 

0303-15.jpg

- R라인 정상의 커피 타임 카페.

 

0303-16.jpg

- 중급자들의 천국, D코스.

 

0303-17.jpg

- 집사람과 예솔이는 열심히 타고 있습니다.

 

0303-18.jpg

- 초보 코스로 내려오고...

 

0303-19.jpg

 

0303-20.jpg

 

0303-21.jpg

 

0303-22.jpg

 

0303-24.jpg

- B라인을 올라가 거기서 내려오고...

 

0303-25.jpg

 

0303-26.jpg

- 아이가 배가 고프다고 하여 스노위 카페에 들러 우린 커피를 마시고...

 

0303-28.jpg

- 그리고 다시 스키를 탑니다.

 

0303-27.jpg

- A라인 리프트를 타고 오르는 저 두 사람은 고개를 숙이고 휴대폰 삼매경에 빠져 있습니다.^^

 

0303-29.jpg

- 모글 코스입니다. 이제 모글을 탈 만한 시기가 되었는데 폐장이라니...

 

0303-30.jpg

- 아주 타기 좋은 상황입니다. 설면은 습하고, 속도도 잘 나지 않습니다.

 

0303-32.jpg

- 다시 R라인을 오릅니다.

 

0303-31.jpg

- 역시 통합라인 모글 코스에서는 많은 분들이 모글 스킹을 즐기고 있습니다.

 

0303-33.jpg

 

0303-34.jpg

- 다시, 멀리 천마산 정상을 뒤에 두고...

 

0303-35.jpg

 

0303-36.jpg

- 두 사람은 줄기차게 탑니다.

 

0303-37.jpg

 

0303-38.jpg

 

0303-39.jpg

 

0303-40.jpg

 

0303-41.jpg

- 다시 오지 못 할 17/18 시즌. 그 시즌은 영원히 추억의 뒤안길로 향합니다.

 

0303-42.jpg

 

0303-43.jpg

 

0303-44.jpg

 

0303-45.jpg

 

0303-46.jpg

 

0303-47.jpg

 

0303-48.jpg

 

0303-49.jpg

- D라인 한 켠의 길지 않은 모글 코스에서 가 보고...

 

0303-50.jpg

 

0303-51.jpg

- 전엔 겁 없이 경사가 더 센 통합라인의 모글 코스에도 잘 들어가던 아이가 낮은 모글을 두려워하더군요.^^

 

0303-52.jpg

 

0303-53.jpg

 

0303-54.jpg

 

0303-56.jpg

 

0303-57.jpg

 

0303-58.jpg

- 뒤늦게 스키장에 나타난 동생도 뒤에...

 

0303-59.jpg

 

0303-60.jpg

 

0303-61.jpg

- 다시 A라인 리프트로...

 

0303-62.jpg

- 다시 통합라인의 모글 코스에서 몇 번 모글 스킹을 했습니다.

 

0303-63.jpg

- 먼저 내려와서 모글 코스를 보니 두 사람은 아직도 타는 중.

 

0303-64.jpg

 

0303-65.jpg

- 꽤 많은 분들이 모글을 즐겼습니다.

 

시즌 중에 다이나스타 모글 스키를 가져다 놨음에도 불구하고 그건 한 번도 못 써 보고 집으로 가져 왔지요. 그렇게 본격적으로 모글 스키까지 동원할 만큼 모글의 범프가 크지 않았던 바람에... 모글 스키는 이제 스프링 모글 캠프에서나 써봐야할 듯합니다.

 

0303-66.jpg

- 3월 4일 5시가 멀지 않은 시각임에도 불구하고 스키 보관소엔 수많은 스키들을 안 찾아갔던데, 락커 키도 마찬가지일 듯합니다. 그걸 회수하는 일도 만만치 않을 듯합니다.

 

이렇게 스타힐리조트에서만 즐겨온 17/18 시즌은 끝이 났습니다. 이제 지산리조트에서의 스프링모글캠프만 남은 듯합니다. 후회 없는 한 시즌이 또 갔습니다. 스키 실력이 조금 더 늘었다고 생각하며 만족하는 또 하나의 시즌. 한 가지 아쉬운 일은 이번 시즌엔 체력이 달린다는 느낌이 들 만큼 본격적으로 스키를 타 보지 못 했다는 것.ㅜ.ㅜ 제가 몸을 아끼는 것인지, 조바심 없는 느긋한 스킹에 길이 들어가는 것인지...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736 후기 2018/19 시즌 KSIA 지도자 연수회 (레벨1 대상, 레벨 2 대비반) 휘닉스평창 12월 8일 new 한상률 2018.12.17 322 2
9735 감사 정우진님을 칭찬 합니다. 김두진 2018.12.16 591 7
9734 잡담 저의 스키잉 모습을 떠올리게 하는 움짤 file 전형욱 2018.12.16 682 2
9733 기타 가성비 갑....발시려움을 없애주는 붙이는 핫팩... file 조일희 2018.12.14 730 3
9732 기타 북해도 클럽메드 스키여행을 고려하신다면 서두르세요 !! 지정백 2018.12.14 452 1
9731 기사 중국 안타스포츠의 아머스포츠 인수 소식 6 이종환 2018.12.13 833 3
9730 동영상 Open The RED. 배장의 용평영상스토리 1819 25편 file 용대중 2018.12.10 741 4
9729 잡담 주니어 스키대회 참가비 1 최종호 2018.12.10 418 0
9728 후기 2018.12.8 스키에이트 초청행사/ KSIA 지도자연수회 file 한상률 2018.12.09 563 1
9727 단상 스키 사고시 가해자 피해자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 8 이현정 2018.12.06 1012 0
9726 기타 용평빌라콘도22,23,24 김경배 2018.12.05 363 0
9725 단상 2018년 mtb를 마무리하면서.. 8 윤석원 2018.12.05 360 0
9724 잡담 용평 23일 숙소 나눔 2 김재규 2018.11.20 810 2
9723 잡담 대한민국 프로그래머님들 화이팅 입니다.(하이원 시즌권이 와서 너무 너무 행복해요) 4 유병민 2018.11.14 921 3
9722 단상 눈이 나빠져서 안경을 새로 하다 보니... 11 file 한상률 2018.11.13 1279 5
9721 후기 시즌전 몸풀기겸 어반슬로프 체험하기 !!feat 게이트 술내기 ㅋㅋㅋ 1 file 이상민 2018.11.12 947 1
9720 기타 제가 스키 중에 사용하는 미세먼지 마스크들 4 file 전형욱 2018.11.11 917 0
9719 지름신 강림 월동준비 완료 - 새 스키복과 스키 6 file 전형욱 2018.11.11 1685 2
9718 단상 인터파크의 18/19 시즌권 구매 통계를 보니...ㅜ.ㅜ 34 file 박순백 2018.10.01 4068 4
9717 단상 아직 못다한 꿈 3 file 박준범 2018.09.24 923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87 Next
/ 487